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몸이 자주 붓는다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몸이 붓는 증상, 즉 ‘부종’은 단순하고 일시적인 생리 현상일 수도 있지만, 현재 앓고 있는 병이 나빠지거나 자신도 모르는 사이 또 다른 병이 생기는 등의 이유로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유독 몸이 붓는 증상을 자주 경험하는 사람들은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부터 확인하는 게 좋다. 사람 몸 속 수분의 약 3분의 2는 세포 안에 있고, 나머지 3분의 1은 세포 밖에 존재한다. 


세포 밖의 수분 중 25%는 혈관 안에, 나머지 75%는 세포 사이사이(간질)에 있다. 



평소에는 이들 수분 분포가 삼투압이나 림프관 기능 등의 영향으로 적절히 조절된다. 이런 조절 상태에 어떤 이유로든 변화가 생길 때는 수분 분포에 균형이 깨진다. 


그러면 혈관 밖으로 수분이 빠져 나와 간질의 수분이 많아진다. 이렇게 해서 부종이 생기는 것이다. 몸이 자꾸 붓는 사람들이 가장 흔히 의심하는 게 콩팥병이다. 


실제로 콩팥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으면 눈이나 발목, 다리가 붓는 부종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콩팥뿐 아니라 갑상선이나 심장, 간 같은 다른 장기에 이상이 생긴 경우에도 몸이 부을 수 있다. 


부종이 정확히 어느 장기와 관련돼 있는지는 혈액과 소변, 흉부 엑스선, 심전도 같은 기본 검사와 내과 진료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 만약 한쪽 다리에 갑자기 심한 부종이 나타나는 경우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령자가 한쪽 다리가 심하게 붓는다면 혈전이 폐동맥을 막아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심부정맥혈전증일 우려가 높다. 



이 밖에도 피부 속에 염증이 생기는 봉와직염, 조직이 괴사하는 급성구획증후군, 무릎에 물혹이 생기는 베이커낭종파열, 근육파열 등이 갑작스럽게 한쪽 다리를 붓게 만들 수 있다. 


오랫동안 앉거나 서 있을 때 다리가 붓는 증상이 반복되는 경우에는 약 30%가 정맥부전이다. 정맥에서 혈액의 흐름을 조절하는 판막의 기능에 문제가 생겨 다리에 물이 차는 증상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또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외상 후에 간질액이 순환하는 림프관이 손상되거나 기능이 떨어져도 팔다리에 간질액이 과하게 모여 붓게 된다. 약을 복용하는 동안 몸이 붓기도 한다. 


이를테면 혈압약을 먹다 부종을 경험한 사람이 적지 않다. 혈압약을 복용하면 동맥혈관이 확장하면서 말초혈관의 압력이 증가해 수분이 간질로 이동하게 되기 때문이다. 



또 당뇨병 약이나 진통제, 항염증제, 스테로이드제 등도 부종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약 때문에 부종을 경험한 사람들은 의사와 상의해 복용을 중단한 뒤 부종이 나아지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여성들은 월경 전이나 월경 중 몸이 붓는 경우가 있다.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부는 비만이나 우울증, 이뇨제 사용 등과 관련이 있다고도 알려졌다. 















                                                                                           
                                                                         <도움 :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즐거운 여행길이 자칫 방심으로 인해 악몽의 순간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즐거운 여행을 위해 꼼꼼히 준비하고 떠나는 것이

  좋다.  특히 질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 이라면 특히나 주의해야 한다.

 

 

 

 

 

  여행자클리닉 진료시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요?          
모든 방문국가 및 여행 지역, 기간에 대한 정보가 필요합니다.

해외근무 및 유학을 위해 장기간 외국에 거주하게 되는 경우에는 해당 근무지나 학교에서 추가적으로 요구하는 예방접종이 있으므로 요청 서류를 가져오시면 추가적인 진료에 도움이 됩니다.


 

  해외여행에서 귀국 후 특별한 조치는 없나요?          
해외여행을 다녀온 이후에도 현지의 풍토병이나 감염질환은 잠복기 중에 있다가 귀국 후에 발병하는 경우도 드물게 있기 때문에 귀국 후 수주이내의 발열, 발진 및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감염내과에 내원하여 진료 시 되도록 여행사실에 대해 알리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한 예방약제나 예방주사를 접종한 경우라도 해당질환에 대해 100% 예방효과를 가지는 것은 아니므로 여행 중 또는 귀국이후 이상소견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전문의의 진료를 받으시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장거리 운전 후 척추 피로 풀어야          
국내여행에서는 직접 운전을 하여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대부분의 여행자는 장거리 운전과 막히는 도로의 사정으로 척추에 부담을 주는 경우가 많아 즐거운 여행을 망칠 수 있다. 보통 앉아 있을 때는 서 있을 때보다 허리에 두 배 가량 하중을 더 받기 때문에 운전 시 엉덩이와 허리를 가급적 좌석 깊숙이 밀착시켜 앉아 척추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 좋다.


