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처럼 생각만 해도 설레는 단어가 또 있을까. 하지만 마지막까지 즐거운 여행이 되려면 반드시 챙겨야 하는 필수품이 있다. 바로 비상약이다.


여행 중에 다치거나 아플 경우 현지에서 약을 구입할 수는 있다. 하지만 영어로 소통이 어려운 나라이거나 처방전이 필요한 약품일 경우 자칫하면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평소 잘 맞고 익숙한 약품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해외여행 때 반드시 챙겨야 할 비상약 종류에 대해 알아보자.


급격한 체온 변화로

감기가 걱정된다면,

종합감기약


나라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우리나라와 기후가 다르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물놀이나 등산 후에는 급격한 체온 변화로 감기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된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종합감기약을 챙기는 것이 좋다.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는 경우에는 해열제를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 아이들은 열이 빨리 올라 기침이나 코막힘 등의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해열제를 복용해 열을 내려주는 것이 좋다.


평소보다 격한 움직임으로

통증이 걱정된다면,

진통제


목적지마다 차로 이동하는 패키지여행이 아니라면 여행지에서는 평소보다 많은 시간을 걷기 마련이다. 하루 정도는 운동 삼아 괜찮지만 며칠씩 무리해서 걷다 보면 근육통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격한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경우라면 다음날 근육통이 생길 확률이 더 높아진다. 이외에도 급격한 환경 변화로 인해 두통이나 신경통 등이 생길 수 있다. 갑작스러운 통증에 대비해 진통제는 반드시 챙겨가야 한다.


낯선 음식에

탈이 날까 걱정된다면,

소화제와 지사제


많은 사람들이 여행의 즐거움으로 두 가지를 꼽는다. 나는 여행 전에 어디를 방문할까 알아볼 때의 재미이고, 다른 하나는 현지에서만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다. 하지만 낯선 여행지에서 생경한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


달라진 환경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예민해져서 소화가 안 되거나 식욕이 없어지는 일도 흔하다. 반대로 너무 맛있어서 과식을 하는 경우도 심심찮다. 어느 경우든 소화불량이나 급체가 생길 수 있다. 경우에 따라 위장장애를 앓기도 한다. 여행의 절반 이상이 먹는 일인 만큼 소화제는 반드시 챙겨야 할 필수품이다. 



지사제도 함께 챙기면 좋다. 현지 음식이 몸에 맞지 않거나 낯선 음식의 섭취로 복통과 설사에 시달리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탈이 났는데 지사제가 없으면 여행 중에 화장실을 계속 들락거려야 하고, 또 심한 경우 탈수 증세까지 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챙기는 것이 좋다.


상처 때문에 흉터가

생길까 걱정된다면,

연고와 밴드


여행지에서는 평소보다 움직임이 많아지고 격해진다. 그만큼 상처가 생길 가능성도 높다. 그대로 방치하면 상처가 더 심해지거나 흉터가 생길 수 있으므로 연고와 밴드를 챙겨가는 것이 좋다. 요즘에는 연고 없이 습윤밴드를 많이 사용한다.



습윤밴드는 상처 부위의 습윤 환경을 유지해 회복 속도가 빠르고 딱지가 생기지 않아 흉터를 최소화한다. 상처 부위를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잘 말린 후 붙이면 된다.


풍토병 감염이 걱정된다면,

예방주사와 벌레 퇴치제


만약 여행지가 동남아 지역이라면 모기약과 벌레 퇴치제는 필수다. 모기나 벌레에 물리면 단순히 가려움증만이 아니라, 말라리아나 콜레라 같은 현지 풍토병에 감염될 확률이 높아진다.



우리나라에서는 사라진 질병이지만 일부 동남아 지역과 아프리카 등지에서는 흔한 데다, 여행 중에는 몸의 피로로 면역력이 낮아지기 때문에 각별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 방문하는 나라별로 풍토병을 조사해 미리 예방주사를 맞는 것도 방법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나쁜 늙은이 같으니라고, 제자와 스승 사이에 정감 있는 음악 영화 줄 않았는데.....” 영화 위플래쉬가 끝난 뒤 내가 들은 한 관객의 첫 영화평이었다. 위플래쉬는 다른 음악 혹은 교육영화처럼 정감 있는 사제지간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이 영화에는 최고의 드러머가 되고 싶은 앤드류, 최고의 연주자를 키워내고 싶다며 자신만의 교육방식을 고집하는 교수가 등장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두 사람은 연주 속에서 전투를 벌인다.

 

 

 

 

교수 “내 박자에 맞춰라”

 

‘나쁜 늙은이’ 교수 명을 쓰지 않겠다. 나쁜 교수법을 지닌 광기어린 자로 보면 된다.   

셰이퍼 음악학교의 신입생 앤드류는 평범한 나소 밴드의 보조 드러머다. 어느 날 그는 한 교수를 만나고, 최고의 밴드인 스튜디오 밴드로 발탁된다. 앤드류가 스튜디오 밴드에 처음 온 지 몇 분 되지도 않아 교수는 음정을 맞추지 못했다며 한 멤버에게 폭언을 쏟아 붓고는 쫒아내는 것을 보게 된다. 사실 다른 멤버가 틀렸음에도 교수는  스스로 틀리지도 않은 음정을 틀렸다고 인정하게 하고 쫒아내 버린다. 잔뜩 긴장한 앤드류에게 교수는 앤드류의 집안 배경 등을 물으며 안심시킨다. 하지만 그것도 잠깐. 교수는 앤드류에게 "위플래쉬"의 연주를 시키면서 앤드류에게 템포가 맞지 않다고 의자를 던지고 뺨을 때리며 박자를 익히게 만든다.

