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원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3.13 눈도 안티에이징, 백내장 예방하기 (4)
  2. 2011.02.25 드라마 속 악인, 조필연이 이명한을 찾았다?! (6)

 

 

  72세 정 모 씨는 수년 전부터 안개 낀 듯이 뿌옇게 보이고 시력이 점차 떨어지는 것을 느껴 안과에 내원해 백내장을 진단받았다. 백내장이란 안구 내 투명한 수정체에 나타나는 혼탁을 말하며 주요한 증상은 점진적으로 진행하는 시력저하이다.

 다만 수정체 혼탁의 위치와 부위에 따 라서 자각증상이 개인마다 모두 다른 것이 특징이다.

 

 

 

 

 

  노화의 상징 백내장이 4, 50대에도?

 

 백내장 발병의 주된 원인은 노화현상이다.

 기존 보고에 의하면 백내장 초기 변화의 빈도는 50대에서 52%, 80대에 이르면 거의 100%에서 나타난다. 

 

 이중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진행한 경우는 80대에서는 60% 정도라고 알려졌다.  평균 연령의 증가와 함께 백내장의 유병률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0년 국민건강보험 주요 수술통계에 따르면 백내장이 국내 수술건수 1위를 차지하였다.


 

 이처럼 백내장은 노화와 관련되어 나타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이지만 4,50대의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도 진행된 형태의 백내장이 진단될 수 있다. 

  이와 같이 젊은 연령군에서 나타나는 백내장의 경우 장기간의 스테로이드 사용과 같은 약물복용과 관련되거나 외상 또는 안구 내 수술 후 또는 포도막염 등 안구 내 염증성 질환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단, 원인 미상인 경우도 있으므로 시력저하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안과 검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백내장의 주증상은 눈의 통증이나 염증을 동반하지 않는 시력저하

 

  하지만 백내장이 심하지 않을 때는 눈부심과 같은 시기능 저하만 나타날 수 있고 후극부 중심에 국한된 백내장의 경우는 밝은 곳에서 오히려 시력이 더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 백내장의 진행으로 인해 수정체의 굴절률이 변하면서 근거리 시력이 일시적으로 호전되는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며, 한쪽 눈으로 볼 때 두 개로 보이는 단안 복시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안과에 내원해 전문적인 안과 진료를 받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진행된 백내장을 오랫동안 수술받지 않고 방치할 경우 수정체의 혼탁이 심하게 진행돼 과숙백내장의 형태로 진행된다. 이 경우 일반적인 안과 검사로는 눈 안의 정상적인 구조를 관찰할 수 없을 정도가 되기도 한다. 이러한 과숙백내장의 경우 수술 중 합병증의 발생이 높고 안내 시신경과 망막, 혈관상태를 관찰할 수 없으므로 수술 후 시력 예후를 예측하기 어렵다.

 

 또한, 백내장이 진행되어 안압을 조절하는 전 방수의 이동을 막아 수정체성 녹내장이 생기거나 수정체 용해로 인한 이차성 급성 녹내장이 생기는 경우도 드물게 있으므로, 백내장이 있는 경우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당뇨병이 있다면 백내장에 걸릴 확률도 높아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정상인에 비해 백내장이 생길 확률이 5배 정도 높고 진행속도가 빠르다   따라서 당뇨환자는 혈당을 잘 관리하고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하여 백내장의 진행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백내장이 발생한 경우 약물치료로는 발생한 수정체 혼탁을 정상적으로 치료할 수 없으며 수정체 혼탁에 의한 시력상실을 되돌릴 수 있는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수술시기는 환자의 시력과 환자의 특별한 기능적 시력요구 정도, 환경을 고려해 정하게 되며 일반적으로 일상생활이나 환자의 직업적 요구에 영향을 미치는 시력저하가 있는 경우 고려하게 된다.   그러나 전방 내 유리체탈출과 안압상승을 동반한 외상성 백내장, 수정체 부종으로 인한 급성 녹내장 발작, 심한 약시가 우려되는 유아의 편측 백내장과 같이 특수한 경우는 빠른 수술이 필요하다.

 

 

 

  선글라스 멋이 아니다, 백내장 예방을 위해 필수

 

 일상생활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백내장 예방법은 자외선 차단 렌즈를 사용한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외출하는 것이다.

 

 자외선은 백내장을 유발하고 만성적인 자외선 노출은 백내장을 악화시킨다는 보고가 있으므로 직업상 야외 작업이 많거나 자외선이 강한 시기에 외출할 때는 자외선 차단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흡연 또한 핵백내장과 관계있는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으며 여러 연구에서 알코올 섭취가 백내장의 위험인자라는 보고가 있으므로 금연하고 과량의 음주를 피하는 것도 백내장 예방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일상생활의 예방법만으로는 노화 로 인한 백내장을 완전히 예방할 수 없으므로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적절한 치료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정은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닐라로맨스 2012.03.13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은 이래저래 나쁘네요;ㅎ;

  2. 호호줌마 2012.03.13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계김에 좋은 썬글라스 하나 준비해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젊은 시절,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조필연. 그러나 지금, 힘과 권
  력이 사라진 곳에 깊은 주름만이 자리 잡았다. 세월 앞에선 그 역시 나약한 인간이었던 것.
그가 찾
  아간 곳은 또 다른 냉혈한 이명한. 자신의 야망을 국과수를 통해 충족시키려는 이명한은 조필연과
  조금 닮은 듯하다. 
눈이 침침하다는 조필연. 혹시 노년백내장은 아닐까? 과연 이명한은 조필연에
  게 어떤 해답을 줄 것
인지 둘의 대화를 살펴보자.

