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탑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16 충북 가볼만한 곳, 잘 가꾼 정원의 진천 보탑사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 작가입니다. 태풍 타파가 남해안을 할퀴는 시기에 충북 진천을 다녀왔습니다. 서울에서 진천은 의외로 상당히 가까웠습니다. 중부고속도로 타고 가니까 약 1시간 조금 넘게 걸렸습니다. 진천의 관광명소 몇 곳을 둘러보았는데요. 진천 농다리와 초롱길 그리고 초평호 일대를 둘러보면서 보탑사까지 들렀습니다.



보탑사


충청북도 진천군 보련산(寶蓮山) 자락에 있는 사찰로, 1996년 고려시대 절터로 전해지는 곳에 비구니스님인 지광•묘순•능현스님이 창건했습니다. 1992년 대목수 신영훈을 비롯한 여러 부문의 장인들이 참여한 불사를 시작하여 1996년 8월 3층목탑을 완공하였고, 그 후 지장전•영산전•산신각 등을 건립하고 2003년 불사를 마쳤습니다.


황룡사 9층목탑을 모델로 만든 3층목탑의 높이는 42.71m로, 상륜부(9.99m)까지 더하면 총 높이가 무려 52.7m에 이르는데 이는 14층 아파트와 맞먹는 높이. 목탑을 떠받치고 있는 기둥은 모두 29개. 강원도산 소나무를 자재로 하여 단 한 개의 못도 사용하지 않고 전통방식을 고수하여 지어졌습니다.



천왕문의 무시무시한 형상들의 눈빛을 마주하고 계단을 오르면 일반 사찰에서 볼 수 없는 풍경을 마주합니다. 범종각 뒤로 탑이 보이는데 우리나라 일반 사찰분위기가 전혀 아녀 호기심에 발길을 옮겨봅니다. 


경내에 들어서면 3층 목탑을 마주하는데 1층은 대웅전(199㎡), 2층은 법보전(166㎡), 3층은 미륵전(136㎡)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대웅전에는 사방불(동방 약사우리광불, 서방 아미타여래불, 남방 석가모니불, 북방 비로자나불)이 배치되어 있으며, 법보전에는 윤장대(輪藏臺; 경전을 넣은 책장에 축을 달아 회전하도록 만든 책장)를 두고 팔만대장경 번역본을 안치했고, 한글법화경을 총 9t의 돌판에 새겨 놓았습니다.


미륵전에는 화려한 금동 보개 아래에 미륵삼존불을 모셨습니다. 2층과 3층 외부에는 탑돌이를 할 수 있도록 난간이 설치되어 있어요. 정말 특이한 형태의 3층 목탑이 신비로울 뿐입니다. 



보탑사 목탑은 1층에서 3층까지를 모두 활용할 경우 한꺼번에 1,000명이 참가하는 대법회도 열 수 있는 규모인데요. 안으로 들어가면 또 다른 이색적인 사찰에 놀랍니다. 



빗방울이 떨어져 우산을 바쳐 쓰고 경내에 들어서면 후둑후둑 들려오는 빗소리에 비의 감성까지 곁들여서 마주하는 풍경들이 더욱 선명합니다. 소나무에 걸린 진분홍 연등이 마치 베롱나무 꽃처럼 보여서 더욱 아름답게 보입니다. 



충북 진천의 보탑사를 제목을 잘 가꾼 정원이 있다고 했는데요. 이제부터 보탑사의 다양한 꽃들과 정원을 소개하겠습니다. 들어선 입구부터 가을꽃인 구절초와 들국화가 반기면서 비 오는 흐린 날을 화사하게 밝혀줍니다.



빈공간마다 다양한 나무와 화초를 가꾸고 특히 눈에 띄는 것은 화분마다 심어 오는 배추포기와 바닥에도 기와를 이용해서 텃밭처럼 꾸며 놓았습니다. 마치 야외 식물원을 찾은 것처럼 착각할 정도로 다양하고 다채로운 식물과 나무들로 꾸며 놓았습니다.



