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는 모두의 관심사다. 몇 시간씩 옷을 고르고 헤어스타일을 고민하는 것도 결국은 이미지때문이다. 이미지에 초연하다는 건 어찌 보면 ‘나는 만사에 게으르다’는 고백일지도 모른다. 이미지는 한 번 박히면 쉽게 바뀌지 않는다. 그만큼 각인 효과가 강하다. 당신의 이미지는 바로 당신의 가치다. 이미지 관리는 당신의 격(格)을 높이는 시작점이다.




약속을 잘 지키는가. 정직한가. 사실을 부풀리는 버릇이 있는가. 옷차림은 단정한가. 월급값은 제대로 하는가. 자신의 단점을 애써 숨기는가. 자기 합리화를 자주 하는가. 이중 잣대를 수시로 쓰는가. 험담을 자주 하는가. 남의 얘기를 경청하는가, 의견이 다르면 바로 언성을 높이는가. 사실 이 정도면 당신의 이미지를 체크하는 데 충분하다.





약속은 이미지의 처음이자 끝이다. 누군가 ‘약속은 비즈니스의 영혼’이라고 했다. 조금 과장하면 ‘약속은 삶의 영혼’이다. 약속 두어 번 어기면 당신의 이미지에 결정적 흠이 생긴다. 약속을 너무 쉽게 하지 마라. 그래야 못 지키는 약속이 적어진다. 차가 막혔다고 변명하지 마라. 당신의 상대는 똑같은 상황에서 시간을 지키지 않았는가. 옷차림은 당신이 누군지를 말해준다. 속만 꽉 차면 된다고 말하지 마라. 사람들은 이미지에 콘텐츠를 얹는다. 문질빈빈(文質彬彬), 안팎이 조화로워야 빛나고 빛난다.




'사람은 누구나 두 마리 개를 키운다.  한 마리는 편견, 또 한 마리는 선입견이다.' 얼마 전 인터넷에서 무릎을 치며 읽은 문구다. 맞는 말이다. 사람은 누구나 편견과 선입견의 굴레를 벗지 못한다. 나는 누군가에게 편견의 굴레를 씌우고, 누군가는 나에게 비슷한 굴레를 씌운다. 사람은 속보다 겉으로 판단한다. 보이는 대로 보지 않고, 보고 싶은 대로 본다. 보고 나서 정의하지 않고, 정의부터 하고 본다.





당신의 키가 아주 작다고 가정하자. 키가 훤칠한 네 명의 지원자와 회사 입사 그룹 면접을 보고 있고 그중 한 명만이 뽑히는 상황이다. 키와 능력은 거의 상관이 없지만, 키가 면접관의 편견을 자극할 수는 있다. 이럴 때는 당신이 먼저 선수를 쳐야 한다. “저는 키가 작지만 제 지식의 키, 창의력의 키는 누구보다 큽니다.” 이리 당차게 말하면 면접관은 ‘이 친구 뭐가 있구나’하고 키에 대한 편견을 내려놓을 것이다. 그럼 당신은 훤칠한 면접자들과 ‘같은 키’에서 면접을 보게 된다. 당당한 목소리는 ‘당당한 카드’에서 나온다. 그 카드는 당신이 만들어야 한다.





명백한 약점은 숨기지 마라. 숨길수록 스트레스가 쌓이고 위축만 될 뿐이다. 대신 약점을 상쇄할 카드를 준비하고 언제든 필요한 순간에 당당히 내밀어라. 당신에게 단점이 있다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단점을 보완하든지, 단점을 커버할 다른 장점을 계발하든지. 세상에 약점없는 사람은 없다. 약점은 스스로 보듬어야 한다. 자존은 이미지의 바탕이다.




셰익스피어는 말했다. “스스로에게 진실하면 밤이 낮을 따르듯 대개의 일이 순리대로 풀린다. 진실처럼  아름다운 건 없다. 진실로 구하고, 진실로 무장하자.” 사소한 거짓말을 하지 마라. 들통나면 당신의 이미지에 흠이 생기고, 들통나지 않으면 당신은 다음에 더 큰 거짓말을 한다. 당장 조금 손해를 보더라도 정직해라. 정직은 결국 그만한 가치를 한다. ‘정직은 최상의 정책’이라는 말은 결코 허언이 아니다.





