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수록

높아지는 발병 위험


순간적으로 머리가 빙글빙글 돌 때가 있다. 이러한 어지럼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만약 특정 자세를 취할 때마다 어지럼증이 느껴진다면 ‘이석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귀의 이석기관에는 수십만 개의 작은 돌들이 붙어있다. 바로 칼슘 부스러기의 일종인 이석이다. 이석은 주로 몸의 균형을 잡고 신체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바이러스 감염이나 머리의 충격, 노화, 스트레스 등의 요인으로 이석이 세반고리관에 들어갈 경우 평형감각 세포를 자극해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물론 이석증은 특별한 이유 없이 생길수도 있는데 과거에 중이염, 돌발성 난청, 메니에르병 등 귀 질환을 앓은 적이 있다면 발병 위험은 더욱 높아진다.


노화와 관련이 있는 만큼 50대 이상에게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기도 하다. 나이가 들수록 이석 기관이 퇴행하고 이석의 형성 또한 불완전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골다공증이 있을 경우에도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머리를 움직일 때

회전성 어지럼증 동반


이석증으로 인한 어지럼증은 머리를 특정 방향으로 움직일 때 약 30초에서 1분 정도 심한 회전성 어지럼증이 나타났다가 서서히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아침에 일어날 때 정도가 심하며, 고개를 들거나 숙일 때 많이 갑자기 생기기도 한다.



또한 심할 경우 두통이나 구토, 식은땀을 동반하기도 하는데, 귀 통증이나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등 직접적인 귀 관련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다.


이석증의 치료에는 이석 정복술이 주로 이루어진다. 비수술적 치료로, 세반고리관에 들어간 이석을 빼내는 것이 핵심이다. 눈 떨림의 반응으로 이석의 위치를 찾아내 제자리로 돌려놓는 것. 환자의 70~90%가 호전될 정도로 효과가 좋다.


머리에 충격을

주는 습관은 삼가야


이석증은 자연적으로 치료되는 경우도 많지만 재발률이 50%로 높은 편이다. 때문에 평소 생활습관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갑자기 머리를 세게 움직이거나 자세를 바꾸는 것은 이석 이탈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좋지 않으며, 과도한 안마기 사용 역시 머리에 충격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신경을 자극하는 흡연도 삼가는 것이 좋다. 



또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돕기 위해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고 스트레스와 과로, 과도한 음주, 카페인과 탄산음료 섭취는 가능한 한 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더불어 칼슘 대사와도 관련이 있는 만큼 체내 칼슘량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간혹 전정기능이 저하되어 머리가 무겁고 몸이 붕 떠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후유증이 생길 수 있는데, 심각한 어지럼증은 나타나지 않지만 시도 때도 없이 머리가 흔들리는 느낌이 들 수 있어 이 경우 별도의 치료를 받도록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흔히 어지러우면 사람들은 빈혈이 있나 보다고 추측하지만, 실제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는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쉽게는 멀미를 하거나 높은 곳에 올라갔을 경우나 뇌의 손상이나 신경계에 이상이 있는 경우
 에도 어지럼증을 느끼게 된다. 이비인후과적으로는 내이의 기능장애에 의해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는
 데, 이런 경우 대부분 회전성 어지럼증을 느끼게 된다.


 비회전성 어지럼증은 비전정계 어지럼증이라고도 하며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아찔아찔하고 붕 떠 있는
 느낌이 들며 심하면 실신까지 하는 경우도 있다. 손발이 저리거나 집중력이 떨어지고 긴장성 두통을 흔
 히 동반하게 되는데, 이는 전정계의 이상보다는 스트레스, 과호흡, 부정맥, 기립성 저혈압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내이에는 소리를 전달하는 청각 기관과 함께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전정 기관이 있다. 전정기관은 수직, 수평 이동과 같은 직선상의 움직임뿐 아니라 머리를 돌리거나 몸을 움직일 때 회전 운동을 감지하여 중추 신경계인 뇌와 정보를 주고받아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여기에 이상이 생기면 어지럼증을 느끼게 되는데, 대표적인 이비인후과적 어지럼증은 '양성 돌발성 체위형 어지럼', '전정신경염', '메니에르 질환'이 있으며, 뇌출혈이나 뇌경색과 같이 생명을 위협하는 중추신경계의 질환과는 달리 적절한 치료로 충분히 호전 될 수 있다.

양성 돌발성 체위형 어지럼은 이름 그대로 갑자기 머리나 몸의 위치를 바꿀 때 생기는 어지럼증이다. 전형적인 증상으로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나 누워서 고개를 돌릴 때 갑자기 핑도는 어지럼증을 심하게 느끼게 된다. 어지럼증은 보통 30초 이내에 끝나지만 그 후로도 어지러운 느낌을 몇 시간 내지는 하루 종일 느낄 수 있다.

또한 아침에 더 심하고 오후에는 가벼워지는 것이 보통이다. 이는 50대 말부터 60, 70대에 잘 발생하므로 중풍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실제로는 귓속 세반 고리관 내에  부유하는 이석(작은 돌조각)이 원인이 된다. 교통사고와 같이 머리를 심하게 부딪치는 충격이 있은 후에 생길 수 있고, 다른 귀질환과 동반하여 생기는 경우도 있으며 노화과정에서 퇴행성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다. 이는 세반고리관 내 이석을 배출시키는 '반고리관 결석 정복술'로 쉽게 치료할 수 있다.


