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따뜻해지는 날씨를 실감하는 요즘이다. 햇빛 좋은 날에는 반팔을 입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하루를 보내기도 한다.

 

좋은 날씨에 힘입어 가벼운 조깅 등 땀 흘리는 운동을 마쳤다면 샤워는 어떻게 해야 할까? 김이 모락모락 나는 따뜻한 샤워 대신 시원한 찬물 샤워로 생활에 활력을 얻어보는 것은 어떨까?

 

 

 

 

 

 

 

 

 

 

 

 

 

 

 

 

[우리가 모르고 있던 찬물 샤워 효능]

 

최근 영국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마이크 모슬리 박사의 말을 인용해 찬물 샤워가 면역체계를 높여줄 수 있다는 보도를 내놓았다. 모슬리 박사의 주장에 따르면 네덜란드 연구팀에서 실험한 결과 찬물 샤워 그룹에서 질병 발생률이 30%나 줄었다는 것이다.

 

또 다른 매체인 엘스비어에서는 찬물 샤워를 통해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되는 만큼 우울증 완화에도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자율신경계 저하는 불안감이나 우울감, 만성적 스트레스로 이어지는데 찬물 샤워는 말초신경에서 뇌로 전하는 전기 자극이 높아지면서 우울증 완화 효과를 낸다는 것이다.

 

찬물 샤워의 효과를 좀 더 들여다보면 찬물 샤워로 피부의 모공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게 되는데 혈액순환이 활발해지면서 피부 탄력은 물론 자연스럽게 심혈관 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주게 된다.

 

 

 

 

 

 

 

 

 

 

 

 

 

 

 

 

 

 

 

아침에 찬물 샤워는 그 효과를 바로 기대하기 좋은 시간대다. 찬물 샤워로 몸의 온도가 내려가면 심장박동 수가 빨라지고 신진대사가 올라가 에너지를 사용하게 된다. 냉난방 기구에 익숙한 몸에서 자연적인 회복력을 얻어 가는 과정으로 갑상선 저하증에도 효과적이기도 하다.

 

차가워진 몸이 온도를 높이려는 반응을 통해 열량은 자연스럽게 소모되고 이때 지방이 빠져 다이어트에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혈액이 원활하게 순환하게 되고 백혈구 생성도 활발해져 몸의 저항력도 높여주는 장점도 지녔다.

 

 

 

 

 

 

 

 

 

 

 

 

 

[찬물 샤워 방법과 주의사항]

 

찬물 샤워가 좋다고 무조건 바로 따라 하는 건 금물이다. 건강한 샤워법에도 모두 순서가 있는 법이다. 찬물 샤워는 밤늦은 시간보다는 오전에 에너지를 받아 하루를 시작할 때가 좋겠다. 또 찬물의 자극에 심장이 무리가 되지 않도록 먼저 발에 찬물을 뿌리면서 천천히 위로 샤워를 이어나가야 한다.

 

찬물 샤워의 시간도 3~5분으로 짧고 굵게 하는 게 좋다. 더 오랜 시간 머무르면 심장이나 폐에 상당한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잠자기 전인 밤에는 온수로 샤워해 몸을 이완시키는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 더 적절하겠다. 아니면 왼쪽 발에서 위로 갔다가 다시 오른쪽 발로 내려오는 샤워 법도 해볼 수 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머리는 피해서 샤워하는 것이 좋겠다. 지나친 자극이 자칫 뇌혈관 쪽으로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심장질환이 있거나 고혈압, 갑상선 기능 항진증 환자들은 찬물 샤워를 안 하는 것이 더 좋다.

 

 

 

 

 

 

 

 

프리랜서 김지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강관리의 핵심은 ‘체온 유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몸은 체온이 1도만 떨어져도 신진대사가 12% 이상 저하되고 면역력도 30% 이상 낮아진다. 반대로 체온을 1도만 올려도 면역력이 5배 정도 강해진다.

