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바이러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02 이른 더위, 빨라진 일본뇌염주의보



때 이른 고온현상으로 여름 같은 봄을 맞고 있다. 올해 유독 빨라진 일본뇌염주의보 발령으로 인해 벌써부터 모기 걱정이 우려된다. 특히 신고된 일본뇌염 환자의 대부분은 40대 이상이라고 밝혀져 모기에 취약한 유아뿐 아니라 중년층도 각별히 조심하는 것이 좋다. 


일본 뇌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빨간집모기가 사람을 물면서 인체에 감염되는 급성 바이러스성 전염병을 말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봄철 기온이 상승해 월동모기의 활동이 빨라지고 매개체 감시센터의 집중 모니터링이 강화되면서 일본뇌염 매기모기 확인 시점이 당겨졌다. 질병관리본부는 부산 외의 지역에서는 아직 일본뇌염의 원인이 되는 모기가 발견되지 않았으나 전국의 기후변화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하니 미리 알고 대처하는 것이 최선이다.



일본 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은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드물게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감염 초기에는 고열, 두통, 현기증, 복통, 지각 이상 등의 증세를 보이며 심하면 의식장애, 경련, 혼수상태, 사망에 이를 수 도 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센터에서 발표한 ‘2011~2015년 국내 일본뇌염 환자의 역학적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일본뇌염 환자는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90.3%가 40세 이상 연령층에서 나타났다. 


소방청에서 권고하는 일본뇌염 예방접종 권장자는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이 없는 성인 중 


▲일본뇌염 유행 국가 여행자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노출될 수 있는 실험실 근무자 
▲비유행 지역에서 이주하여 국내에 장기 거주하는 외국인 
▲위험지역(논, 돼지 축사 인근)에 거주하거나 전파 시기에 위험지역에서 활동 예정인 사람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매년 여름에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은데, 보건당국은 연중 어느 때나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접종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성인은 예방접종이 권고되지는 않지만, 감염 위험이 높거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일본뇌염의 효과적인 예방백신으로는 사백신과 생백신이 있다.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국가 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기 때문에, 표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해당 아동은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모기 퇴치 국민행동 수칙 7


1. 집 주변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 고여 있는 물 없애기
2.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 자제
3.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 착용으로 피부 노출 최소화
4. 모기퇴치제는 식약처에 등록된 제품으로 용법·용량·주의사항 확인 후 사용하기
5. 과도한 음주 자제하기
6. 야외 활동 후 반드시 샤워하고 땀 제거하기
7. 잠들기 전, 집안의 방충망이나 모기장 등 점검하기


 

 자료 출처_ 질병관리본부, 소방청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6
Today731
Total2,061,72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