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나절 오후 두 시쯤.

오늘 저녁때는 그저 손쉽게 해 먹으려고 생선을 사 가지고 나오는데, 길 저만치서 노점상 할머니 한 분이 외로이 앉아 계신 것이 보였다.

 

나도 모르게 발길이 멈춰졌다.

 

할머니 노점에는 애호박, 무, 꽈리고추, 흙 묻은 더덕 같은 게 있었다.

냥 지나치려다가 혹시나 하여 다시 쳐다봤으나 역시 값을 물어보는 사람조차 없다.

 아무래도 저 할머니 물건은 좀 사 드려야 하겠다 싶어 가던 발걸음을 되돌려 다가갔다.

 

할머니는 이동식 부탄가스 버너 위에 냄비를 올려놓았는지 그 위에서 물이 끓는 게 보였다.

아, 할머니의 점심때인가 보다. 역시 익숙한 손놀림으로 라면 봉지를 뜯어 끓는 냄비에 퐁당 집어넣으시더니 곧바로 종이 박스에서 검은 비닐에 포장된 꾸러미 하나를 꺼낸 다. 밥이다.

 

할머니는 밥을 펄펄 끓는 라면 냄비에 쏟아 붓는다.

그게 할머니의 라면 식사법인가 보다.

 

바로 옆에 놓인 손바닥만한 찬합.

마늘쫑과 함께 볶은 멸치, 그리고 깻잎 장아찌 두 종류가 전부인 밑반찬이 할머니 만찬(?)의 주요 메뉴였다.

 

한여름 지글지글 끓는 도로변 콘크리트 위에 놓인 버너.

그리고 흙먼지 날리는 길거리에서 라면을 끓이고 밥을 얹어 한 끼니 때우셔야만 하는 상황.

 

그냥 마음이 짠했다.

 

그래서 애호박과 더덕이라도 살 요량으로 다가선 순간, 내 배꼽을 잡아 빼게 한 할머니의 센스 작렬.

한 바가지 정도의 됫박에 호두가 담겨 있고 그 위에 부채 크기만한 넓이로 라면 박스를 쭉 찢어 써 넣은 호두의 원산지 표시 글귀가 있었는데.

 

“북한산 호두, 통일되면 국산”
나는 식사 준비를 하시는 할머니 앞에서 그 글씨를 보고 한동안 서서 웃고야 말았다.

 

머니의 고단함을 덜어 드리는 방법은 애호박 말린 것을 사지 않아도 잠시 말벗이라도 돼 드리는 거라는 생각이 들어 이내 할머니의 ‘오찬장’ 앞에 쭈그리고 앉았다.

 

“할머니,   이 호박 잘 생겼네. 때깔도 참 좋아요. 근데 점심 혼자 드시면 맛없잖아요.

 왜 옆에 다른 할머니들이랑 같이 안 드셔요? (부질없는 질문인 줄 알면서)오늘 많이 파셨어요?”

물건은 사지도 않는 인간이 뜬금없이 왜 혼자 밥 먹느냐고 묻느냐는 눈빛으로 뜨악한 표정을 짓는 할머니.

 

그래도 대답은 시원하게 나왔다.

“아이구, 할망구들 장사해야지, 나랑 밥 먹을 시간이 어딨어? 애들 연필 값이라도 벌어야 할 거 아녀? 그 호박 살껴 안살껴?”
식사 중에도 구매 의사를 확실히 물으시는 할머니의 모습에서 도심 속 한여름 풍경이 투영됐다.

 

모두가 종종걸음으로 왔다가 황급히 떠나가는 버스 정류장. 냉방장치 하나 없이 오로지 손주 연필 값이라도 벌어보겠다는 의지 하나만으로 하루를 버텨 내는 할머니들의 잔영은 오래도록 지워지지 않았다.

 

그 뜨거운 시멘트 바닥, 이미 낡을 대로 낡아 찢어진 골판지 위에 놓인 한 무더기의 흙 묻은 더덕의 주름살처럼 사실은 너도나도 다 같이 힘든 일상이다.

그러나 우리가 유일하게 갖는 희망은, 그래도 내일은 조금 더 나아지리라는 다짐과 기대 아닌가.

 

올여름은 유난히도 무더운 것 같다.

할머니의 호박과 꽈리고추, 그리고 “통일되면 국산” 이 될 호두도 한 줌 덥석 사 들고 일어섰다.

 

“할머니 많이파세요.” 하며 돌아서는데 

“그려, 새댁도 감기 조심혀” 하는 다정한 인사.

