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염원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03 ‘비염에는 차가운 것을 멀리하자!’

 

 

 

 

한의원에 내원하는 아이들을 진찰하다 보면 내원한 질환 이외에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유전적으로 부모가 폐와 기관지가 약한 경우에는 대개 자녀들도 증상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데도 근래에는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는 아이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요즘 비염이 왜 이렇게 흔한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봅니다.

 

우리 몸의 건강은 유전, 음식과 운동, 생활습관 등의 여러 가지 상황과 조건에 의해서 만들어진 결과입니다. 그래서 이와 같은 요소들 중에서 비염이나 축농증이 잘 생기는 원인이 될 만한 것을 생각해 보면 다음과 이야기 해볼수 있겠습니다.

 

 

 

 

첫째, 차가운 음식과 환경을 선호하는 것은 비염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한의원에 내원하는 비염환자의 대부분이 차가운 음식을 선호하거나 본인은 원치 않더라도 여름내 에어컨이 있는 차가운 환경에서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을 마셔도 항상 차가운 물이나 얼음물을 마시고, 아이스크림을 하루에 한두 개는 꼭 먹는 학생들, 학교와 학원에서는 긴팔 옷을 입어야 할 정도로 춥게 틀어놓는 에어컨은 호흡기를 냉각시켜 마치 한겨울 추위에 장시간 노출된 것과 동일한 상황을 만들게 됩니다.

 

또 차가운 음식물을 섭취하면 구강과 기관지가 냉각되어 혈액순환이 저하되면서 코와 점막의 면역기능이 약해집니다. 이때 비염이나 알러지 같은 반응이 쉽게 일어나고 이것이 우리가 불편해하는 비염증상입니다. 따라서 여름철에 차가운 것만 안 먹고 에어컨만 적게 틀어도 가을철의 심한 비염의 괴로움을 어느 정도 피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비염은 사실상 냉장고와 에어컨에 의한 문명병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둘째, 유전적인 원인입니다. 집안 내력이 폐가 약한 경우는 가족들 중에 만성 비염, 축농증 그리고 천식이 종종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영유아기 때부터 자주 감기에 걸려서 고생하거나 성장하면서 증상이 나타납니다. 특히 중 고등학생이 되면서 학업으로 몸이 매우 피로해지면 비염이나 축농증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체질의 경우는 사춘기 성장이 끝나기 전까지 일 년에 수회씩 주기적으로 폐 기능을 강화시켜 오장육부의 기능을 조화롭게 할 수 있는 보약처방이 매우 효과적입니다. 효과는 사춘기 이전에 어릴수록 좋기 때문에 일찍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갑작스런 체중증가도 원인이 됩니다. 체중이 갑자기 늘게 되면 우리 몸의 오장육부는 해야 할 일이 증가하게 됩니다. 특히 심장과 폐는 순환기능을 담당하는데 폐는 더 많은 산소를 흡수하고 이산화탄소를 내보내야만 하므로 부담이 더욱 증가하게 됩니다. 따라서 폐 기능에 과부하가 걸리게 되면서 호흡기의 기능이 저하되고 코와 기관지의 면역기능이 약해져 비염의 증상이 쉽게 발생합니다. 주변에 갑자기 체중이 늘면서 비염이 생긴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는 이유입니다.

 

이중 제일 중요하고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예방법으로는 차가운 것을 먹지 않는 것입니다.  체중이 20kg인 아이가 찬 우유 200ml를 단숨에 마시는 것은 체중이 60kg인 성인이 찬 우유 600ml를 마시는 것과 비슷합니다. 어떨까요? 호흡기가 냉각되어 점막의 면역기능이 좋을 수 없는 것입니다. 따라서 따뜻하게 먹지 않더라도 차갑게는 먹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65
Today288
Total2,121,71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