언어는 이미지의 큰 부분이다. 거짓, 험담, 허세, 과장은 모두 이미지에 독이다. 혀로 입은 상처는 칼로 입은 상처보다 훨씬 더 오래간다. 혀를 흉기로 쓰지 마라. 언어는 습관이다. 거짓이 거짓을 말하고, 허세가 허세를 부른다. 언어는 바로 당신이다. 인품의 깊이, 지식의 키, 아량의 크기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수사학≫에서 언어에 급을 매겼다. 논리적 언어는 의외로 3급이다. 논리만 앞세운 말은 마음을 움직이기 어렵다. 2급은 감성의 언어다. 1급은 뭘까? 그건 바로 ‘품성의 언어’다. 품성은 세상 최고의 이미지다. 지식이든 돈이든 권력이든 바른 품성 위에 세워라. 토대가 비툴면 그 위의 모든 것이 틀어진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가 살고 있는 제주도에서 얼마 전 13살 초등학생 소년이 등교 길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 충격적인 사고가 있었다.  언론 보도내용에 따르면 가정불화가 원인이었으며 학교 선생님도 친구들도 소년이 그동안 힘들게 속앓이를 해오고 있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몰랐다. 가끔씩 뉴스를 통해 듣는 이 같은 자살 소식은 안타까움을 넘어 삶에 대한 공허함 마저 들게 한다.

 

당장 내 눈앞의 시련이 극단적인 선택으로 이어지는 것을 볼 때마다 주변인으로서 혹은 어른으로서 도움이 될 방법을 없을까 생각한다. 특히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 질 수 있는 SNS를 통해 자살을 암시하는 댓글이 올라온다면 당장 어떻게 해야 할지 망설여 질수도 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에서 안내하는 자살충동 대처법은 크게 5가지다.  첫째는 스스로에 대한 약속이다. 지금 고통스럽고 힘들더라도 난 충동적인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과도 같다. 두번째는 아무리 힘들더라도 술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다. 술을 마시면 충동적이 되거나 자살생각이 더욱 강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세번째는 집에 약, , 면도칼 등 자신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물건을 치우는 일이다

 

어렵다면 스스로 안심하다고 생각되는 부모님 집이나 친구집 등의 장소로 옮기고 이것도 여의치 않다면 단기간 입원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좋겠다. 네번째는 쉽지만은 않겠지만 희망을 가지는 것이다. 고통스럽다는 감정 역시 내가 살아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이러한 감정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회의 희망을 엿보는 것이다. 인생이 매번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는 만큼 힘든 시기 자신만의 시간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 마지막으로 다섯번째는 자살감정을 유지하지 않는 것이다.

 

죽고 싶은 생각이 들 때는 믿을만한 사람에게 그 감정을 말해야 한다. 상담전화의 상담원, 친구, 상담사, 목사님, 신부님, 선생님, 의사 등 신뢰할만한 누군가를 만나서 털어놓고 안정을 찾아야 한다. 단지 말하는 것만으로도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내는데 힘이 될 수 있다.

 

 

 

 

 

 

사춘기 청소년들은 그 어느 때 보다 예민한 시기다. 특히 가정불화, 친구관계, 이성문제, 학업스트레스 등이 얽히고 섥한 시기이기도 하다. 때문에 청소년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선 그 어느 때 보다 유심히 살피고 무심코 지나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먼저 청소년 자실이 의심되면 침착하고 낮은 음석으로 자살의도를 물어야 한다. 그리고 "너 정말 화가 났겠구나", "넌 분명히 상처받은 거구나" 등의 말로 안도감과 신뢰감을 줘야한다. 이때 종교적인 설교나 막연하게 낙관적으로만 생각하라는 조언은 별 도움이 될 수 없다. 자살 가능성이 높은지를 알아보기 위해선 구체적인 자살 방법을 물어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자살 충동을 가진 청소년이 약물구입이나 추락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좀 더 위기상황이라는 것을 감지하고 보다 전문적인 상담이 들어가야 한다 

 

