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천 냥이면, 눈이 구백 냥'이라는 옛말이 있듯이 눈은 그만큼 소중하다는 말이다. 이렇게 귀중한 눈을 지키는 수호천사는 뭘까?

 

모두가 짐작하는 대로 눈 건강을 위한 수호천사는 눈물이다. 인간을 포함해 모든 포유류는 눈을 보호하고자 눈물을 분비하며 눈물을 통해 눈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다른 신체 부위와는 달리 눈동자에는 핏줄이 연결돼 있지 않은 탓에 눈물이 없으면 눈동자의 세포는 말라죽고 만다.




 

 [눈 건강을 위해 알아두자]



우리 눈은 이렇게 생겼다.”


 

우리 몸이 70% 이상 물로 구성되어 있듯이, 눈도 각막과 결막 앞쪽에 눈물층을 형성하고 있는데 눈물은 눈꺼풀이 덮여있는 눈알 위쪽 가장자리에 있는 주 눈물샘에서 나온다.

 

눈물은 겉으로 보면 물로만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점액질, , 기름 등 세 가지 중요한 성분으로 구성돼 눈 표면에 얇게 붙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눈 표면에서 눈물의 가장 안쪽 층이 점액층이다. 여기 있는 점액질은 눈물이 눈 표면에 잘 부착할 수 있게 해주고 죽은 세포나 부스러기들이 눈물에 씻겨 나갈 수 있게 해준다. 점액층 위에는 눈물 대부분을 차지하는 물 성분이 있는데 여기에는 물뿐만 아니라 전해질과 항체, 세균 분해 물질 등이 들어있다.

 

그리고 가장 바깥층은 기름층으로, 눈꺼풀 가장자리에 있는 기름 분비샘에서 나온 기름 성분이 얇게 눈물 표면을 덮고 있다.


기름층은 눈물이 쉽게 증발하지 않도록 해주는데 비누가 눈에 들어갔을 때 따가움을 느끼는 것도 이런 기름층이 파괴돼 눈에 직접적인 자극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한 눈물에는 락토페린, 라이소자임, 리보뉴클레아제 등 눈을 보호하는 온갖 면역물질이 들어있다. 과학계에서는 이들 성분을 암 치료제나 에이즈 치료제로 개발하고자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

 

 

 

 

[눈 건강에 좋은 눈물]



눈물은 기분에 따라 맛이 다르다.”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기본적 눈물, 반사적 눈물, 정서적 눈물 등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기본적 눈물은 눈을 4~5초마다 한 번씩 깜빡일 때마다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극소량이 일정하게 흘러내려 평소 눈을 촉촉한 상태로 유지하고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반사적 눈물은 최루탄 가스, 티끌 등 외부의 자극을 받았을 때 눈꺼풀 바깥쪽 주 눈물샘에서 순간적으로 많은 양을 분비해 방어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눈을 보호하는 작용을 한다.

 

그리고 정서적 눈물은 희로애락 등의 감정이 북받쳤을 때 흘리는 정서적 눈물로 보통 사람만 이런 정서적 눈물을 흘리는 것으로 알지만 미국 하버드대학 동물학자들이 관찰한 결과를 보면 바다 수달 등의 일부 동물들도 감정의 눈물을 흘리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이런 감정의 눈물을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과 독소가 빠져나가고 엔도르핀, 옥시토신 호르몬 분비 등으로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하면서 호흡과 심장박동이 안정을 되찾게 된다고 하는데 특이한 점은 정서적 눈물은 감정에 따라 맛이 다르다는 것이다.

 

 

화가 치밀어 흘리는 눈물은 짜다고 하는데, 이는 분노를 하게 되면 내부기관을 통제하고 조절하는 교감신경이 흥분해 평소보다 눈을 크게 뜨고 깜박임 현상이 줄어들면서 수분은 적고 염화나트륨이 많은 눈물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한다.

 

슬플 때 흘리는 눈물은 산성 성분이 많아서 신맛이 나는데, 몸에 안 좋은 화학성분들을 밖으로 배출하기에 몸에 좋다고 한다.

 

반대로 기뻐서 흘리는 눈물은 약간 단맛이 섞여난다고 합니다. 이렇게 건강의 필수 요소인 눈물 시스템에 이상이 생기면 안구건조증에 시달릴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

 

 

 

 

 

 

 

[눈 건강을 위한 안구건조증 예방]



우리 눈 건강, 우리가 지키자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말라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으로 처음에는 대부분 눈이 건조한 느낌을 갖지만, 점점 심해져서 눈 표면에 상처가 생기거나 염증이 생기면 사물이 흐릿하게 보일 수 있고 심하면 눈 주변의 통증이나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눈물 때문에 이런 고생을 하지 않으려면 평소 눈을 자주 깜빡여 눈물이 잘 나오게 해주고, 활동하는 동안 잠깐이라도 눈을 감고 쉬어주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였으며 밤에 잠을 푹 자야 하는 것도 물론이라고 한다.

