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할 정도로 한국지도와 닮은 선암마을의 한반도지형

 

 


한반도지형(선암마을)

 

강원도 영월군 서면 옹정리에 위치한 강변마을로 서강(西江)변에 아담하게 옹기종기 자리 잡고 있는 작은 마을이 선암마을입니다.

 

마을 앞에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 땅, 한반도를 꼭 빼닮은 절벽지역인 한반도지형이 있어 신비할 정도로 똑 닮아 명소가 되었습니다.  평창강이 주천강과 합쳐지기 전에 크게 휘돌아치면서 동고서저 경사까지 더해 한반도를 닮은 특이한 구조의 절벽지역을 만들어냈습니다.

 

오간재 전망대에서 남산재 쪽을 바라보면 한반도지형을 그대로 볼 수 있습니다. 오간 재난 사람이 이 절벽지역을 처음 발견하고 외부에 알린 이종만의 이름을 따서 종만봉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절벽지역은 동쪽으로 한반도의 백두대간을 연상시키는 산맥이 길게 이어져 있고 서쪽에는 서해처럼 넓은 모래사장도 있으며, 동쪽으로는 울릉도와 독도를 닮은 듯한 작은 바위도 있습니다.

 

섶다리(주천리와 판운리 2곳)를 건너면 갈 수 있는데, 홍수에 다리가 떠내려가면  줄 배를 타고 건너야 했다고 하네요. 백두대간 격의 능선 중간쯤에는 한여름에도 시원한 바람이 끊이지 않는 큰 구멍 뚫린 구멍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 때문에 동네 처녀가 바람이 나지 않는다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선암마을 앞에는 넓은 자갈밭에 수박돌과 잔돌들이 깔려 있고 강 건너편은 석회암의 바위절벽에 돌단풍이 군락을 이뤄 가을에 절경을 이룬다고 합니다. 한반도지형 삼면으로 흐르는 물 줄기에 뗏목을 즐기고 레프팅도 합니다.

* 선암마을의 주변 볼거리 *

선암마을의 주변에는 다양한 문화 유적지가 있어, 연계 관광코스로 좋다. 장릉과 청령포 등의 단종(端宗, 조선 제6대 왕)유적지와 선돌(신선암), 선암, 동강, 서강, 방랑시인 김삿갓 계곡을 비롯해 영월책박물관, 곤충생태박물관, 별마로천문대 등 관광명소가 많다.

 

​한반도지형(선암마을) 찾아가는 길

 

 

 월 한반도지형 주차장에서 한반도지형이 있는 선암마을 가는 길

주차장에서 약 1KM 거리까지 걸어가야만 한반도지형을 볼 수 있습니다.

 

 

울퉁불퉁 바위와 돌길을 거닐다 보면 언덕에 빈 벤치가 놓여서 잠시 쉬어갈 수 있습니다.

 

 

선암마을 한반도지형을 보기 위해서 오간재 전망대로 가는 길은

이렇게 신비하게 생긴 바위들을 자주 만납니다.

변산반도 채석강에서 본듯한 그런 모습으로 책을 쌓아 놓은 듯하고

마치 읽다가 구겨 놓은 책장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거닐다 보면 자갈이나 돌들도 돌탑을 쌓아 놓았습니다.

 

 

선암마을 한반도지형을 보러 가는 길에는 이렇게 나무 테크로 만들어진 작은 다리도 있습니다.

어린아이들도 엄마 아빠 손잡고 잘 다녀오고 있네요.

 

 

책을 옆으로 세워 놓은 듯한 바윗길에 나무뿌리도 얼기설기 땅 위까지 보일 정도로 노출되어

사람들의 발길에 밟혀 뿌리껍질도 벗겨지고 있네요.

 

 

아이들이나 어린 학생들을 동행할 땐 가는 길이 이렇게 바위가 많으니 조심스레 걸어가야만 합니다.

 

 

 

오간재 전망대에서 남산재 쪽을 바라보면, 한반도를 빼닮은 절벽지역을 내려다볼 수 있다는데요.

오간재는 이 절벽지역을 처음 발견하고 외부에 알린

이종만의 이름을 따서 종만봉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오간재 전망대 오른쪽 옆으로 소나무가 가지를 굽혀 한반도지형을 품고 있는 듯합니다.

 

 

오간재 전망대에서 본 한반도지형과 오른쪽 작은 마을 선암마을

 


한반도지형의 남해에 해당하는 물길에는 뗏목에 사람을 싣고 유유히 떠가고 있네요.

이곳에서 뗏목체험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오간재 전망대에 설치된 한반도지도와 한반도지형 비교

 

 

오간재 전망대에서 왼쪽 산책길로 조금 더 내려가면 한반도지형을 더 정확하게 볼 수 있습니다.

 

 

한반도지형 오른쪽 따라 산맥이라도 이어진 듯 굽이굽이 산이 이어졌습니다.

 

 

동쪽에서 서쪽으로 흐르는 뗏목

 

 

한반도지형 옆으로 너른 밭이 봄 씨앗을 뿌리는지 잘 일궈 놓았습니다.