중요한 것은 자살충동을 느낄 경우 절대 혼자 둬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자살 도구도 미리 치워두고 휴대폰에 자살예방 전문상담 전화번호나 친구 가족 등의 번호를 단축키로 저장시켜 놓아 언제든 전화하도록 해야 한다. 이 밖에도 평소 우울증을 앓는 경우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하기도 하는데 자칫 소중한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만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자살을 부르는 우울증은 주위의 세심한 배려와 사회시스템이 같이 갖춰져야 근본적인 해결을 기대할 수 있다. 통계를 보면 우울증 환자의 15~20%가 자살 시도를 하는데 전문가들은 이 우울증에 따른 자살은 예방이 가능하다고 입을 모은다정신과 전문의들은 우울증은 뇌의 신경전달물질 분비가 교란되는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의지로 치료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한다.

 

노인은 우울하다는 말 대신 몸이 아프다고 말하고 청소년들은 비행을 저지르면서 우울증을 표현한다. 일상생활에서 이 같은 우울증 이상증세가 반복되거나 2주 이상 계속된다면 전문의 진단이 필요하다. 여기서 반드시 해결하고 가야 할 문제는 사회적인 편견이다. 정신과 치료를 받을 경우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거나 손가락질 대상이 된다는 생각에 실제 자살시도한 사람들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극 소수에 불과하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한민국 15~69세 중 3.7%가 자실시도를 했고 그 뒤 정신과 치료경험은 0.4%에 불과했다. 결국 자살로 연결될 수 있는 우울증은 꾸준한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고 우리사회의 관심과 노력이 뒷받침 돼야 해결 될 수 있는 문제이다.

 

 

 

 

 

 

응급상황시 연락처

 센터

번호

 공공서비스    119, 112

 자살예방센터 핫라인

 1577-0199 (24시간

 보건복지콜센터 

 129

 여성긴급전화

 1366 (24시간

 

 

광역·지역 정신보건센터 및 관련 기관 정보제공

 센터

 홈페이지

 중앙자살예방센터   www.spckorea.or.kr

 


자살예방센터

 센터

 번호

 홈페이지

 강원도광역자살예방센터   033-251-1970   www..gwmh.or.kr

 경기도자살예방센터 

 031-212-0437 

 www.mentalhealth.or.kr

 광주광역시자살예방센터 

 062-600-1900

 

 부산광역시자살예방센터 

 051-242-2575 

 www.busaninmaum.com

 서울시자살예방센터 

 02-3444-9934 

 www.suicide.or.kr

 성북구자살예방센터 

 02-916-9193 

 www.sbcmhc.or.kr

 수원시자살예방센터 

 031-228-3279 

 www.csp.or.kr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 

 032-468-9911 

 www.icmh.or.kr

 천안자살예방센터  

 041-571-0199 

 www.caspi.or.kr

 한마음한몸자살예방센터  

 02-318-3079 

 www.3079.or.kr

 


자살유가족 지원 기관 정보 제공

 센터

 홈페이지

 한국자살예방협회

 www.sucideprevention.or.kr

 


노인상담 관련

 센터

 번호

 홈페이지

 대한노인회  

02-715-2928 

 www.koreapeople.co.kr

 노인보호전문기관  

02-3667-1389

 

 서울어르신상담센터  

02-723-9988 

 www.seoulfriend.or.kr

 경기도노인종합상담센터   

 031-222-1360 

 www.noinmaum.or.kr

 


종교지원

 센터

 번호

홈페이지 

 한국생명의전화(기독교)  

 1588-9191(24시간

 www.lifeline.or.kr

 자비의전화(불교)  

 02-737-1114(24시간

 www.jabi24.org

 한마음한몸운동본부(천주교)  

 1599-3079 

 www.obos.or.kr



가족지원서비스

 센터

번호 

 홈페이지

 건강가정지원센터  

 1577-9337 

 www.familynet.or.kr

 


약물 및 알코올 상담

 센터

번호 

홈페이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02-2679-0439 

 www.frugfree.or.kr

 한국 알코올 상담센터 협회  

 033-255-3482 

 www.kaacc.co.kr



법률지원

 센터

번호 

홈페이지 

 한국범죄피해자지원중앙센터 

 1577-1295 

 www.kcvc.net

 서울복지법률지원단(법률상담)  

 1644-0120 

 www.welfare.seoul.kr 



/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8
Today133
Total2,063,636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