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듯해진 봄 날씨만큼이나 나른하게 늘어지는 몸을 어쩔 수 없다. 봄, 점심시간이면 사무실 곳곳에 엎드려있는 직장인들을 찾아볼 수 있는 계절이다. 졸리고 입맛도 없거니와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느끼는 사람도 많다.





춘곤증과 식곤증 때문이다. 춘곤증은 추운 겨울 동안 움츠러들었던 몸이 따듯한 봄 날씨에 적응하며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피로감이다. 여기 식사 후의 식곤증까지 더해지면서 오후 시간이 힘들게 느껴지기 십상이다. 식곤증은 식사 후 소화기관의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잠이 오는 증상이다. 둘 다 의학적인 질병은 아니지만 활기찬 일상을 위해 극복이 시급한 증상인 것은 분명하다. 춘곤증과 식곤증을 이겨낼 방법을 알아보자.






하루 세끼를 골고루 챙겨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영양소와 열량을 세 끼 식사에 두루 분배해 먹어야 한다는 얘기다. 특히 아침을 거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아침을 챙겨먹으면 점심 과식으로 인한 식곤증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입맛을 돋우어주는 쑥, 달래, 미나리 같은 봄 나물이나 제철 과일로 비타민과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보다는 다양한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도록 신경을 쓰는 것도 춘곤증을 이기는 데 도움이 된다.






몸이 피곤하다고 점심 식사를 마치고 바로 책상 위에 엎드리는 것 보다는 산책에 나서거나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는 편이 도움이 된다. 몸을 움직여야 소화도 한결 쉬워진다. 햇빛을 통해 체내에 생성되는 비타민 D 역시 춘곤증과 식곤증의 특효약이다. 미세먼지가 심할 때엔 산책에 나서지 말고 사무실에서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잠을 쫓아보자. 의자에 편하게 앉아 힘을 빼고 몸을 털어주거나 기지개를 하듯이 양 팔과 다리를 쭉 뻗어주는 간단한 스트레칭으로도 잠을 쫓을 수 있다. 10분이면 충분하다.






몸을 움직이는 것으로 떨쳐낼 수 없는 졸음이라면 짧은 낮잠을 자는 것도 방법이다. 의학적으로 짧은 낮잠은 두뇌 활동의 효율을 끌어올리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특히 오후에 커피를 마실 계획이라면 아예 낮잠을 자기 전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괜찮다. 카페인의 각성 효과가 섭취 후 15분~20분 이 지난 뒤에야 나타나기 때문이다. 커피를 마시고 낮잠을 잔 뒤 일어나면 한결 개운한 이유다.  하지만 앉아서 낮잠을 자야 한다면 자세에 주의해야 한다. 엉덩이를 의자 등받이로 쭉 빼고 고개를 숙여 엎드리는 자세는 목이나 허리 건강에 좋지 않다. 목 베개나 의자 머리 받침을 활용해 뒤로 기대거나 사무실 쿠션, 책 등을 쌓아 베개를 만들어 엎드리는 편이 낫다.






낮 시간 춘곤증과 식곤증의 합동 공격에 유독 취약한 사람은 밤에 충분한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을 확률이 높다. 늦게까지 술을 마시거나 휴대폰을 들여다보기 보다는 잠자리에 일찍 들어야만 피로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갖도록 하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 다가오고 있다. 새해 다짐 중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꼽지만 추운 날씨 탓에 봄으로 미뤄둔 경우가 많을 것이다. 봄이 오면 가벼운 트레킹과 캠핑 등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진다. 하지만 추위에 움츠렸던 우리 몸이 갑자기 무리하게 움직이면 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야외 활동을 위한 건강관리 노하우를 소개한다.








젊은 세대보다 운동기능이나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중장년층과 노년층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는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홍삼이나 인삼, 알로에겔, 클로렐라, 당귀혼합추출물 등을 추천하고 있다. 신체 균형이 흐트러지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데 홍삼과 인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의 ‘진세노사이드’와 ‘산성다당체’는 유해산소를 억제해 피로회복을 돕는다. 알로에겔과 클로렐라, 당귀혼합추출물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면역력 증진 기능을 인정받은 성분이다.






추운 날씨 탓에 한껏 움츠러들었던 몸은 근육과 뼈를 긴장하게 만든다. 봄 소식에 들뜬 나머지 별 다른 준비운동 없이 갑자기 운동을 하게 되면 근육과 인대에 무리가 간다. 관절과 뼈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글루코사민이나 N-아세틸글루코사민 등은 관절과 연골 건강관리에 도움을 준다. 초록입홍합추출오일은 관절 기능을 개선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옥사코사놀은 지구력 증진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도 있다.





봄이 왔지만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와 건조한 날씨는 아직 피부에게는 적이다. 특히 장시간 야외활동 중에는 자외선과 미세먼지에 직접 노출되기 때문에 피부 노화가 급격하게 일어날 수 있다. 야외에 나갈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눈 건강을 위해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글 / 국민일보 기자 김유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43
Today48
Total1,799,951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