 


오간재 전망대 쪽에 화사하게 핀 붓꽃

 

 

바위와 뿌리 틈새 사이로 고개를 내민 노란 민들레

 

 

일행들과 오간재에서 한반도지형을 둘로 보고 되돌아오는 길

신기할 정도로 서로 다른 종의 나무들이 연리근처럼

딱 붙어 서로에게 기대어 자라고 있는 모습을 봅니다.

 

 

또한 이 나무는 아랫부분이 4방향으로 뻗은 나뭇가지가 뻗어 나와 자라고 있어서

특이한 모습이었습니다.

 

 

이 나무는 소나무 두 그루가 나란히 붙어 자라고 있어 거의 붙을 정도로 보였습니다.

 

 

누군가 나뭇가지가 꺾인 자리에 돌탑을 세웠기에 저도 둘 두 개를 더 얹어 탑을 쌓았습니다.

 

 

여기에도 서로 다른 종의 나무들이 포옹하듯 붙어 자라고 있기도 하고
사진처럼 나란히 붙어 있는데 아마도 뿌리가 서로 뒤엉켜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암마을 한반도지형 주차장에는 먹거리와 카페가 있었으며 초록 계열의 나무들이

물감 조절이라도 한 듯이 서로 다른 채색으로 보여줍니다.

 

 

선암마을과 한반도지형을 둘러보고 장릉으로 향하는 길 작은 천에 살짝 비친 해넘이

 

 

장릉으로 가는 길 청사초롱 같은 등이 길가에 수를 놓아 밝히고 있었습니다.

- 호미숙 자전거 여행. 사진 여행 -

글 / 시민기자 호미숙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봄철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서 피로를 많이 느끼게 되므로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를 늘려야 한다.

 이것은 겨우내 추위로 주춤했던 몸이 활동을 하면서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몸 속에 피로물질이 쌓이게 되는데, 이것을 몸 밖으로 내보내려면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제철 음식인 봄나물에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있기 때문에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고, 입맛을 살려주면서 기운을 북돋워주는데 좋다. 또한 피를 맑게 해주면서 간장의 피로를 해독할 수 있어 봄에는 봄나물을 많이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냉이는 동의보감에서 제채(薺菜)이라고 하며, 간을 튼튼하게 해주고, 오장육부를 조화롭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봄나물 중 비타민C와 비타민B1이 가장 풍부해 나른함과 피로를 없애주고 눈을 맑게 해준다.

이외에도 이뇨작용이 뛰어나 소변을 잘 통하게 하고, 장 기능을 도와 변비를 없애주며, 몸의 열을 내리는 해열 작용과 피를 멈추게 하는 지혈 작용도 있다.

 

 

달래는 동의보감에서 소산(小蒜)이라 기재되어 있으며, 비장과 신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하여 기혈순환을 촉진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효능이 있다.

 

 비타민 C와 칼슘이 풍부하여 감기와 빈혈예방에 좋으며, 음식의 소화를 돕고 노화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익혀 먹는 것보다는 생으로 먹는 게 주요 영양소를 효과적으로 섭취하는데 좋다.

 

 

 

 

쑥은 수족냉증이나 대하증을 없애는 데 효과가 있으며 겨우내 얼어붙은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연한 쑥 잎으로 국이나 찌개를 끓이고 봄철에 잘 말려서 차로 끓여 먹거나 목욕재료로 써도 유용하다.

 

 

 

 

 

맛이 쓴 씀바귀는 쓴맛으로 식욕을 돋우는데 그 성질이 좀 찬 편이며, 몸 속의 열기를 식혀주는 작용을 한다. 특히 졸음을 쫓아내는 효과가 있어 춘곤증으로 잠이 쏟아질 때 김치나 나물로 먹으면 도움이 된다.

 

 

 

 

돌나물은 비타민 C가 풍부하여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기 때문에 환절기에 먹으면 잔병을 이기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수분 함량이 많아 봄철 건조한 피부에도 도움이 되며,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효과가 있어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 예방에도 좋다.

 

 

 

 

한방에서 포공영(蒲公英)이라 불리는 민들레는 피를 맑게 하는 약재로 열독을 풀어주고 종기나 멍울을 낫게 하는 데 효능이 있어 샐러드나 나물로 먹으면 좋다.

 

 

 

 

생명력이 강한 야생초인 질경이는 몸에 있는 습기와 열기를 몰아내는 효능이 있고, 섬유질이 많아 장의 연동운동을 촉진하여 변비에도 도움을 준다.

나물로 데쳐 먹거나 잎을 쌈으로 해서 먹어도 좋고, 말린 질경이를 차로 달여 마시면 간기능 개선과 혈액순환, 변비 등에 효과가 있다.

 

 

 

 봄철이 되면 상큼한 맛과 영양으로 봄나물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지만, 직접 봄나물을 캐 먹을 때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서울 시내 하천변에 있는 봄나물은 중금속에 오염된 경우가 많고, 비슷한 생김새의 독초와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봄나물을 선택할 때에도 되도록 부드럽고 여린 것이 선택하면 맛도 좋고 영양가가 높다. 봄나물을 보관할 때에는 뿌리 등에 묻어 있는 흙을 제거하고 신문지로 싼 후 비닐이나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면 고유의 향과 영양을 보존할 수 있다.


 

 

글 / 한의학 박사 김소형

사진 / 네이버 지식검색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1,269
Total1,923,728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