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뇨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16 [산수유] 이른 봄에 피는 꽃

    

 

 

 

 

 

 

 

 

이맘때쯤 이면 주변에 볼 수 있는 노란 꽃이 있습니다. 바로 산수유 꽃입니다. 3월 중순쯤 피기 시작해서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지면 잎이 나옵니다. 노란 꽃이 지고 열매가 맺기 시작해서 가을이 되면 열매가 붉게 익어 수확을 합니다. 수확한 열매 안의 씨를 빼고 말리게 되면 약재로 사용하는 산수유가 됩니다. 산수유를 입에 넣어보면 단맛과 신맛이 납니다. 보통 단맛이 나는 약재는 몸을 보하는 작용이 있습니다. 산수유 역시 심장을 튼튼하게 하여 마음을 편안하게 해 줍니다. 또한 신맛은 수렴하는 작용을 하여 식은땀이 나는 증상,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상을 치료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산수유는 자양 강장의 효능이 있어서 몸을 보하는 약재로 처방에 널리 사용해 왔습니다.

 

 

 

 

산수유의 과육에는 우리 몸을 이롭게 하는 로가닌, 탄닌, 사포닌 등의 성분과 포도주산, 사과산, 주석산 등산이 함유되어 있고, 그 밖에 비타민 A와 다량의 당(糖)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씨앗 부분에는 팔미틴산, 올레인산, 리놀산 등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과육을 약재로 약용하는데 동의보감, 향약집성방 등에 의하면 강음(强陰)(음을 보하는 것), 신정(腎精)(신장의 정기를 보하는 것)과 신기(腎氣)보강, 수렴 등의 효능이 있다고 나옵니다. 두통, 이명(耳鳴)(귀울림), 해수병(기침), 해열, 월경과다 등에 약재로 쓰이며 식은땀, 야뇨증 등의 민간요법에도 사용된다고 하였습니다. ​차나 술로도 장복하며, 지한(止汗, 땀을 멈춤), 보음(補陰)의 효과도 있습니다.

 

​특히 한방 처방에 육미지황탕이라는 처방이 있는데 산수유가 신장의 정혈을 보하여 기운이 새어나가지 못하도록 수렴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단 산수유는 몸에 열이 많거나 가슴이 답답한 화열(火熱)의 증상이 있으면 사용을 주의해야 하며 특히 열성 피부 질환이나 건조하며 가려운 경우 주의해야 합니다. 또 위장에 염증이 있는 경우, 식도염, 속쓰림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주의해야 합니다.

 

 

 

 

봄바람이 더욱 따스해지는 3월에는 산수유 꽃구경을 가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산수유 나무는 한국과 중국이 원산지이며, 한국의 중부 이남에서 많이 재배합니다. 국내에서는 전라남도 구례군 산동면에 자연군락이 있어 3월이면 온 들판이 노란색 장관을 연출합니다.


글 /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왕경석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7
Today1,153
Total1,921,97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