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 유독 성가신 액취증은 모든 사람에게 다 같은 정도로 나는 것은 아니라 아포크라인한선발달이 심하고 분비능이 클수록 냄새가 심하게 된다. 내분비 기능이 왕성해지는 사춘기 때 증세를 주로 호소하고 폐경 이후의 노인에게는 발생하지 않는다.

 

대개 남자보다는 여자에게, 마른 사람보다는 뚱뚱한 사람에게, 또 생리 전후에 많이 난다. 서양인에게 많고 한국인의 경우 10% 선으로 보고되고 있다. 되고 있다. 또한 유전적인 성향이 강해서 집안 내력을 살펴보면 자신의 액취증 증세를 확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환자의 20% 정도는 유전과 상관없이 발생하기도 한다.

 

 

 

액취증의 원인은?

 

우리 몸에는 200~300만 개의 땀샘이 있다. 이를 분류하면 체온조절과 노폐물 배출을 하는 에크라인한선(eccrine sweet gland)’과 겨드랑이 같은 은밀한 부위에 주로 분포해서 지방산 등을 배출하는 아포크라인한선(apocrine sweet gland)’으로 나눌 수 있다. 사춘기를 겪으면서 아포크라인한선은 더 왕성하게 작용을 하게 되고, 이후 아포크라인한선에서 나온 땀이 피부 표면의 세균에 의해 암모니아 등을 형성하면서 고약한 냄새가 나게 된다.

 

 


액취증 증상 및 진단은?

 

주관적인 판단법으로는 향기 없는 티슈를 양쪽 겨드랑이에 끼운 후 5분 후에 냄새를 맡아 보아 역겨운 냄새가 난다면 액취증으로 의심해볼 만하다. 병원에서 객관적 테스트로는 ‘Minor test’라는 것이 있는데, 이는 재발 여부를 판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액취증 대응 및 치료법은?

 

액취증은 치료에 앞서 과연 내가 치료의 대상인가하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하는 질환이다. 왜냐하면 액취증을 호소하는 환자 중 드물게는 암내 공포증이란 정신 질환에서 기인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결백증의 일면으로 표출되는 것으로 특히 여성의 경우 자신의 냄새에 너무 민감해 필요 없는 치료를 자청하기도 한다. 최종적인 치료의 판단은 전문의와의 상담 후에 결정해야 한다.

 

 


액취증 자가관리법

 

1. 목욕을 자주 하면서 청결한 상태를 유지한다.

2. 겨드랑이 부근을 항상 건조한 상태로 유지한다(파우더 바르기, 건조 목적 티슈 사용하기 등).

3. 천연섬유의 속옷을 입고 자주 갈아입는다.

4. 겨드랑이 털을 짧게 깎는다.

5. 방향제나 소취제를 사용한다.

 

 


액취증으로 인해 의사의 상담이 필요한 경우

 

1. 흰옷을 입으면 저녁 무렵 겨드랑이가 노랗게 변해 있다.

2. 다른 부위에 비해 겨드랑이 땀이 심해 겨드랑이 부위가 축축하게 젖어 있다.

3. 귀지가 축축하게 젖어 있다.

4. 직계 가족 중 액취증 치료를 받은 사람이 있다.

5. 액취증 냄새가 난다는 소리를 다른 사람에게 들은 적 있다.

6. 냄새에 대한 걱정으로 사회생활에 제한을 받는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마다 독특하게 나는 향이 있다. ‘체취’라고 불리는 이 냄새는 먹는 음식이나 유전, 성별, 건강상태, 호르몬, 흡연 여부, 음주 여부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결정된다.



이 중에서도 땀샘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가슴이나 성기, 겨드랑이, 눈꺼풀, 귀 등 땀이 단백질과 결합해 냄새를 만들어내는 것이 바로 아포크린 땀샘이다. 사춘기의 경우에는 피지선이 분비되면서 다양한 냄새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먹는 음식과도 영향이 있어 마늘이나 카레와 같은 음식을 먹고 나면 특유의 체취가 강해지기 쉽다. 하지만 이런 자극적인 음식을 먹지 않았는데도 강하게 체취가 난다면 건강 상태를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사람이 섭취하는 음식은 냄새를 유발하는 대사산물로 분해가 된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에는 간에서 이러한 대사물질이 분해가 되지만 특정 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간에서 분해가 되지 않기 때문에 몸에서 냄새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나이가 들면 나는 노인성 체취는 향수로도 해결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노화가 진행되면 피부 항산화기능이 떨어지면서 산화 산물인 ‘노네날’ 물질이 만들어지고 몸 냄새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물질은 땀과 달리 몸을 닦아도 냄새가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노화로 인한 체취를 막기 위해서는 햇볕을 자주 쐬고 실외운동을 하면서 활동성을 높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물을 자주 마시고 녹황색 채소를 많이 섭취해주는 것도 좋다.



겨드랑이 땀샘 분비가 활성화되는 액취증의 경우에는 땀을 억제해주는 데오드란트를 많이 사용하면 오히려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데오드란트를 지나치게 많이 바르게되면 땀샘을 막기 때문에 더 심화시킬 수 있다.


몸에서 나는 채취가 시큼한 냄새라면 당뇨일 가능성이 크다. 또 신장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암모니아와 비슷한 냄새가 날 가능성이 있다. 또 간 질환, 갑상선에 문제가 있을 때에도 특이한 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부작용 없이

좋은 향기 남기려면


좋은 향을 맡게 되면 기분 좋은 호르몬이 나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울증이나 불면증을 치료하는 데 향기를 이용한 아로마테라피 등을 이용하는 것도 이러한 원리 때문이다. 



최근에는 향수나 방향제에 포함된 화학물질이 호르몬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건강한 향기를 찾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만약 향수나 바디미스트처럼 인공 향기에 의존해야 하는 경우라면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멀리 분사하는 것이 좋다. 특히 땀이 많이 나는 계절에는 진한 향수가 체취와 섞여 불쾌한 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에 가벼운 향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머리 주변에 뿌리거나 코 주변, 얼굴에는 뿌리지 말아야 하고 땀이 많이 나는 부위나 피지선 분비가 가장 활성화되는 가슴 중앙은 피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201
Total2,692,323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