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은 푸르르고 산들바람 부는 계절의 여왕 5월, 온갖 전시와 구경거리도 넘쳐 납니다. 아름다운 이 계절에 영혼과 맘을 채워 줄 좋은 전시를 보러 저와 함께 떠나 볼까요?

 

 

 

 

먼저 경복궁 옆에 위치한 국립현대 미술관 서울관에 왔습니다. 이곳에서 한진해운 프로젝트박스 2014 [레안드로 에를리치]작품을 만났습니다. 그는 아르헨티나의 설치예술가로 일상적이고 친숙한 공간을 뒤틀어 실재와 환상을 오가는 장소로 재탄생시키는 작업을 해왔다고 합니다.

 

 

 

 

신발위에 덧신을 신고 들어간 높이 10미터의 검은색, 대형방에 들어가니 방 윗부분에 사진처럼 공중에 떠 있는 배가 여러 척 보입니다. 그 순간 마치 내가 깊은 바다 속에 가라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그 비현실적인 느낌이 몹시 흥미로웠습니다. 고정관념을 깨고 일상에서 색다른 느낌을 경험해 본 특이한 시간이었어요.

 

두 번째 방문한 곳은 현장제작설치 [인터플레이전]입니다. 일종의 설치미술로서 기존의 회화와 조각 등 고유영역을 벗어나 전시장을 새롭게 재구성해서 보여줍니다. 하여 예술과 공간에 대한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고 합니다. 화려하고 감각적인 대형사진, 회화, 거대한 LED설치물 속에서 저는 잠시지만 길을 잃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세 번째로 찾아간 곳은 [로봇 에세이]입니다(2015.7.19.일 까지 전시).  여기서는 춤을 추는 로봇, 방문자들의 얼굴을 그려 주는 로봇 등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아래 사진이 로봇이 그린 그림들).

 

 

 

 

사진속의 작품은 작품 앞에 설치된 버튼을 누르면 프라스틱선들로 연결된 사람의 팔과 다리모양들이 클래식한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춥니다. '턱 턱' 소리를 내며 움직이는 모습이 괴기스러워 영화 프랑켄슈타인의 괴물이 떠올랐습니다. 아마 작가는 문명이 발전해서 인간을 본 뜬 로봇을 만들어도 본질적인 것은 사람만이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로봇전의 위 작품은 '비르길 비트리히'의 작품으로 지난 100년간 공상과학 영화들 속에서 등장하는 로봇의 이미지와 인간의 반응을 수집하여 인간 삶에 대한 새로운 연대기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계속 보고 있으니 갑자기 소름이 돋습니다. 

 

이 밖에도 학생시절 미술교과서에 실렸던 조각 [지원의 얼굴]의 조각가 권진규의 유물과 작품도 전시되고 있었습니다. 그는 영화미술감독이기도 했는데 그가 참여한 공상과학영화 '고질라'의 상영도 하고 있었으나 시간관계상 패쑤할 수 밖에 없었네요. ㅜ

 

틀에 박힌 일상과 편견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한번 해보고 싶다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 가끔씩 와보길 추천합니다.  보통 5~7개의 모든 전시를 둘러보는데 무료를 제외하고 단돈 4,000원!  언제나 기대를 저버리지 는 멋진 전시가 많습니다.

 

 

 

 

그 밖에도 인왕산과 경복궁, 삼청동이 한눈에 보이는 옥상을 개방하고 있습니다. 시원한 차도 준비되어 있으니 멋진 경치와 함께 도심 속의 여가를 즐기고 싶을 때 방문하면 좋을 듯합니다(개방기간 ~5.31까지/시간 12시~ 오후 6시까지).

 

이번에는 서울관을 나와 삼청동 골목 중간쯤 한벽원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김금희 개인전]을 보러 갔습니다.

 

 

 

 

꽃을 소재로 한 다양하고 화려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화사하고 아름다운 꽃작품들을 보고 있으니 절로 미소가 지어지며  마음까지 화사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평일 낮시간인데도 아기자기한 악세사리 가게, 옷과 신발가게, 커피숍, 파스타집들이 많아 외국인을 비롯하여 사람들로 가득찬 삼청동 거리들.

