논 가운데 자리한 푸르른 소나무를 닮은 사람들이 사는 곳, 그 집 앞 개울가에 어느새 산수유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1년 전, 할머니가 중풍 후유증으로 오른팔과 다리를 전혀 사용하지 못하고, 치매까지 있어 할아버지가 대, 소변을 받아내며 살림을 하고 있었는데 집은 엉망이었다.


 


 문을 열면 코를 찌르는 냄새와 아무렇게나 널려 있는 옷가지, 지린내가 진동하던 화장실, 몇 날 며칠을 치우지 않아 겨우 할머니가 누울 정도의 잠자리. 할머니는 노인요양 2등급 수급자가 되어 시설 입소가 가능했지만, 그래도 함께 살고 싶다는 할아버지의 뜻에 따라 재가요양을 받게 되었다.

광시면에 위치한 조그만 재가요양센터, 사랑의 장기요양기관 소속인 오숙자 요양보호사가 할머니를 담당하면서 그 집은 변화되기 시작했다. 앉아 옮기기 어려웠던 할머니는 조금씩 기어다니기 시작했고, 할아버지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오숙자님은 1년 전 홀로 되신 어머님과 함께 살기 위해 귀향하여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할머님댁에 처음으로 배치된 경험이 전무한 요양보호사였지만, 늘 본인의 홀로 되신 어머님을 모신다는 긍정적이고 밝은 생각으로 직업보다는 함께 살아가는 이웃이라는 생각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한다.

 

 


 집에 방문하면 우선 할머니 방부터 깨끗이 청소하고, 화장실, 주방 등을 차례로 청소하면서 점심 준비를 하는데, 늘 시간이 부족하단다. 그리고 따뜻한 밥을 드리기 위해 항상 새로 밥을 지어 영양이 부족한 할머니를 위해 사골 국물을 준비하여 드시게 한다. 물론 할아버지도 함께...

 그들의 밥상은 진수성찬은 아니지만, 정성과 사랑으로 항상 웃음이 떠나지 않고 있다. 그리고 치매에 걸리신 할머니는 항상 오숙자 요양보호사의 옆에서 떠나지 않으려 하여 기본적인 운동능력을 위해 기는 연습, 숟가락질하는 연습 등을 꾸준히 시키면서, 그녀 자신이 무릎보호대도 수건으로 만들어 드릴 정도로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그녀는  “나누며 사는 것이요... 돈은 없지만 참 쉬워요.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해 드리면 되는 것 같아요, 거창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한다. 제 특기가 청소하는 것이거든요. 그래서 냄새도 특별한 방법없이 그냥 어느날 없어졌어요. 전에는 동네 분들이 방문도 하지 않는 외딴집이었는데, 지금은 자주들 놀로도 오세요. 그래서 더 열심히 쓸고 닦죠, 냄새 나면 안 되잖아요." 라고 한다

 


  어느 자식이 치매 걸려 어린아이가 되어 버린 할머니에게 이런 순수한 웃음을 줄 수 있을까?
  어느 누가 어둠이 드려 있던 그 집에 이렇게 웃음꽃을 피울 수 있을까?

 

 모든 반찬은 본인이 만들어 드리고 있단다. 할아버지가 좋아하는 동치미, 깻잎 김치, 김장 등 본인의 어머님 드리려고 만드는 음식을 함께 드시게 한단다. 할아버지는 늘 공단 직원에게 고맙다고 고개를 숙이신다. 쑥스럽고, 미안한 마음도 들지만 그래도 사회적 “효”를 실천하는 노인요양에 한몫을 하고 있다는 생각에 가끔 우쭐하고, 뿌듯해져 한참을 함께 웃고 돌아서게 된다.

 

  그들의 만찬...

  음식의 수는 중요치 않다.
  사랑과 정성...
  보이지 않는 반찬이 그들의
  밥상에는 항상 그득하다.




 요양보호사에 수급자, 간혹 삐걱거리는 일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서로에게 의지하며 행복한 생활을 꾸려가고 있다. 서로 돕고, 서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조금씩 나누어 가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사내기자단 / 박현영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할머니~ 저희들 왔어요~”

  그런데 방문할 때마다 언제나 반가운 웃음으로 맞아주시던 할머니의 얼굴이 수심으로 가득합니다.

  “할머니 왜 그러세요? 할아버지는 어디 가셨어요?”

  할머니께서는 눈물을 글썽이시며,“영감이 나 혼자 놔두고 저 멀리 가버렸어...”

그러고 보니 할머니 곁에 항상 그림자처럼 붙어 계시던 할아버지께서 보이지 않으시네요.

그 때 마침 요양보호사 아주머니가 들어오시면서,“할머니 또 우세요? 이제 그만 우세요. 할아버지께서는 분명히 좋은 곳으로 가셨을 거예요”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시행과 더불어 시작된 孝 봉사활동



오늘은 경남 산청군 차황면 박 할머니 댁을 방문하였습니다. 할머니는 현재 자녀가 없고 의료급여대상자로서 중풍으로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장기요양 3등급 판정을 받아 현재 재가급여서비스를 받고 계십니다.



박 할머니는 재가급여서비스와 함께 한달에 한번 정도 지역협의회 봉사단의 무료 의료봉사와 이미용 봉사활동도 받고 있는데 오늘은 머리 손질하는 와중에 먼저 가신 할아버지 생각에 계속 눈물을 흘리십니다.



분위기를 돌려볼까 하고 "할머니 이쁘게 사진 찍어드릴까요?"라는 기자의 말에 옷소매로 눈물을 훔치면서 천진난만하게 웃음을 보여 주시는 착한 할머니.

         <미용사 아주머니의 손길 덕분에 더 아름다워지신 할머니. 곱게 앉으시고 사진 한장 찰칵~!>

                 "할머니! 앞으로 눈물 지으시는 일보다 이런 이쁜 미소 지으실 일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벌써 일년째 이미용 봉사를 하고 있는 하덕순(51세)씨는 머리를 다듬고 있는 동안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지루하지 않도록 내내 재미있는 이야기를 멈추지 않으시네요.



“예전에는 날리던 미용사였어요~!  돈도 많이 벌었는데..  하지만 그 때보다 지금 할머니, 할아버지 머리 다듬어 드리는 것이 훨씬 재미있고 보랍찹니다”하시며 오히려 봉사활동의 기회를 제공해 준 공단에 감사하다고 웃으면서 겸손해 합니다.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노인장기요양)보험 되고 나서 도움도 많이 받고.. 말동무도 해주고.. 또 머리 단장도 해 주고...” 박 할머니의 환한 미소와 거듭되는 칭찬에 우리는 가슴이 뭉클해 집니다.



"할머니의 그 환한 미소에 저희는 또 다시 이곳에 올 힘을 얻고 있습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시행과 더불어 시작된 또 하나의 효(孝) 봉사활동이
주는 이도 받는 이도 다 함께 즐거운 참다운 나눔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사내기자단 / 김학수

 

 


   건강보험공단에서는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전국 225개 운영센터별 지역협의회가
   운영되고 있으며, 각 지역별로 15
~25명의 위원들 중
의사, 간호사, 이미용사 및 사진관을 운영하는 분들이 자연스
   럽게봉사단을 구성하여 정기적으로 의료봉사, 이미용 봉사 등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로그인없이 가능
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0
Total1,917,50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