 

체온을 유지하려면 가벼운 운동 못지않게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차가운 음식을 먹게 되면 소화 과정에서 많은 에너지가 사용되고 이로 인해 체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게 된다. 어쩌다 한두 번은 괜찮지만 지속적으로 찬 음식을 섭취하면 잦은 감기와 비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건강관리를 위해 체온을 유지하고 몸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음식들을 살펴보자.

 

 

소화 촉진과 빈혈 예방에 효과적인 ‘연근’

 

 

연근은 연꽃의 땅속줄기로, 아삭한 식감과 단맛을 가진 약용식물이다. 연근의 점액질에 들어 있는 뮤신 성분은 천연소화제로 불리는데, 단백질 소화를 촉진하고 위 점막을 보호해 체온 유지에 도움을 준다. 또한 연근에는 타닌 성분이 풍부해 치질이나 궤양, 코피 등의 지혈 작용을 돕는 효과가 있다.

 

이외에도 연근은 비타민C와 철분이 풍부해 빈혈 예방에 좋고,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가 들어 있어 피로 해소와 피부 미용에도 도움을 준다. 칼륨도 풍부해서 나트륨 배출을 촉진해 고혈압과 고지혈증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감기 예방과 시력 보호에 좋은 ‘단호박’

 

 

늙은 호박보다 크기도 작고 단맛도 강한 단호박은 감기에 걸리기 쉬운 환절기 면역력 강화에 좋은 음식이다. 단호박에는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늙은 호박의 5배, 애호박의 19배나 많이 들어 있다. 베타카로틴은 체내에 산소를 공급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어 체온 유지에 효과적이며, 활성산소를 제거해 두통 완화와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단호박은 따뜻한 성질을 가진 음식으로 호흡기 질환인 감기로 인한 폐 손상 방지와 면역력 강화에 좋다. 단호박에 함유된 베타카로틴은 체내에서 비타민A로 전환돼 눈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예방에도 좋고, 칼로리도 낮아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제격이다.

 

 

부기 제거와 탈모 증상을 완화해주는 ‘팥’

 

 

팥에는 안토시아닌과 사포닌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노화의 주범이자 각종 질병의 원인인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세포의 손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안토시아닌과 사포닌 성분이 이뇨 작용을 원활하게 해주어 몸속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시켜 부기 제거에 도움을 준다. 특히 팥에 들어 있는 사포닌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여주고 혈관을 튼튼하게 해주어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도록 돕는다.

 

팥은 피로 해소에도 탁월한 효능을 자랑한다. 팥에 들어 있는 비타민B1은 당질 대사를 원활하게 해주어 피로 물질을 제거해주고, 모세혈관에 충분히 영양을 공급해 모발 건강과 탈모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철분도 우유의 100배 이상이 함유돼 있어 두통이나 울렁거림, 빈혈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다.

 

 

혈액순환과 간의 해독작용에 좋은 ‘부추’

 

 

부추는 철분이 풍부해 혈액 생성과 순환을 도와 체온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부추를 꾸준히 섭취하면 수족 냉증 개선과 생리통 증상을 약화시키는 효능이 있다. 감기의 대표 증상인 기침과 재채기, 가래, 콧물을 멎게 하는 역할도 한다. 또한 부추의 향을 내는 휘발성 물질인 유화아릴 성분은 살균과 방부 작용이 뛰어나 설사가 멈추도록 돕고, 에너지 대사를 높여 체온을 올리는 기능을 한다.

 

부추는 ‘간의 채소’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부추에 들어 있는 비타민 A와 C가 간의 해독작용을 돕고, 비타민B1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몸의 활력을 높여준다. 이외에도 부추에는 엽록소와 철분이 풍부해 빈혈을 예방하고, 칼륨도 풍부해 붓기나 부종을 유발하는 나트륨 배출에 효과적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09
Today75
Total2,997,27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