 

  

 

 

이번엔 [일상그리기 4인 4색전]이 열리고 있는 이화익갤러리를 방문했습니다. 아쉽게도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눈으로 보고 마음에만 꼭꼭 담아 왔습니다.

 

 

 

 

삼청동 그림구경을 마치고 풍문여고 앞길을 건너 인사동으로 왔어요. 소규모 전시들이 펼쳐지고 있는 인사동의 화랑가...

 

 

 

 

가나아트파크 지하1층에선 한국미술계의 거장이신 장욱진, 김환기선생님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김환기선생님의 '우주'라는 작품으로 한참 쳐다보고 있으면 작은 푸른점들이 소용돌이치는 느낌이 들면서 시간과 영원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저만의 느낌일까요?ㅎㅎㅎㅎ.

 

다른 사람들은 이 작품을 어떻게 느꼈을지 궁금해지네요.

 

 

 

(장욱진의 소나무)

 

 

이번엔 가나아트파크 3층에서 열리고 있는 스페인 작가 [에바 알머슨]의 전시장에 왔어요. 그녀는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많아 거의 일년에 한번은 전시를 여는데요, 둥글고 평면적인 얼굴들, 가족과 소녀를 소재로 하여 자신과 가족의 일상을 따뜻하고 유머러스하게 표현한 작품들입니다. 그녀의 그림들은 따뜻한 위로와 편안함을 느끼게 합니다.

 

 

 

 

 

인사동 화랑가의 여러 전시를 돌다 보니 피곤함이 몰려오지만 가슴깊이 행복함과 미소가 피어오릅니다. 오랜만에 멋지고 아름다운 작품으로 눈이 호강한 날이었거든요. 앞으로도 자주 좋은 작품을 만나러 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언제나 부담 없이 좋은 미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삼청동, 인사동은 좋은 데이트 코스이기도 합니다. 좋은 그림들과 새로운 미술경험으로 힐링하는 시간을 강추합니다~!

 

## 꿀팁하나!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국립현대 미술관의 모든 전시가 무료랍니다(월요일, 1월1일은 휴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가을 풍경의 백미가 단풍이라는 데 이의를 달 사람이 있을까. 도종환 시인은 ‘단풍드는 날’이라는 시에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이라고 표현했다. 그럼에도 분주한 일상 속에서 따로 짬을 내 멀리 산에 

       오르기란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굳이 멀리 가지 않고 가까이에 아름다운 단풍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없을까. 물론 있다. 마음 문을 열고 눈을 크게 뜨고 주위를 둘러보시라.

  

           

              

 

 

 

 

    서울 삼청동길과 덕수궁길

    노란 은행잎들이 바스락 바스락

 

서울 종로구 동십자각에서 삼청공원을 거쳐 삼청터널에 이르는 1.5km 남짓한 삼청동길은 해마다 아름다운 단풍길로 선정될 정도로 서울 시내에서도 단연 단풍이 고운 곳으로 꼽힌다. 특히 늦가을에 찾으면 경복궁 담장을 따라 늘어선 아름드리 은행나무에서 떨어진 노란 은행잎들이 그야말로 장관이다. 파란 가을 하늘 아래 온통 노란색 천지인 거리에서 바스락 바스락 은행잎을 밟으며 걷는 느낌이 참 좋다. 여유가 있다면 경복궁 안을 거닐어도 좋겠다.

 

삼청동의 화랑과 예쁜 공방, 멋스런 맛집 등에 마음을 빼앗기며 걷다 보면 어느새 삼청공원에 도착한다. 삼청공원은 산책로 곳곳에 벤치가 있으므로 나무 그늘 아래서 독서삼매경에 빠져도 좋고 마음 맞는 사람들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눠도 좋다.

 

덕수궁과 시립미술관, 공연장과 영화관 등이 있어 다양한 문화공연을 덤으로 즐길 수 있는 덕수궁길의 단풍도 참 곱다. 덕수궁 대한문에서 경향신문사까지 이르는 800m 남짓한 길에 커다란 은행나무, 느티나무, 작은 양살구의 단풍잎이 곱게 물들어 있다. 서울시는 가을의 정취와 낭만을 한껏 느낄 수 있도록 11월 중순까지 낙엽을 쓸지 않는다고 하니 느긋하게 가을을 즐겨보자.

