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훈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27 명절 스트레스에 대비하라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얼마 남지 않았다. 이 때가 되면 사람들은 고향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마치 그 동안

        숨겨두고 살았던 회귀본능을 마음껏 발산하듯 말이다. 설레는 마음으로 돌아간 고향에서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친지들은 반가운 얼굴로 맞이한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가 행복한 명절 한가위다. 그러나 이것이 전부일까?

 

 

 

 

 

 

 

모두가 즐거운 한가위?

 

 

 

세상만사가 그렇듯 명절 역시 양면이 존재한다. 명절 때문에 즐거운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명절이 끝나지 기를 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도 있다. 만나면 반가운 얼굴이 있지만, 만나서 괴로운 얼굴도 있다. 맛있는 음식을 먹어서 좋기도 하지만, 그 음식을 만들고 정리하고 치우는 일 때문에 슬픈 사람도 있다.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어두운 면을 드러내고 싶어 하지 않는다. 자신의 블로그에도 맛있는 음식, 즐거운 모습만 공개하듯 말이다. 개인에 국한되는 이야기가 아니다. 뉴스나 신문을 봐도 비슷하다. 온통 명절은 즐겁고 행복한 날로 비춰지고 있다.

 

그래서일까? 명절이 즐겁지 않은 이들은 더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마치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은 다 즐겁다는데 자신은 즐겁지 않을 때, 그 괴로움은 극단으로 치닫게 된다. 명절을 전후로 자살이나 가정폭력 같은 사건사고가 급증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피할 수 없다면 대비해야 한다

 

 

 

이처럼 명절에 즐겁기는커녕 스트레스가 예상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손쉬운 방법은 피하는 것이다. 연휴 내내 방 안에서 앉아서 TV와 씨름하면 된다. 그러나 이 방법은 그리 효율적이지 못하다. 명절이 일생에 한 번 뿐이라면 모를까, 매년 반복되기 때문에 피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게다가 피할 수 없는 입장에 있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심리학자들은 피할 수 없다면 대비하라고 말한다. 스트레스에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마이켄바움(Meichenbaum)이라는 심리학자는 스트레스 면역 훈련(SIT)을 제안한다. 스트레스 면역 훈련이란 생물학의 면역 개념을 심리적 스트레스에 차용해서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원리는 간단하다. 우리 몸에는 외부의 병균이나 독성 물질이 침투해 들어올 경우 이에 대항하는 힘이 있다. 이를 면역력이라고 하는데, 이 면역력은 반복 경험을 통해서 커지는 경향이 있다.

 

마이켄바움은 심리적 스트레스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심리적 스트레스 사건도 반복적으로 경험하다보면 우리 마음이 면역력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전제는 있다. 생물학적 면역력도 그 힘을 발휘하려면 우리의 면역체계가 잘 준비되어 있어야 하듯이, 심리적 면역력도 나름의 준비가 필요하다. 마이켄바움은 이를 위해 몇 가지 단계를 설정했다.

 

 

 

스트레스 면역 훈련

 

 

 

첫 번째 단계는 스트레스 요인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다. 이번 명절에 벌어질 일을 한번 상상해 보라. 만나게 될 사람, 하게 될 일 등을 구체적으로 떠 올리다보면 자신이 경험할 수 있는 스트레스 사건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지피지기백전백승이란 말처럼 자신이 마주할 할 스트레스의 정체만 정확히 예측할 수 있어도 문제를 상당히 극복할 수 있다.

 

누군가 결혼이나 취칙, 진학 문제를 언급할 것 같은가? 아니면 귀성길 운전을 혼자 하게 생겼는가? 음식을 만들고 상을 차리고 치우는 일을 하게 될 것인가? 누군가가 신경을 건드릴 것 같은가? 당신에게 스트레스가 될 수 있는 사건을 목록으로 적어보는 것이 좋다. 그 다음 단계는 스트레스 사건에 대처할 기술과 방법을 찾아보고 연습하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완전히는 피할 수도 없더라도조금은 덜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아주 끝내는 주는 방법이 아니어도 좋다. 적어도 아무런 대책 없이 당할 때보다는 스트레스를 상당히 줄여준다. 좋은 방법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좋다. 아이디어는 많을수록 좋은 법이다.

 

예를 들어 결혼이나 취직, 진학 문제를 언급할 만한 친척을 만나면 먼저 선수를 쳐서 예민한 질문을 던져보자. 삼촌이 결혼 문제를 언급하려 한다면 먼저 사촌 동생에 관한 질문을 던지는 것도 좋다. 아니면 삼촌과 동선을 다르게 짜는 것도 좋고, 삼촌의 질문에 대해 아주 능구렁이다운 답변을 준비할 수도 있다.

 

대처 기술을 발견했다고 끝이 아니다. 반드시 연습이 필요하다. 제 아무리 좋은 방법을 알고 있어도, 막상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감정이 요동치기 때문에 방법이 떠오르지 않는다. 따라서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얻어 역할 연습이라도 해보는 것이 좋다. 아니면 혼자서 그 상황을 상상하면서라도 연습해야 한다.

 

마지막으로는 실전이다. 직접 스트레스 상황에서 자신이 연습한 방식대로 대처하는 것이다. 물론 한 번에 이 모든 과정이 성공할 수는 없다. 만약 실전에서 무언가 부족했다면 이를 보완하여 다음 명절에서 사용해 보면 된다. 결국 면역이란 반복 경험을 통해 더욱 강해지는 법이다. 이번 명절이 그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

 

                                                                                                                                              글 / 칼럼니스트 강현식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51
Today553
Total1,879,713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