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스마트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8 혹시 너도 팝콘브레인??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에도 수십 번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TVPC 등 전자기기를 이용한다. 전자기기를 사용하면서 사람은 생활의 편리함을 누리지만 건강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미국 CNN보도에 따르면 인간이 전자기기로 멀티태스킹(동시에 여러 일을 하는 것)에 익숙해지면 뇌의 구조는 정작 현실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에 적응하지 못하는 방향으로 바뀐다고 했다.



이른바 팝콘브레인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영화관에 가면 즐겨 먹는 팝콘은 순간의 열을 가하면 옥수수알이 꽃처럼 튀어 오르게 되는데 전자기기에 오래 노출되면 팝콘처럼 곧바로 튀어 오르고 자극적인 현상에만 반응할 뿐 눈에 보이지 않는 타인의 감정이나 느린 변화에 대해서는 무감각해진다는 뜻이다. 

 

이러한 팝콘브레인증상은 다양한 기능이 들어있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접할 수 있는 환경에 기인한다. 별 다른 용무가 없어도 스마트폰이 없으면 불안하거나, 수시로 SNS와 메일을 체크하는 등 전자기기에 중독되는 현상이 그것이다.


  

인간은 시각뿐 아니라 촉각이나 후각, 청각 등 다양한 감각으로 정보를 습득하고 상황을 파악한다. 그러나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에만 지나치게 몰입하면 특정 자극에만 반응하게 되면서 감각이 무뎌질 수 있다.


실제로 한 연구기관이 초등학생을 상대로 뇌기능을 테스트한 결과 전자기기에 중독된 아이들은 일반 아이들에 비해 자극을 느끼는 속도가 아주 빠르거나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중독으로 우측 전두엽이 둔해져 좌뇌와 우뇌를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울거나 떼를 쓰는 자녀에게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애니메이션 동영상을 보여준 경험이 있을 것이다. 스마트폰이 일종의 보육도우미가 되고 있는 셈이다. 가장 강력하고 간편한 방법이라서 한국의 부모들은 큰 경계 없이 어린아이들에게 전자기기를 노출시킨다.

 

전자기기 중독은 뇌의 피로를 야기할 뿐더러 사용자의 뇌는 생각 중추를 담당하는 회백질 크기가 줄어드는 원인이다. 전자기기 의존도를 낮추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팝콘브레인 증상을 겪지 않으려면 스마트폰, PC, TV를 보는 시간을 엄격하게 제한해야 한다. 2세 이하 유아기에는 아예 전자기기 노출을 차단하고 2~7세는 30분 이하, 7세 이후는 2시간 이내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중간에 최소 2분 동안은 창 밖을 보는 것이좋다. 또 하루 중 일정 시간에는 각종 디지털 기기에 해방된 자유 시간을 만들어 의존도를 낮춘다.

 

*출처: 미국CNN, 미국 소아과학회 등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3
Today1,138
Total2,013,217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