 

위치 서울 삼청동길(종로구 삼청로 1동 십자각~성북구 대사관로 13길 44 삼청터널)

 

 

 

   용인 에버랜드 가는 길

   놀거리에 단풍 구경은 덤으로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놀이테마파크인 에버랜드 주변은 놓치기 아까운 단풍 명소다. 마성 톨게이트 진입로부터 에버랜드 입구까지 이어지는 가로수 길의 단풍이 특히 아름답고, 산의 붉은 단풍이 물 위에 비쳐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인 호암호수와 은행나무 군락이 형성돼 있어 도로 전체가 노란 은행잎으로 덮여 있는 힐사이드호스텔 주변도 빼놓을 수 없다.

 

에버랜드 안으로 들어서면 은행나무를 비롯해 단풍나무, 느티나무, 벚나무, 대왕참나무 등 10여 종 수천 그루의 나무들이 울긋불긋하게 물들어 가을의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 풍경을 만끽하려면 에버랜드 정문에서 곤돌라를 타고 18m 상공에서 단풍 천지를 내려다봐도 좋고, 동물원 입구부터 버드파라다이스까지 이어지는 200m의 하늘길을 느긋하게 거닐어도 좋다. 풍성한 놀거리에, 깊은 가을 향기 물씬 풍기는 단풍 구경은 그야말로 덤이다.

 

위치 에버랜드(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에버랜드로 199)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단풍나무터널 속으로

  

대구 중구 동인동에 위치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은 낙락장송 및 이팝나무·산벚나무 등 30여 종 1만 2300여 그루의 나무가 아름답게 조성돼 있는 도심속 시민들의 대표 휴식공간이다. 공원 안에 조성된 70여m 구간의 청단풍이 터널을 이루고 있는 단풍나무 숲길이 특히 아름답다. 단풍이 지고 나면 길에 수북한 낙엽 또한 장관이다.

 

대구시는 이곳을 낙엽 거리의 일부로 지정해 늦가을까지 낙엽을 쓸지 않고 둔다. 공원 옆 국채보상로는 255m 길이의 대왕참나무 오솔길이 있어 빛 고운 단풍으로 유명하다. 바쁜 일상 속에서 공원 산책로의 수목터널 사이를 산책하고 벤치에 앉아 잠시나마 사색에 빠져 있으면 시나브로 마음까지 붉게 물든다. 도심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어 변두리보다 2주 남짓 늦게 단풍이 들기 때문에 늦가을까지 단풍을 만끽할 수 있다.

 

장소 대구 중구 공평로 10길 25

 

 

 

   전주한옥마을

   단아한 한옥에 고즈넉하게 깃든 가을

  

전주시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자리한 전주한옥마을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한옥 집성촌이다. 700여 채의 기와집들이 늘어서 있고, 그 사이로 경기전·풍남문·오목대·전주향교 등 조선시대 유산이 즐비하다. 단아하고 고즈넉한 한옥마을의 풍경은 그래서 가을 분위기와 썩 잘 어울린다. 특히 한옥마을의 향교와 경기전 일원은 수백 년 된 은행나무 등이 오랜 역사 속에서 흔들림 없는 위용을 자랑하며 늦가을까지 아름다운 단풍을 선물해준다.

 

담장이 낮아 멀리까지 시야가 트인 경기전에서 은행잎이며 울긋불긋한 나뭇잎들이 우수수 떨어지는 광경은 그야말로 낙엽 비가 쏟아져 내리는 것 같은 느낌이다. 또 태조로를 따라가면 전주목판서화체험관, 최명희문학관, 전주공예품전시관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 많으므로, 단풍을 보며 충분히 가을을 만끽한 다음 다양한 체험을 즐겨도 좋다.


장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99

글 / 이은정 기자

출처 / 사보 '건강보험 11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303
Total2,018,03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