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히 박박 긁다가 상처가 나는 일도 있고, 해당 부위가 색소 침착되어 몇 달이 지나도 원래 피부로 돌아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 모기 물린 곳에 침을 바른다거나 더러는 가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손톱으로 찍어 눌러 십자 표시로 해결할 때도 있지 않은지?

 

하지만 이런 모든 행위는 ‘연조직염’이라는 급성 세균 감염증을 부르는 주요 원인이 된다. 이렇듯 각별히 주의해야 할, 이름도 생소한 연조직염에 대해 알아본다.

 

 

 

 

연조직염, 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감염질환

 

습하고 더운 여름에 발병률이 높은 질환, 연조직염

연조직염은 피부 속 깊은 부위인 피하조직에 세균이 침범하여 발생하는 급성 감염질환을 말한다. 세균 번식이 쉬운 습하고 더운 여름에 발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작은 상처 때문에 쉽게 감염된다.

 

주로 황색포도알균, 사슬알균(연쇄상구균) 등의 균에 의해 발병되며 단순 염증이라 여겨 치료받지 않고 방치하면 피부조직이 썩어 피부 괴사, 화농성과 저염, 골수염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봉소염, 봉와직염, 봉과직염으로도 불리며 7월부터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연조직염, 모기에 물리는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무심코 하는 행동으로 감염될 수 있는 연조직염

불청객 모기와의 전쟁이 시작되는 여름. 덥고 습한 데다 야외활동도 잦고 모기나 벌레가 자주 등장하는 이 시기는 연조직염의 주요 원인균인 세균 번식이 쉬워 발병률도 높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모기에 물리면 가려운 증상에 무심히 긁게 되고, 그 부위는 부어올라 더욱더 가렵다. 상처까지 난다면 연조직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조직염은 해당 부위를 긁거나 침을 바르는 행위에 의해서도 감염되고, 비 오는 날에 젖은 신발을 오래 신고 다니거나 맨발에 운동화를 신고 다닐 경우, 무좀이나 발가락 사이 짓무름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연조직염의 주요 증상과 특징

 

연조직염의 증상과 특징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지나면 열이 나면서 춥고, 두통 및 식욕감소, 감염 부위가 빨갛게 되면서 퍼지고 퉁퉁 부어올라 피부가 두꺼워진 것처럼 느껴진다.

 

병변 주변에 열감, 통증이 발생하며 수포(물집)나 농(고름)이 터져 나오기도 하며 일반 피부질환과는 달리 피부층 아래에서 발생하여 병변 범위가 넓다는 특징이 있다.

 

일찍 치료하면 약물치료로 호전되지만 오래 방치하면 균의 독소가 혈관을 따라 전신으로 퍼져 피부 괴사, 골수염, 패혈증, 화농 관절염 등의 합병증이 발병할 수 있고 이로 인해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세균과 박테리아 침투를 막기 위해 ‘침’을 조심하자!

 

모기 물린 부위에 침을 바르는 행동은 주의!

간지러운 부위에 침을 바르거나 어린아이들의 경우 심한 가려움에 손톱으로 박박 긁어 상처를 내는 일도 잦은데 이러한 행위는 절대 금물이다. 침에는 세균과 박테리아가 많기 때문에 긁어 덧난 상처에 침을 바르게 되면 여러 가지 세균들이 피부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다.

 

모기 물린 자리에 침을 바르면 일시적으로 시원한 느낌을 주는 이유는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 온도를 낮추는 것 때문인데 ‘침독’은 모기보다 더 무서울 수 있으니 해당 부위에 침을 바르는 것은 반드시 피한다.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연조직염 예방법

 

연조직염과 다른 질환 예방을 위해서라도 기본이 되는 청결

· 첫째, 야외 활동 후에는 샤워 등 청결히 몸을 씻는다.

특히 어린아이들이나 노약자의 경우 성인보다 면역력이 떨어져 연조직염 감염률이 훨씬 크기 때문에 아이들의 손톱은 평소보다 짧게 깎아 긁는 것을 막고, 땀 냄새가 나지 않도록 청결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 둘째, 모기에 물려 가려움과 부종이 있다면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는 것이 가려움을 가라앉히는 것이 세균 감염의 위험성도 줄어들게 된다.

긁지 말고 냉찜질을 한다. 연조직염은 특히 다리, 발에 많이 발생하는데 특히 발의 경우에는 땀이 고이지 않도록 주의하고, 오래 걸을 일이 있다면 샌들보다는 편안한 신발에 땀 흡수가 잘 되는 양말을 신는 것이 좋다.

 

 

 

 

신발로 인한 발의 압박을 주의!

· 셋째, 가려운 부위는 세균 감염이 되지 않도록 연고를 바르고, 소독 밴드를 붙이는 것도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상처가 생기거나 연조직염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고 상황에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빠른 치료가 빠른 회복을 가능하게 한다.

 

 

· 넷째, 위험 요인이 있는 일부 환자들에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발에 생기는 경우 무좀, 습진 등 피부 병변으로 인한 피부 결손, 갈라진 틈으로 세균 감염이 이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어서 이러한 질환을 함께 치료해야 한다.

 

그 외 연조직염은 군대에서 많이 걸리는 병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신발로 인하여 발이 압박을 받아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거나 상처 관리에 소홀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참고 : 건강보험 일산병원, 부천 생생병원

 

 

피처 에디터 강명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채굴러 2021.09.01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39
Today550
Total3,021,268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