 

 


(참고문헌 ; '안과 의사 최승일의 눈 이야기', 최승일 지음, 공감 채널 )

 




연합뉴스 기자_서한기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구건조증을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렇지 않다. 단순히 증상이 아니라 안구 ‘질환’으로 봐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실제 눈물의 양이 부족한 경우도 있지만, 눈꺼풀 주변의 기름샘에 염증이 생기는 등의 다양한 원인이 작용한다.


초기에는 안구 건조, 이물감, 따가운 증상에 그치지만 심해지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거나 시력이 떨어질 위험도 있다. 실제 안과 학계는 안구건조증이 단순한 눈물 문제가 아니라, 안구 표면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는 심각한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안구건조증, 질환으로 인식



안구건조증의 발병 기전은 점차 밝혀지는 중이다. 과거에는 단순한 눈물 부족 증상으로 생각했지만 최근에는 눈물층을 구성하는 다양한 성분의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하는 안구 표면의 장애로 인식되고 있다. 


안구 표면의 눈물층은 점액층, 수성층, 지질층 등 다양한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은 왜 증가할까?


안구건조증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211만 8931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에는 232만 9554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았다. 



안구건조증은 나이를 먹을수록 증가한다. 지난해 미국 안과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18~34세의 안구건조증을 1로 할 때 35~44세의 위험도는 1.28, 45~54세는 1.59였다. 55~64세는 3.34,  65~74세는 3.74, 75세 이상은 4.95배로 급증했다. 


안구건조증은 주로 눈의 기름을 분비하는 마이봄샘의 이상 때문에 발한다. 마이봄샘이 건강하면 맑고 투명한 기름을 만들고 이 기름이 눈물의 증발을 억제한다. 그러나 나이를 먹으면 마이봄샘의 기능이 떨어지고 기름 성분도 변해 안구건조증이 잘 생긴다. 

 

스마트폰 등도 원인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 등 근거리에서 화면을 보게 되면, 평상시보다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최대 5분의 1로 줄어든다. 눈은 깜빡일 때 눈물이 안구 표면을 덮어주는데, 눈을 덜 깜빡여서 안구 표면이 마르는 것이다.



#안구건조증, 유발 질환 따로 있어 



최근에는 만성질환도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되고 있다. 미국 마이애미대 연구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 120명을 1년간 추적조사한 결과, 수면 무호흡증이 안구건조증을 가장 악화시키는 동반 질환이었고, 전립선비대증, 불안장애, 관절염 등 순으로 안구건조증을 악화시켰다. 약물 중에서는 항불안제가 안구건조증을 가장 악화시켰다.


수면 무호흡증이 있으면 밤새 눈을 꽉 감지 않고 느슨하게 뜨면서 각막이 노출돼 안구건조증이 심해질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환자가 먹는 약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에는 알파 차단제라는 약을 많이 쓰는데, 이 약은 눈에 있는 홍채 괄약근의 정상적인 작용을 억제시켜 안구건조증이 악화될 수 있다.



불안장애나 우울증 환자 역시 복용하는 약인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세로토닌은 뇌에도 작용을 하지만 눈물 분비와 조절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눈은 우리 몸에서 신경이 많고 예민한 부위이기 때문에 심리적 스트레스가 큰 사람은 눈의 불편감이나 통증을 과민하게 느끼는 편이다. 


류마티스 관절염 같은 자가면역질환이 있으면 온몸에 염증이 많은 상태라 눈 표면과 눈물샘에도 염증을 유발해 안구건조증이 악화되거나 발생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 염증 유무 등 정확한 진단 필수


안구건조증은 원인에 따라 치료법도 달라지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 염증 유무를 진단하는 검사, 눈물 양 측정 검사, 마이봄샘의 이상 여부를 알 수 있는 검사를 해서 안구건조증의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해야 한다. 



치료는 안구건조증은 대다수가 눈물에 기름을 분비하는 마이봄샘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때는 온찜질이나 눈꺼풀 전용 세척제를 사용한다. 그래도 낫지 않는 경우에는 항염증 안약이나 경구용 항생제 복용이 필요할 수 있다. 심한 경우 결막성형술 등 외과적인 방법이 사용되기도 한다.


평소 생활습관도 중요하다.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빡이면 도움이 된다. 최소 4초에 1번, 즉 1분에 15번씩 눈을 의식적으로 깜빡여보자. 쉬는 시간마다 5분 정도 눈을 감고 있으면 안구건조증 예방에 좋다. 



#안구건조증 예방하는 7가지 습관


1 컴퓨터·스마트폰 장시간 하지 않기

2 적절히 휴식하기

3 실내 습도 40~60% 유지하고 자주 환기하기

4 컬러렌즈 사용 최소화하기

5 가렵거나 이물감 있을 시 눈을 비비거나 만지지 않기

6 눈 주변 청결하게 유지하기

7 피로 해소와 면역력에 좋은 비타민C 섭취하기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안과 김태임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19
Today680
Total2,792,049

달력

 « |  » 202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