 

 

 

 

교수의 미친 교수법은 이어진다. 경연대회에서 1위를 한 후 메인 드러머 자리를 차지한 기쁨도 잠시, 교수는 너 말고도 더블 타임 스윙을 연습하는 드러머를 만났다며 나소 밴드의 메인 드러머였던 라이언을 데려온다. 그리고 라이언과의 경쟁. 영화 말미에 앤드류를 자극하기 위해서라고 밝히지만 앤드류는 격하게 반항한다.

 

다음날 교수는 이전의 제자 션 케이시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사실은 자살)며 션의 트럼펫 반주를 들려준다. 이어지는 연습에서 이전 앤드류와 메인 드러머였던 테너, 라이언이 카라반 연주에서 박자가 맞지 않다며 교수는 한 명이 제대로 맞출 때까지 계속한다며 새벽 2시까지 피 튀기는 경합을 붙인다,

 

 

 

 

대망의 경연날, 앤드류가 탄 버스의 타이어가 펑크 나고, 렌트카를 빌려 도착했으나 렌트카 회사에 스틱을 두고 온 탓에 교수는 스틱 잃어버린 놈은 필요 없다며 앤드류가 아닌 라이언에게 드럼을 맡기려고 한다.  앤드류가 절대 그럴 수 없다며 렌트카 회사에서 스틱을 챙기고 돌아오던 중 교통사고가 나고 만다. 앤드류는 피투성이 상태로 공연장으로 달려간다. 하지만 사고 후유증으로 드럼을 연주하는 것은 불가능했고 연주를 망치자 교수는 앤드류를 밴드에서 쫒아 낸다.

 

앤드류는 더 이상 분노를 참지 못하고 드럼을 걷어차고는 교수에게 내뱉으며 덤벼든다. 그로 인해 학교에서 제적당한다. 평생의 꿈이었던 드럼 연주를 다시는 할 수 없게 된 앤드류. 셰이퍼 학교 측의 변호사에게 교수의 가혹행위를 증언하고 교수는 해임된다.

 

앤드류 “내가 신호를 보낼게요”

 

 

 


꿈을 잃어버린 앤드류는 어느 날 재즈바에서 교수가 피아노를 연주하는 장면을 보게 된다. 이 자리에서 교수는 앤드류에게 ‘자신의 진심’을 털어 놓는다. "세상에서 가장 쓸모없는 말이 '그만하면 잘했어"라며 “그것 때문에 최고의 연주자가 나오지 않는다”고 역설한다. 그리고 자신이 카네기 홀에서 재즈 밴드를 지휘하는데 "위플래쉬"와 "카라반" 등 예전 스튜디오 밴드에서 연주하던 곡을 하려 하는데 드러머가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앤드류를 초대한다.


큰 무대에서 자신의 드럼 연주를 할 기회를 얻은 앤드류는 기쁜 마음으로 다시 피나는 연습을 하면서 이전 여자 친구 니콜과 아버지를 초대한다. 무대에 올라 드럼에 앉아 있는 앤드류. 그런데 교수는 다가와 슬며시 말한다. “내가 합바지로 보이지. 너가 고발한 것을 알고 있다”며 앤드류에게 알려 주지 않은 곡을 지휘한다. 결국 또 다시 연주를 망치게 된 앤드류.

 

 

 

 

관중의 차가운 반응을 보고 아버지께 안긴다. 하지만 앤드류는 포기하지 않고 무대로 돌아간다. 당황한 교수를 무시하고 앤드류는 교수의 지휘와 상관없이 "카라반"을 연주하기 시작한다. 결국 몰아치는 드럼연주에 밴드도 합류하고 교수도 지휘한다. 교수는 자신의 지휘에 벗어난 앤드류에게 "눈알을 빼버리겠다"며 협박하지만 앤드류는 아랑곳하지 않고 연주한다.

 

“내가 신호를 보낼게요”라며 솔로연주를 멈추지 않는다.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연주는 이어지고 교수도 빠져들게 된다. 교수는 앤드류와 눈을 맞추며 솔로를 지휘하며 앤드류의 완벽한 연주는 끝난다. 그리고 앤드류와 교수는 마주보며 웃음을 짓는다.

 

 

 

 

영화는 이렇게 끝난다. 영화 끝 장면은 보는 이 마다 다른 느낌을 줄 것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인생살이 무리하며 살 필요 있나. 그 정도면 됐다는 쪽에 가까운 삶을 지지하는 탓에 교수의 채찍질을 일삼는 교육방식을 동의하지 않는다. 수천만, 수억명 중 최고의 자리란 어떤 가치를 주는지 관심 밖이다. 이 지구상에 태어난 사람 사람마다 추구하는 삶. 그 자체가 아름답고 소중하다고 여기기에.

 

앤드류의 연주가 끝난 카네기홀은 열광의 도가니가 되었을 것이다. 앤드류도 기뻐했을 것이다. 하지만 더 나은 최고가 되기 위한 두드림은 계속 될 것 같은 느낌이다. 영화 중 교수가 인정했던 제자 션은 자살했다. 앤드류의 미래 일 수 있다. 영화 속 교수의 마지막 눈웃음! 나는 싫다. 하지만 100분 동안 관객의 시선을 붙잡는 치밀한 편집과 기획력에 찬사를 보낸다.

 

위플래쉬는 신선한 신인들의 작품 위주로 시상을 하는 선댄스 영화제(2014년)와 노련한 고참들 작품에  상을 주곤 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제87회)에서 동시에 수상했다. 이 자체도 흥미롭다. 이 영화를 본 국내 관객이 150만명을 넘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인터스텔라 관람률처럼 특이한 현상이다.

 

글 / 김규철 기자 내일신문 정책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1
Today1,112
Total1,803,572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