전정신경염은 과로를 하거나 심하게 감기를 앓고 난 다음 바이러스가 내이를 침범하여 생기는 것으로 갑자기 심한 어지럼증과 함께 메스꺼움과 구토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 초기 심한 어지럼증과 함께 메스꺼움과 구토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 초기 심한 경우 가만히 있어도 눈을 뜨면 심하게 어지러워 눈을 감고 있게 되며, 병변쪽으로 고개를 갸우뚱하고 기울이게 되거나 똑바로 걷지 못하고 한쪽으로 치우치게 걷게 된다. 어지럼증이 여러 날 지속되지만 이명이나 청력장애는 없는 것이 특징으로, 약물치료와 전정 채활 운동을 통하여 회복할 수 있다.


메니에르 질환은 어지럼증과 함께 특징적으로 귀 안에 물이 꽉 찬 느낌과 이명(귀울림)이 심해지면서 청력 저하를 동반하는 질환이다. 아직 병리와 발병 기전이 완전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내이의 내림프 수종이 주된 병리 현상으로 이해되고 있으며 급성 어지럼증의 가장 대표적인 내이질환이다.


보통 어지럼증이 수 시간 동안 지속되고 균형장애는 수일간 지속될 수도 있으나 발작과 발작 사이에는 어지럼증이 전혀 없고 청력도 호전되는 것이 특징이다. 어지럼증이 자주 재발할수록 청력이 저하될 수 있어, 적절한 약물 치료가 필요하며 어지럼증이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이와 같이 어지러워서 이비인후과를 찾게 되면 시행하는 검사를 찾게 되면 시행하는 검사를 전정 기능 검사라고 하는데 이는 몸의 평형을 유지하는데 기여하는 여러 기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것이다.


전기안진검사는 암실에서 시행하게 되는데, 양측 전정기관의 신호를 불균형에 의한 자발안진이 있는지 알아보고, 여러가지 시각자극으로 안구의 움직임을 유발하여 이를 측정하는 것으로 여기서 이상이 나타나면 대뇌나 소뇌, 뇌간 등의 중추 신경계의 기능적인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온도안진검사는 양쪽 귀에 찬물과 더운 물을 넣어서 안구의 움직임을 유발하여 양측 전정기관의 반응을 비교하게 되는데 일부러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각 개인별 자극에 대한 감수성은 차이가 있지만 검사시 어지럼증을 느끼는 것이 정상이고, 아무런 반응이 없는 경우 전정기관의 이상이 있는 것이다. 그 외에도 회전의자 검사나 동족 자세 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다.

 

  Tip_  이비인후과적인 어지럼증의 전형적인 증상
 

    ◆ 가만히 있어도 눈을 뜨면 주위가 심하게 빙글빙글 돈다
    ◆ 특정 방향으로 고개를 움직이면 핑 도는 어지럼증이 유발된다.
    ◆ 어지러우면서 속이 미식거리고 토할 것 같다.
    ◆ 어지럼증이 반복해서 나타난다.
    ◆ 어지러우면서 동반하여 소리가 잘 안들린다.
    ◆ 어지러우면서 귀가 물에 잠긴 것 처럼 꽉 막힌 것 같다.
    ◆ 어지러우면서 귀에서 윙-, 쏴- 쏘리가 난다.
    ◆ 몸의 중심이 잘 안 잡히고 치우치게 걷게 된다. 


한수진/ 일산병원 이빈후과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또보 2010.05.20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지러워요 ㅜ.ㅜ..
    이비인후과 가봐야 할까 봐요 ㅋ
    그냥 조금 어지러워 신경안쓰고 있었는데 포스팅보니 가봐야 할 꺼 같네요 ㅋ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21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갑자기 일어설때 핑~ 돌고 눈앞이 까맣게 시야가 안보일때도 대충 넘겼는데
      포스팅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자주 어지러우면 한번 체크 하셔야겠습니다.
      v라인& s라인님 즐거운 주말 되십시오 :)

  2.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5.2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빈혈 증세는 없는데....쩝...
    몸에 안 좋은 걸 많이 하는 편이라 걱정입니다.
    언제 핑 돌아 쓰러질지 몰라숴리..으음..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21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세대육체적님은 건강포스팅도 하셔서
      몸에 안 좋은것(?) 많이 하실 것 같지 않아요 ^^
      좋은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은 튼튼한 체력을 위해 좋을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 즐거운 주말 되세요 :)

  3. mami5 2010.05.20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어지럼증에 병원을 찾았더니
    달팽이관에서 돌이 제자릴 못찾아 그렇다네요.
    치료후 나았답니다..
    어찌나 어지러운지..ㅋ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21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다행이에요 ^^
      정말 어지러울땐 벽에 기대도 어찔어찔해서...
      그냥 누워야 괜찮아 지더라구요.
      치료되서 정말 다행이에요 ^^
      언제나 건강한 mami5님을 뵜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한 주말 되세요 :)

  4. 불탄 2010.05.20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혈기가 있을 때도 이비인후과 검사를 염두에 둬야 하는군요.
    요거 정말 꼭 기억해 놔야 되겠어요. 고맙습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21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임산부는 철분섭취 ^^.
      심하게 어지럽거나 자주 어지러울때 무심히 지나쳐서는 안될 것 같아요.
      건강을 헤치는 것에는 좋지 않은 자세, 식습관도 있지만
      무관심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더 좋은 정보로 찾아 뵐께요
      주말 즐겁고 행복한 일 가득 있으시길 바랍니다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09
Today111
Total2,156,280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