 그 “새댁” 이라는 센스 넘치는 말에 또 꽂혔다. 앞으로 이 할머니 단골 돼야겠다. ㅎㅎㅎ

 

글 / 박나영  서울시 도봉구 창5동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폭소를 터뜨리는 개그우먼에 이어 '행복'의 가치를 깨닫게 하는 전문강사로 활약중인 김보화가 건강의 소
  중함을 이야기 한다. 두통을 잊게 하는 선행과 몸을 가뿐하게 하는 자연식 식단, 그리고 건강검진을 통한
  건강유지 비결 등 그녀가 들려주는 건강학은 유머러스하고 유익하다.

 

 

더욱 흥미진진한 삶을 살고 싶다.


마흔 살만 돼도 다 살아 버린 것 같은 표정으로 '우리 나이에 무슨'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김보화는 오히려 마흔살을 넘기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삶을 살고 있다. 30년에 이르는 방송생활과 함께 몇 해 전부터는 전문강사로 활약하며, 기업과 대학에서 유머와 철학이 버무려진 흥겨운 강의를 해오고 있다.


전국에서 행복 바이러스를 터뜨리고 있는 그녀의 강연 테마 중 '건강'은 빼놓을 수 없는 항목이다.

"오늘도 새벽 4시에 일어나 북한산을 올라갔다 왔죠. 왜 그렇게 일찍 가느냐고요? 아침 방송에 늦지 않으려면 그렇게는 해야지요. 30년 방송생활을 하면서 크게 아픈 적은 없지만 늘 편두통에 시달렸죠. '아! 이 사람아!', '소사 소사 맙소사' 등이 유행어로 뜰 무렵부터니까 20년도 넘게 골머리를 앓아온 셈인데 산을 오르면서 싹 없어 졌어요."


 

아이에게 자연의 맛을 알려주는 현명한 엄마


그녀는 바쁜 방송과 강연 일정 중에도 자신이 직접 만든 무공해 식사를 가족에게 먹이는 자상한 아내이자 엄마다. 아욱과 쑥갓, 고사리 등 익산 고향집의 맛을 유독 좋아하는 이유도 있지만 그녀가 자연식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둘째 아이의 알레르기성 질환 때문이었다.

 

아토피가 심해 한 여름에도 수영장 한 번 못가는 아들을 위해 그녀는 고향집에서 보내 온 곡물과 재래시장의 제철나물로 담백하고 정갈한 식탁을 차려냈다. 처음엔 빵과 햄을 먹을 수 없는 것에 대해 불만이 많았지만 이제 아이들은 조미료가 들어 간 음식은 입에 대지 않을 만큼 그녀의 자연식 식탁에 길들여져 있다. 신토불이 음식을 먹기 시작한지 10년, 아이의 아토피는 완치됐고 그녀 역시 피로를 모르는 가뿐한 몸을 갖게됐다.


 

아! 이 사람아 평생 건강을 위해서 그것도 못 참나!


김보화는 등산과 자연식으로 건강을 자신해 왔지만 최근 건강보험의 건강검진을 통해 대장의 용종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건강보험의 건강검진이 아니었다면 저의 건강 역시 한순간에 무너질 뻔했죠. 술을 먹는 것도 아니고 기름
  기 있는 음식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어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제안 받았을 때는 꼭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을
  했지만 곧 그게 자만이었다는 게 밝혀졌고 저는 훌륭한 수술을 통해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됐죠."
 


그 일을 계기로 건강보험 제도의 우수성과 건강검진의 중요성을 자주 얘기하게 돼요.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동안 금식과 대장정결제를 먹어야 하는 난감한 순간도 있지만 검사를 하고 나면 마라톤을 완주한 것 같은 보람을 느끼게 되죠.

새벽부터 북한산을 오르고 아침 생방송과 인터뷰 그리고 오후에는 강연을 위해 청주로 달려가야 하지만 그녀의 얼굴에서 피로를 느낄 수는 없다. 자신의 이름 앞에 ‘명(名)’자를 붙일 수 있는 게 ‘성공’이고 ‘건강한 삶’이라고 얘기하는 그녀는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때까지 부지런히 노력할 것을 당부하며, 다음 일정을 위해 바쁘게 일어선다.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아이들을 사랑하는 것, 그리고 자신의 최선을 다하는 것이 건강한 삶을 위한 전체가 된다는 그녀의 말이 새삼 감동으로 다가온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43
Today952
Total1,800,855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