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파라거스는 봄에서 초여름으로 이어지는 시기의 제철 채소 중 하나다. 음식점에서 스테이크에 곁들여 내는 채소의 대명사로 잘 알려져 있지만 집에서도 끓이거나 구워서 먹을 수 있다. 영양이 풍부하고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제철일 때 한 번쯤 먹어 볼 만한 채소다.

 

 

 

 

 

 

 

 

열량이 적은 영양만점 다이어트 채소,

아스파라거스 효능과 손질법

 

아스파라거스는 열량이 적고 영양소가 풍부하다. 비타민B와 비타민K, 철분, 마그네슘, 칼슘, 아연 등이 함유돼 있어 피로 회복과 원기 충전에 도움이 된다.

 

숙취 해소에도 좋다. 숙취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아스파라긴산이 아스파라거스에서 유래한 물질이다.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스파라긴산은 아스파라거스의 즙에서 최초로 분리됐다.

 

 

 

 

 

 

 

 

식용으로 판매하는 아스파라거스는 이 식물의 새순이다. 아스파라거스는 내버려 두면 사람 키 정도로 자라는데, 이렇게 크게 자란 아스파라거스는 뻣뻣해서 먹을 수 없다.

 

마트에서 파는 15~20㎝ 길이의 아스파라거스도 뾰족한 부분이 가장 부드럽고 밑동으로 내려갈수록 딱딱하고 질겨진다. 그래서 통째로 균일하게 굽거나 끓여도 뾰족한 부분과 밑동 쪽의 익는 속도가 다르다.

 

아스파라거스를 조리할 때 밑동 쪽을 필러로 한 겹 벗겨내면 조금 더 빨리 익고 먹기도 편해진다.

 

 

 

 

 

 

 

 

보관법이 중요한 채소,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의 단점은 보관이 어렵다는 것이다. 냉장고에 넣어도 금세 상한다.

 

아스파라거스를 세운 뒤 밑동 아래에 젖은 키친타월을 깔아주고 냉장고에 보관하는 게 그나마 오래 보관하는 요령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아스파라거스를 신선하게 먹으려면 조금만 구입해 하루 이틀 사이에 먹어 치우는 게 좋다.

 

 

 

 

 

 

 

 

양식에 잘 어울리는 채소,

아스파라거스의 다양한 레시피

 

아스파라거스는 국내에서 재배되긴 하지만 원산지가 유럽이고 한국 고유 식재료가 아니다보니 한식과 함께 먹기는 애매한 면이 있다. ‘고급 식재료’라는 인식이 펴져 있기도 하다.

 

아스파라거스를 한식 반찬으로 활용하려면 아무래도 고기와 함께 조리하는 게 가장 낫다. 고기와 같이 볶거나 구워서 먹는 것이다.

 

손님 대접 시엔 아스파라거스를 얇게 썬 삼겹살로 감은 뒤 기름 두른 팬에 구워서 내면 모양새가 좋다. 삼겹살 대신 베이컨으로 말아서 굽는 것도 간단하지만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요령이다.

 

 

 

 

 

 

 

 

아스파라거스를 유럽풍의 샐러드로 즐기려면 익힌 뒤 소스를 끼얹어 먹는 게 일반적이다. 물에 끓여서 익힌 아스파라거스에, 달걀 노른자로 만든 홀랜다이즈 소스를 곁들인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기사에서 아스파라거스를 넣은 파스타 조리법을 제안했다. 토마토 소스나 크림 소스 파스타보다는 깔끔한 오일 파스타에 어울린다.

 

끓는 물에 파스타 국수를 넣고 삶다가 마지막 3분 정도에 아스파라거스를 넣어서 같이 익힌다. 팬에 올리브 오일과 마늘 등 원하는 재료를 넣고 볶다가, 물기를 제거한 파스타 면과 아스파라거스를 넣고 함께 볶아서 마무리한다.

 

 

 

 

 

 

 

 

아스파라거스 수프도 국내 TV 프로그램 등에서 종종 소개되는 메뉴다.

 

냄비에 손가락 마디 길이로 자른 아스파라거스와 양파, 감자 등을 넣고 버터에 볶다가 우유와 생크림을 넣고 끓인다. 재료가 푹 익으면 핸드 블렌더로 곱게 갈아서 완성한다.

 

 

 

경향신문 최희진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39
Today0
Total3,020,718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