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맞아 해수욕장이나 수영장으로 인파가 몰리고 있다. 다만 사람이 많이 모이는 물에는 세균이 쌓여 병에 걸릴 확률도 높아진다. 


이에 따라 바이러스 등에 의한 안과 및 피부과 질환(결막염과 피부염 등)과 염소 등에 의한 호흡기 질환이 우려된다. 



수영장 물 소독을 위해 사용되는 염소는 만성 결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눈이 충혈되고 가려운 증상과 함께 눈꺼풀이 무거워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는 증상도 생길 수 있다. 


물에 녹은 감염자의 콧물, 침, 진물, 대변을 통해 감염돼 손, 발, 입안에 물집과 수포성 발진이 일어나는 수족구병도 물놀이로 걸릴 수 있는 병 중 하나다. 



오염된 물을 통해 감염되며 하루 10회 이상의 설사와 구토, 탈수증상이 일어나는 로타바이러스도 우려스럽다. 


부어오르거나 고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급성외이도염과 유행성 결막염 등도 경계해야 한다. 아토피성 피부염이나 알레르기성 피부질환도 물에 닿아 악화될 수 있다.



이러한 질병을 막기 위해서는 우선 장시간 수영장 이용을 삼가는 것이 좋다. 특히 눈병을 예방하려면 수영 시 물안경을 착용하고, 수영 후에는 식염수로 눈을 가볍게 씻어내야 한다.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해 손을 깨끗이 씻고, 만일 유행성 눈병을 진단받았다면 수건이나 베개, 담요, 화장품 등 개인 소지품을 타인과 공유하지 않는 것이 전염 예방에 중요하다. 


특히 콘택트렌즈 착용자는 물속 화학성분이 콘택트렌즈에 닿으면 형태를 변형시켜 수명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전용 세정제를 꼭 챙겨야 한다.



수영 전에는 고열량식단으로 체력을 충분히 보강하고, 1시간 물놀이를 한 뒤에는 10분 정도 꼭 쉬는 것이 좋다. 간단히 체력을 보충할 수 있는 간식으로 열량을 공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입술이 파래진다거나 온몸이 떨리면 즉시 물놀이를 중단해야 한다. 귀에 물이 들어가 염증이 생기는 외이도염을 막기 위해서는 수영이나 목욕 후 선풍기 등을 이용해 귓속을 말리는 것이 좋다. 


면봉으로 자주 귀를 후비거나 파면 자극으로 인해 외이도염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휴가철이 지나고 이맘때쯤 여성들이 남모를 고민을 안고 지내는 경우가 종종 있다. 흔히'냉'이라고 불리는 질 분비물이 유독 많이 생기거나 평소와 달리 불쾌한 냄새가 나는 증상을 겪는 것이다. 예전에 이와 유사한 증상이 있었는데 나아졌다가 여름휴가 동안 물놀이를 다녀온 뒤 재발하는 경우도 있다. 다른 증상이라면 곧바로 병원에 가볼 텐데, 불편하고 걱정이 되는데도 민감한 부위인데다 산부인과를 방문해야 하니 진료받기를 꺼리는 여성들이 적지 않다.

 

이런 증상이 있는 경우 상당수가 질염으로 진단을 받는다. 여성 10명 중 7, 8명이 일생 동안 한번은 경험하는 병인데, 많은 여성이 질염이 생겼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나간다. 감기만큼이나 흔하지만, 무조건 방치하면 또 다른 여성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냉이라고 불리는 질 분비물은 여성의 몸에서 일어나는 정상적인 생리현상이다. 건강한 질은 내부의 수소이온농도지수(pH)가 3.8~4.2로 약한 산성이다.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유익한 세균이 살기에 가장 알맞은 환경이기 때문이다. 만약 pH가 높아져 알칼리성으로 바뀌면 병원성 세균의 증식이 활발해지고 외부에서 유해한 세균이 침입하기도 쉬워진다. 질 내부의 미생물 분포에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냉은 질 내부 환경을 약한 산성 상태로 유지해 병원균이 번식하는 걸 막는 역할을 한다.

