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정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6.03 할 줄 아시나요? 심폐소생술!

 

 

 

 

 

주위에서 사람이 갑자기 쓰러졌을 때 시도해야 한다. 쓰러진 사람에게 다가가 양쪽 어깨를 두드리면서 큰 소리로 괜찮은지 물었을 때 대답이 없이 몸이 움직이지 않고 눈도 깜빡이지 않으며 숨이 멈춰 있거나 불규칙적이면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심장이 멎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곧바로 119에 전화해 응급의료를 요청한 뒤 곧바로 심폐소생술에 들어가야 한다.

 

 

 

심장이 멎은 뒤 4분이 지나면 뇌로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못해 뇌가 손상되기 시작한다. 그 전에 반드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해야 뇌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심장 정지 후 10분 안에 심폐소생술을 못 하면 환자가 사망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 회복하더라도 뇌가 심하게 손상됐을 우려가 크다. 심폐소생술을 시작한 뒤에는 구급차 등 응급의료팀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계속해야 한다.

 

 

 

한쪽 손등과 다른 한쪽 손바닥이 닿도록 두 손을 깍지 끼고 손바닥을 아래로 향한 채 손바닥의 뒤꿈치 부분을 환자의 가슴 중앙에 댄다. 무릎을 꿇고 양팔을 쭉 편 자세에서 몸무게를 실어 환자의 가슴과 수직이 되도록 힘껏 내리 누른다. 이 가슴 압박 동작을 1분이 100~120회 정도 속도로 빠르게 반복하는 것이다.

 

가슴 압박을 30회 하고 나면 환자의 머리를 젖히고 턱을 들어 올린 다음 한쪽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환자의 코를 막고 환자의 가슴이 올라올 정도로 약 1초간 환자의 입에 대고 숨을 불어넣는다. 가슴 압박 30회와 인공호흡 2회를 번갈아 반복하면 된다.

 

 

 

인공호흡이 꺼려진다면 가슴 압박만 계속 반복해도 괜찮다. 단 환자의 가슴이 5, 6cm 깊이만큼 눌릴 정도로 세게 압박해야 효과가 있다. 가슴 안쪽에 있는 심장까지 눌려 혈액이 돌아 머리 쪽으로 가야 환자의 생명 유지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2000년대 중반 조사 결과 국내에서 119에 신고해 구급차가 현장에 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13.3분으로 나타났다. 환자를 태운 구급차가 응급실에 도착하기까지는 환자가 쓰러진 뒤 평균 27.4분이 소요된다.

 

심장이 멎은 뒤 4분만에 뇌 손상이 시작되는 것에 비하면 너무 오래 걸린다. 심장 정지가 의심되는 사람을 발견하면 응급의료를 요청하고 즉시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시작해야 한다.

 

 

 

심폐소생술을 하다 간혹 환자의 갈비뼈가 손상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심장이나 뇌 손상에 비하면 크지 않은 문제다. 다행히 우리나라에는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사람이 환자의 몸에 손상을 주더라도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도록 보호하는 법률이 최근 만들어져 있다. 혹 심장이 멎지 않은 환자에게 심장 정지인 줄 알고 심폐소생술을 잘못 시도했어도 심각한 문제가 생기지는 않으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병원 밖에서 심장이 멎어 쓰러진 사람을 발견한 최초 목격자가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비율이 국내에선 안타깝게도 1.4%에 불과하다. 40~60%에 달하는 선진국과 비교하면 부끄러울 만큼 낮은 수치다. 우리나라에서 1년에 2만5,000여 명의 심장이 갑자기 멎는데, 이들의 생존율이 2.5% 안팎에 불과한 이유가 이와 무관하지 않다. 스웨덴의 심장 정지 환자 생존율은 14%, 일본은 10.2%, 미국은 8.4%로 보고돼 있다.

 

 

 

평소 동맥경화증, 당뇨병, 고지혈증 등을 앓고 있는 사람, 고혈압이나 비만인 사람, 흡연자 등은 늘 갑작스런 심장 정지 위험이 따라다닌다고 보면 된다.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 중 이런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이 있다면 평소 심폐소생술을 더더욱 숙지해둘 필요가 있다.

 

 

 

쓰러지기 직전 환자들은 대개 극심한 가슴 통증을 호소한다. 흉통이 수분 정도 이어지다 괜찮아지면 협심증, 30분 이상 지속되면 급성 심근경색일 가능성이 높다. 둘 다 심장혈관이 막힌 상황이라 심장 정지 위험이 있다. 협심증 환자가 흉통을 호소할 때는 앉히거나 눕힌 다음 혈관확장제인 니트로글리세린을 혀 밑에 넣어준다. 그러면 대부분은 통증이 가라앉는다. 별 반응이 없다면 심장 정지 가능성을 대비해 응급의료를 요청해야 한다.

 

글 / 한국일보 문화부 의학 담당 임소형기자
(도움말 / 노태호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대한심폐소생협회)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1,023
Total1,971,467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