빗방울이 세로줄과 빗금을 그리며 그윽한 사찰을 탐방하는 것은 사색의 시간입니다. 거기다 짙은 회색 빛 기와가 주는 차분함과 그에 어울리게 다양한 화초와 야생화 등 정원을 꾸며 힐링은 절로 됩니다. 



한 건물에 법당 다섯과 대장전을 모두 종합한 셈이니 편액도 열 두 개나 붙어 있습니다. 3층 사방에 걸린 용화보전•대자보전•미륵보전•도솔타전 편액은 이곳이 미륵전임을 알리고, 2층 사방의 구장전•수다라전•법보전•보장전 편액은 경전을 모시고 있음을, 1층 사방의 약사불전•극락보전•대웅보전•적광보전 편액은 각 부처님을 모신 곳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연분홍색 개미취와 비에 젖은 하얀 들국화가 가을로 들어서는 즘, 비의 상념과 비의 사색을 즐기며 비가 고인 물웅덩이에 비친 반영이 마음을 빼앗길 정도입니다. 



가을비에 젖은 사찰 풍경은 침잠했던 나를 깨우기에 딱 좋은 느낌입니다. 조용한 산사에서 느끼는 풍경은 고독한 상념과 내 안의 나를 깨우기에 좋았습니다. 처마 끝 풍경은 무거움에 움직이지 않지만 내 안에서 댕겅댕겅 소리를 내는 것 같습니다.



왜 잘 가꾼 정원인지 보이시죠? 발 길 닿는 곳, 시서 닿는 곳마다 꽃들이 말을 건네 주고 있습니다. 배추가 이렇게 아름답게 보이기도 쉽지 않을 거예요. 화분에 한 포기 한 포기 마치 꽃을 가꾸듯 정성들인 모습이 보이고 붉은 봉선화는 빗물에 젖어 꽃잎은 무거워 아래로 처져있습니다. 



기념품을 판매하는 곳에서 다양한 사찰 제품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그 옆길로 길을 따라 들어가봅니다.



보탑사에는 그밖에 장수왕릉(장수총)을 재현해 만든 지장전, 너와지붕을 얹은 귀틀집 형식의 산신각, 부처가 500명의 비구들에게 설법하던 모습을 재현해 만든 영산전, 와불 열반적정상을 모신 적조전, 법종각•법고전•불유각•삼소실 등의 건축물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진분홍 다알리아가 3층 목탑 아래 꽃불을 켜고 비를 머금어 선명함이 진해서 아름다움이 진합니다. 거기다 열대식물원에서나 보던 신비한 꽃들이 즐비할 정도입니다. 꽃과 꽃이 어우러지고 숲이 있고 목탁소리와 스님의 불경 소리가 들린다면 비를 피해 벤치에 앉아 무아지경으로 빠지고 싶을 정도입니다. 



빗물이 뚝뚝 떨어지는 우중 풍경, 소나무 잎마다 은구슬을 꿰어 빛나고 젖어 있는 회색의 기와 지붕과 참 잘 어울립니다.



진천 가볼 만한 곳 보탑사를 둘러보고 나오는 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비바람이 예상되어 긴 시간 머물지 못하고 서둘러 나오는 것이 아쉬울 정도였습니다. 언젠가 다시 보탑사를 찾는다면 반나절 이상 보탑사를 탐닉하고 어여쁜 정원길을 거닐며, 휴식하며 머물고 싶습니다.



보탑사 내려와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 돌담마저도 정성들인 돌탑처럼 담 정상마다 작은 탑들을 세웠네요. 진천 여행이 초행이었는데요. 보탑사 외에도 진천 농다리와 초롱길 초평호를 가로지르는 하늘다리와 초평 낚시터가 있는 둘레길도 거닐고 드라이브하기에도 좋았습니다. 


진천 초평호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한반도지형 전망공원까지 가신다면 진천을 제대로 여행할 수 있는 코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19
Today260
Total2,159,34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