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여행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10 둘이 하나되어 강을 이루는 양평 두물머리 (2)








여름 휴가 때를 맞춰 처음 방문하게 된 두물머리. 관광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지만, 거리가 멀어서 쉽게 가보지 못한 곳이다. 두물머리는 영화, 드라마, 광고촬영지로 자주 쓰이는 곳으로 두 물이 합쳐지는 곳이라는 의미이며 한자로는 '兩水里'를 쓰는데, 이곳은 양수리에서도 나루터를 중심으로 한 장소를 가리킨다.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강이 시작되는 곳이라서 한강 제1경(두물경)이라는 유일무이한 테마와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관광지이다. 이른 아침에 피어나는 물안개, 옛 이야기가 얽힌 나루터, 강으로 늘어진 많은 수양버들 등 강가마을 특유의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데, 마침 방문한 시간이 오후라서 물안개는 볼 수가 없었다.








두물머리는 남한강 최상류의 물길이 있는 강원도 정선군과 충청북도 단양군, 그리고 물길의 종착지인 서울 뚝섬과 마포나루를 이어주던 마지막 정착지인 탓에 매우 번창하였다. 그러다가 팔당댐이 건설되면서 육로가 신설되자 쇠퇴하기 시작하여, 1973년 팔당댐이 완공되고 일대가 그린벨트로 지정되자 어로행위 및 선박건조가 금지되면서 나루터 기능이 정지되었다.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로 선정된 두물머리는 400년이 넘은 세 그루의 느티나무가 마치 한 그루처럼 우산형으로 어우러져 두물머리마을의 정자목으로 자리하고 있고, 소원을 비는 소원 쉼터는 포토샵으로 자리를 굳혀 사진 한 장을 남기기 위해 줄을 선 모습이 이색적이었다.










두물머리 가는 길 양수리 맞은 편에 위치한 세미원은 수생식물을 이용한 자연정화공원이다. 세미원의 어원은 ‘물을 보면 마음을 씻고 꽃을 보면 마음을 아름답게 하라’는 옛 말씀이 전해지는데, 이러한 어원에 맞게 세미원의 모든 길은 빨래판으로 조성돼 있다.






세미원으로 들어서는 다리는 정조 시대의 배다리를 재현한 것으로 정조 임금의 효행과 배다리 설계에 참여했던 정약용의 지혜를 기리는 44개의 배로 연결되어 있다.






세미원에는 대표적인 수생식물인 연꽃과 수련·창포가 있다. 면적 18만m2 규모에 6개의 연못을 설치하여 한강물이 중금속과 부유물질이 제거된 뒤에 팔당댐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해두었다.





사진 찍기에 좋은 인기 장소 두물머리는 이른 아침 피어나는 물안개와 일몰이 아름답고, 특히 겨울 설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져 있지만, 연꽃정원인 세미원을 함께 둘러보기 위해서는 연꽃이 피는 6~7월경도 눈을 즐겁게 하기에는 손색이 없다. 늦은 감이 있는 8월 초에 방문을 했지만, 세미원 연꽃의 아름다움과 두물머리는 계절에 관계없이 가봐도 좋을 곳인 것 같다.





보고픈 님아
봄의 향기 포개어
그리운 수평선에
돛단배 하나 띄우면


넘실대는 물보라 속에
님을 닮은 부표
잊어볼 길 없어라


바다 내음에 취한
물안개 그리움
지지않을 열정으로
내 아린 가슴에 가져다오


- 자작시 ‘수평선’ 중에서 -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2
Today857
Total2,123,44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