 


이명한(이하 이) : 아니, 당신은 조필연씨?

조필연(이하 조) : 처음 뵙겠소. 나 조필연이오. 왕년엔 내가 국무총리 내정자이기도 했었는데... 보다시피 지금은 이렇게 초라해졌지. 한번 만나보고 싶었소.

 

이 : 아니, 날 왜 만나고 싶었습니까?

조 : 요새 당신 모습을 보니 나랑 참 많이 닮은 것 같아서 말이지. 권력욕도 충만하고. 하지만 나 따라오려면 아직 멀었어. 자넨 최근 인간적인 모습을 내비치기도 하던데 그럼 쓰나. 더 악랄해지란 말이야.

 

ⓒ SBS드라마 '싸인', '자이언트'

이 : 그런 쓸데없는 충고나 하려고 날 찾아 온 겁니까?

조 : 사실은 말이지. 내가 요새 앞이 영 침침해. 뿌옇게 보이기도 하고. 혹시 백내장은 아닌가 해서 말이야. 자네가 이쪽은 잘 아니까 이런 저런 얘기도 할 겸 찾아왔어.

이 : 백내장일 가능성이 큰데... 노년백내장. 당신 나이도 이제 먹을 만큼 먹었으니 백내장 걸릴 만도 하군요. 백내장은 안구통증이 동반되지 않습니다. 마치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기도 하고 눈부심이 심해지기도 할 겁니다. 사물이 여러 개로 보이거나 색깔이상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고. 특이하게도 가까운 글씨가 잘 보인다는 환자도 봤습니다.

조 : 그럼 난 늙어서 백내장이 생긴 경우인가? 젊은 사람들도 생기는 것 같더만.

이 : 일반적으로 백내장은 안구염증이나 자외선, 당뇨, 안외상, 약물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당신처럼 단지 나이가 들면서 백내장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 노년백내장이 가장 흔하지요.
 
지난 2009년에 노년백내장 질환 전체 환자를 살펴보니 70대가 32만 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60대 28만 명, 80대 이상 9만2천명, 50대 7만2천명 순이고. 40대 이하도 백내장 환자가 11만 명이나 되더군요.

 

<2009년 연령별 노년백내장 질환 전체 환자 및 입원수술 환자>

 

조 : 70대에 나도 추가해야겠군. 그럼 나 치료 받으면 되는 건가?  내 인생이 아주 험난해서 무서운 게 없지만... 수술대에 눕는 건 사실 좀 두려워.

이 : 백내장의 기본적인 치료방법은 수술이죠. 그러나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최근에는 최신 초음파유화장비의 발달로 짧은 시간에 시술을 받고 회복할 수 있으니까요.

조 : 진짜 수술 받아야 한단 말인가. 다른 방법은 없는 거요?

이 : 심하지 않는 경우에는 항산화제를 점안하거나 아미노산을 복용함으로써 백내장 진행을 늦추는 방법도 있습니다.

 

조 : 이렇게 빡빡한 서울에서 고생하며 살아서 그래! 수술 받고 나면 제주도에 내려가서 목장이나 경영하면서 살아야겠군.

이 : 제주도에 백내장 환자가 많습니다. 알고 계셨습니까? 

조 : 아니, 몰랐던 사실이오.

이 : 2009년 제주도에서 환자들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이 바로 백내장 수술입니다. 총 2543명이죠. 그리고 그 해 시도별 인구 10만 명당 진료환자를 분석한 결과로는 제주가 2214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절대적 수치는 물론 서울이 훨씬 많겠지만 전체 인구에 비해 제주도엔 백내장 환자가 가장 많다는 말이죠.

 

<2009년 시도별 노년백내장 질환 10만 명당 환자 >


조 :
그렇군. 나야 나이가 많아서 그렇다 쳐도, 내 아들 놈은 괜찮아야 할 텐데.

이 : 그렇다면 외출할 때 선글라스나 모자를 쓰라고 권유하세요. 담배는 백내장의 원인이기 때문에 금연하라고 하시구요.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칼리오페 2011.02.2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술술 읽어나갔습니다..ㅎㅎ요즘은 간단한 시술로 백내장을 치료할수있군요~
    제주도가 상대적수치로 가장 백내장환자가 많다는건 조금 의외네요~

  2. 카타리나^^ 2011.02.2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
    재밌네요 두사람...

    아...눈..건강 조심해야하는데..

  3. pennpenn 2011.02.25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츨할 때 모자를 꼭 쓰는 편이지요~
    두 사람의 대화 멋집니다.
    벌써 금요일이네요.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65
Today224
Total2,121,655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