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데노이드비대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06 콧물과 코 막힘? 세 가지 질병 구분하세요





다시, 환절기. 일교차가 점점 벌어지며 병원 찾는 발길이 많아지는 시기다. 환절기에 많은 이들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병으로 코감기와 비염을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은 증상이 서로 비슷해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이름이 생소한 아데노이드 비대증도 코에 나타나는 병으로, 코감기나 비염과 흔히 혼동할 수 있다. 증상은 유사하지만 치료법은 서로 다른 만큼 이들 세 가지 병의 차이를 분명히 알아둘 필요가 있다.

 


감기와 비염의 가장 큰 공통점은 콧물이 나고 코가 막히는 증상이다. 그런데 콧물의 양상은 전혀 다르다. 감기일 때 나는 콧물은 처음에는 맑게 흐르다가 점점 누렇고 찐득찐득하게 변한다. 반면 알레르기성 비염은 맑은 콧물이 계속 흘러내린다.


감기에 걸리면 콧물과 함께 목에 자극이 느껴지면서 기침이 나온다.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거나 목구멍 안쪽에 가래가 생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기침보다는 재채기를 많이 한다. 코가 간질간질해지면서 갑자기 재채기를 여러 차례 반복하는 게 일반적인 비염 증상이다



감기는 목이 아프거나 열이 나거나 온몸이 욱신거리는 증상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비염이면 대개 이런 증상은 없지만, 눈이 충혈되거나 눈 주위가 가려워진다. 냄새를 잘 못 맡거나 머리가 아프고 피로해지는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감기는 일반적으로 충분히 쉬면서 수분과 영양 섭취만 잘 해도 1주일 정도 지나면 증상이 자연적으로 나아진다. 그러나 알레르기성 비염은 원인 물질이 없어지지 않으면 증상이 계속된다.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해 걸리는 감기와 달리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이 특정 원인 물질에 대해 과민반응을 일으켜 생기는 병이기 때문이다. 알레르기 비염 원인 물질로는 집먼지 진드기, 애완동물의 털, 꽃가루 등을 들 수 있다



코가 막히는 증상이 유독 오래 가면서 입으로 숨을 쉬어야 하거나 자는 동안 코를 고는 상황까지 갔다면 감기나 비염이 아닐 수 있다. 이때는 아데노이드 비대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편도선의 일종인 아데노이드는 코와 목 사이에 있는 조직으로, 세균을 비롯한 외부 물질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역할을 한다.


세균이 반복적으로 침투하거나 콧속에 오랫동안 염증이 남아 있는 경우 아데노이드에도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염증 때문에 아데노이드가 부어 올라 호흡을 위해 공기가 드나드는 통로가 좁아지는 병이 아데노이드 비대증이다.


숨을 쉬기 힘들어지고 콧물도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해 코 막힘도 점점 심해지게 된다. 아데노이드가 비정상적으로 커지면 세균이 더 잘 모이게 되고, 비염이나 축농증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귀와 연결되는 길을 막을 경우 중이염을 일으키거나 청력을 떨어뜨릴 가능성도 있다



아데노이드는 보통 초등학교 중반 나이까지 자라다가 이후 작아지거나 없어진다. 때문에 이 시기에 아데노이드에 문제가 생기면 잠을 잘 못 자 성장에 방해가 되거나 주의력이 떨어져 학업에 지장을 받을 수 있다. 코 막힘 증상 때문에 입을 벌리고 숨을 쉬게 되면서 치아 배열이나 얼굴 형태가 변형될 우려도 있다.


알레르기 비염 역시 방치하면 만성화하거나 자칫 천식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콧물이나 코막힘 증상이 계속될 경우 감기인지 비염인지 아데노이드 문제인지를 병원에서 정확히 진단 받고 적절한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도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하나이비인후과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51
Today96
Total2,130,5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