 

외음부의 피부가 마찰 때문에 손상되는 걸 막는 것 역시 냉의 기능이다. 폐경 이후에는 여성호르몬 감소의 영향으로 질 분비물이 줄어들게 되는데, 이 때문에 외음부가 가벼운 자극에도 쉽게 상처가 나거나 세균 감염에 더 취약해질 수 있다.

 

그런데 건강한 여성의 몸에서 나오는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투명하거나 흰색을 띈다. 냄새도 거의 나지 않는다. 이와 달리 분비물 양이 눈에 띄게 많아졌거나 평소와 다른 냄새가 난다면 질 건강에 뭔가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다. 
 

 

 

여름휴가철 물놀이를 다녀온 뒤 여성들이 흔히 겪는 질염의 원인은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균인 경우가 많다. 여러 사람이 함께 쓰는 수영장의 물 속에서는 칸디다균이 활발하게 증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칸디다 질염에 감염되면 질 분비물이 두껍고 끈적끈적한 형태로 바뀌어 마치 흰 치즈처럼 보인다. 가렵거나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생기는 증상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건강한 여성의 질에도 분포하는 칸디다균은 여성에게 질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미생물이다. 평소엔 별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다가 스트레스나 과로, 항생제 장기 복용 등으로 몸 전체 면역력이 떨어지면 빠른 속도로 번식한다. 꽉 끼는 옷을 자주 입어 질 주변에 습한 환경이 오래 지속돼도, 피임약을 오랫동안 먹어 체내 호르몬 농도가 달라져도 칸디다균이 갑작스럽게 증식할 수 있다.

 

 

 

 

성관계를 통해 걸리는 질염도 있다. 이런 경우는 대개 원인이 질에 사는 기생충인 트리코모나스다. 질 주변이 가렵고, 소변을 보거나 성관계를 가질 때 통증을 느끼는 건 칸디다 질염과 증상이 비슷하다. 하지만 질 분비물은 차이가 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에 감염되면 분비물이 노란색이나 초록색을 띠면서 불쾌한 냄새가 심하게 난다.

 

이 밖에 질 분비물에서 생선 비린내와 비슷한 냄새가 나면 칸디다나 트리코모나스가 아닌 다른 세균에 감염됐다는 신호다. 폐경 등으로 여성호르몬이 줄어 나타나는 노인성(위축성) 질염일 때는 맑은 분비물이 많이 나오게 된다.


 

 

사실 대부분의 여성들이 평소 질 분비물에 주의 깊게 관심을 기울이지는 않는다. 때문에 불편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도 대처 방법을 잘 모를 수밖에 없다. 전문의들은 질 분비물이 여성의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척도의 하나인 만큼 평소 관심을 갖고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질염으로 불편을 겪지 않으려면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꽉 조여 통풍이 잘 되지 않는 스키니진이나 레깅스 같은 옷은 되도록 피하고, 특히 자는 동안엔 통풍이 잘 되고 편안한 하의를 입는 게 좋다. 다리를 꼰 채 앉는 습관은 버리는 게 바람직하다. 땀에 젖은 옷은 빨리 갈아입고, 수영장에서 나온 뒤에도 젖은 수영복은 빨리 벗어야 한다.

 

질염이 걱정된다 해서 비누나 바디클렌저 등으로 과도하게 질 주변을 씻어내는 건 금물이다. 자칫 질 내부가 알칼리성으로 바뀌어 정상적인 미생물 균형이 깨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질세정제를 사용해 정기적으로 세정해주는 것도 방법이지만, 증상이 심하면 우선 산부인과부터 가보는 게 좋다.

 

 

 

글 / 한국일보 산업부 임소형기자
(도움말 : 류지원 미래아이산부인과 원장, 한국먼디파마)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6
Today1,275
Total2,062,266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