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휘날리면 늘어지는 몸 춘곤증과 식곤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04 봄바람 휘날리면 늘어지는 몸 춘곤증과 식곤증





따듯해진 봄 날씨만큼이나 나른하게 늘어지는 몸을 어쩔 수 없다. 봄, 점심시간이면 사무실 곳곳에 엎드려있는 직장인들을 찾아볼 수 있는 계절이다. 졸리고 입맛도 없거니와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느끼는 사람도 많다.





춘곤증과 식곤증 때문이다. 춘곤증은 추운 겨울 동안 움츠러들었던 몸이 따듯한 봄 날씨에 적응하며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피로감이다. 여기 식사 후의 식곤증까지 더해지면서 오후 시간이 힘들게 느껴지기 십상이다. 식곤증은 식사 후 소화기관의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잠이 오는 증상이다. 둘 다 의학적인 질병은 아니지만 활기찬 일상을 위해 극복이 시급한 증상인 것은 분명하다. 춘곤증과 식곤증을 이겨낼 방법을 알아보자.






하루 세끼를 골고루 챙겨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영양소와 열량을 세 끼 식사에 두루 분배해 먹어야 한다는 얘기다. 특히 아침을 거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아침을 챙겨먹으면 점심 과식으로 인한 식곤증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입맛을 돋우어주는 쑥, 달래, 미나리 같은 봄 나물이나 제철 과일로 비타민과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보다는 다양한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도록 신경을 쓰는 것도 춘곤증을 이기는 데 도움이 된다.






몸이 피곤하다고 점심 식사를 마치고 바로 책상 위에 엎드리는 것 보다는 산책에 나서거나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는 편이 도움이 된다. 몸을 움직여야 소화도 한결 쉬워진다. 햇빛을 통해 체내에 생성되는 비타민 D 역시 춘곤증과 식곤증의 특효약이다. 미세먼지가 심할 때엔 산책에 나서지 말고 사무실에서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잠을 쫓아보자. 의자에 편하게 앉아 힘을 빼고 몸을 털어주거나 기지개를 하듯이 양 팔과 다리를 쭉 뻗어주는 간단한 스트레칭으로도 잠을 쫓을 수 있다. 10분이면 충분하다.






몸을 움직이는 것으로 떨쳐낼 수 없는 졸음이라면 짧은 낮잠을 자는 것도 방법이다. 의학적으로 짧은 낮잠은 두뇌 활동의 효율을 끌어올리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특히 오후에 커피를 마실 계획이라면 아예 낮잠을 자기 전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괜찮다. 카페인의 각성 효과가 섭취 후 15분~20분 이 지난 뒤에야 나타나기 때문이다. 커피를 마시고 낮잠을 잔 뒤 일어나면 한결 개운한 이유다.  하지만 앉아서 낮잠을 자야 한다면 자세에 주의해야 한다. 엉덩이를 의자 등받이로 쭉 빼고 고개를 숙여 엎드리는 자세는 목이나 허리 건강에 좋지 않다. 목 베개나 의자 머리 받침을 활용해 뒤로 기대거나 사무실 쿠션, 책 등을 쌓아 베개를 만들어 엎드리는 편이 낫다.






낮 시간 춘곤증과 식곤증의 합동 공격에 유독 취약한 사람은 밤에 충분한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을 확률이 높다. 늦게까지 술을 마시거나 휴대폰을 들여다보기 보다는 잠자리에 일찍 들어야만 피로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갖도록 하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11
Today0
Total1,930,10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