 

등받이 각도는 100~110도 정도가 적당하며, 보조등받이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러나 바른 자세로 운전하더라도 운전시간이 길어지면 허리와 어깨 근육이 경직되기 쉽다.

라서 주기적으로 휴게소에 들러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만약 해외여행으로 장시간 비행기를 이용한다면 목과 허리, 어깨, 등이 쑤시고 아픈 ‘비행척추피로증후군’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데 이는 매 시간마다 한차례씩 통로를 걸으며 몸의 긴장을풀어주는 것이 좋다.

이러한 상황이 여유 치 않다면, 기지개 등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리를 충분히 뻗을 수 있도록 짐은 머리 위 보관함에 넣고, 쿠션을 목과 허리에 괸다.

두 발목을 수시로 움직이거나, 목을 좌우로 까딱거리는것도 좁은좌석에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좋은방법이다.

 

  오랜 비행에 심부정맥혈전증 주의해야          
오랜비행에서심부정맥혈전증은큰걸림돌이다.

‘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 으로도잘 알려진 심부정맥 혈전증은 굵은 정맥에 피가 굳어 혈관이 막히는 병이다.

이 증후군이 무서운 이유는 앉아 있을 땐 아무 증상이 없다가 자리에서 일어나는 순간 증상이 나타나며 다리 혈관에 생긴 혈전이 전신으로 퍼지는 혈관을 타고 올라와 폐동맥을 막는 폐동맥혈전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폐동맥이 막히면 호흡곤란을 겪게 되고 자칫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특히 하지정맥류가 있는 사람에게 잘 나타나므로 하지정맥류가 있다면 먼저 치료 후 해외여행을 가는 것이 좋다.

또한 압박스타킹과 같은 불편한 복장보다는 편안한 복장이 좋으며, 고지혈증과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상비약을 꼭 챙기도록 하자.


 

  당뇨환자는 평소보다 혈당검사를 자주해야          
당뇨환자는 여행 시 철저한 사전점검이 필요하다.

휴가를 떠나기 전 미리 의사와 상의해 혈당을 조절한 후에 여행을 떠나는 것이 좋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여행일정에 따른 당뇨병 진단서와 해당 나라 언어로 된 처방전을 준비하자.

 

또한 언제든 혈당 관리가 가능하도록 인슐린이나 경구혈당강하제는 반드시 챙겨야 한다.

인슐린 주사제는 요즘과 같은 높은 온도에서 약효가 다소 떨어질 수 있어 보관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특히 여행 중에는 음식의 조절이 쉽지 않아 혈당검사를 가급적 자주하고 생활리듬이 불규칙해지므로 저혈당을 위한 간식을 준비하는 것도 잊지 말자.


 

  임산부는 전문이의 진단이 필수          
임신기간 중에는 가능한 한 장거리 여행은 피하는 것이 좋으나 어쩔 수 없이 여행을 떠나야 한다면 가급적 가까운 곳으로 가는 것이 좋다(보통 임신 12주~9개월).

하지만 유산의 우려가 있으므로 유산 경험이 있거나 쌍태임신, 자궁기형 및 무력증, 양수과다증이 있는 임산부와 임신초기 3개월과 마지막 달인 경우는 피하는 것이 좋다.

 

여행 전에는 반드시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고 건강에 이상이 없다면 자동차로 이동해야 한다.

단, 1시간마다 휴식을 취해야 하며 음식과 물이 바뀌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임신 32주 이상의 임산부는 항공여행을 하지 않는 게 좋다.


 

  아이들은 집에서 준비해 간 간식 위주로          
아이들은 여행 중 들뜬 마음에 쉽게 흥분하고 여기저기 뛰어놀기 마련이다.

따라서 보호자들이 아이들의 몸에 무리가 가지 않게 주의해야 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바깥에서 파는 음식물 보다는 준비해 간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차로 이동할 때에는 되도록 아이의 평상적인 생활리듬을 깨지 않도록 시간대 선택을 신중히 해야 한다.

더불어 수면을 방해하면 스스로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능력에 지장을 주므로 어른들이 자는 아이를 들춰 안고 가거나 이동을 너무 자주하는 것은 좋지 않다.

그리고 차안의 공기를 환기시키는 것도 잊지 말자.

 

 


글  /  안병선
도움말  /  김영한  연세가정의학과의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087
Total2,016,26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