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에물렸을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3 활동 많은 계절, 뱀과 벌 벌레에 쏘였을 때




날씨가 풀리고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뱀에 물리거나 벌이나 벌레에 쏘이는 사고 가능성도 높아지는 추세다. 불의의 사고를 대비한 안전요법 숙지가 필수다.

 



우선 뱀에 물렸을 경우 독사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게 우선이다. 독사는 머리가 삼각형인 경우가 많다. 또 물린 자국을 보면 2개의 특이한 송곳니 모양이 남을 경우 독사일 가능성이 높다. 독사에게 물릴 경우 해당 부위에 통증과 부종, 수포가 생긴다. 어지러움과 구역감, 혈압 저하가 나타난다. 출혈과 혈액 응고로 인한 심정지도 생길 수 있다. 


뱀에 물리게 되면 우선 환자와 뱀을 격리하는 게 좋다. 뱀독이 전신으로 퍼지는 걸 피하려면 상처 부위보다 심장에 가까운 부위를 옷 등으로 묶어주는 것도 필수적이다. 다만 너무 꽉 조이면 림프나 혈관이 막혀 괴사로 진행할 위험성이 크다.


민간요법으로 입으로 독을 빨아내거나 칼로 상처를 도려내는 응급처치는 절대 금물이다. 의학적인 효과도 증명되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스스로 독을 빼내려고 하지 말고 가능한 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좋다. 상처 부위에 알코올을 뿌리거나 찜질을 하는 것도 금지된다. 



벌에 쏘였을 경우도 뱀에 물렸을 때와 비슷한 방식을 따른다. 환자가 벌에 쏘였을 경우 우선 안전한 장소로 대피한다. 이후 벌침 제거를 빠르게 해줘야 한다. 얇고 단단한 물건으로 물린 자리 주변을 밀어내는 방식이 좋다. 이때 무리하게 힘을 주지 말아야 한다. 침 끝에 남은 독이 몸 안으로 더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침을 살살 긁어 빼낸 후 비누로 깨끗이 씻어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추천된다. 벌에 쏘인 부위는 일시적으로 부어오르고, 통증이 나타나다 곧 사라진다. 다만 심할 경우 호흡곤란, 쇼크, 의식변화 등이 발생할 수 있으니 바로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벌에 쏘이는 걸 예방하려면 벌을 유인할 만한 향수, 화장품 등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만약 벌이 접근하면 천천히 낮은 자세를 취하면서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손을 털어 쫓아내는 행동은 벌을 더 자극할 수 있다. 부동의 자세로 벌이 자연스럽게 날아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 긴 팔 상의와 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야외활동 가운데는 들쥐의 오물과 진드기 등을 통해 발생하는 유행성출혈열, 렙토스피라, 쓰쓰가무시병 등 전염성 질환도 조심해야 한다. 활동 후 갑자기 감기 증상이 보인다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0
Today736
Total2,124,51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