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눈이 펑펑 내리는 겨울철만 다가오면 마음은 항상 눈밭 위를 내달리는 강아지다. 하지만 늘 추위를 걱정하며 집안에만 머무르는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있지는 않은가? 그래도 나무를 땔 수 있는 화목난로가 있는 집이라면 분위기는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빨간 불빛을 바라보며 고구마 익는 냄새를 상상해보라. 겨울이 춥더라도 낭만이 있고 행복이 있다. 그러나 한 가지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이 있다. 바로 화목난로를 비롯한 겨울철 난방 기구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다. 

 

 

 

시대가 바뀌고 경제가 발전하면서 골목마다 흔하디흔한 연탄은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져가고 있다. 심심치 않게 뉴스에 나오던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도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여전히 언덕 위 산꼭대기에 사는 독거노인, 결손가정 자녀들은 연탄하나로 추위를 이겨내야 하는 현실 속에 살고 있다. 특히 이 연탄이 자칫 생명을 위협하는 독으로 변한다면 상상하기도 싫을 만큼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보통 환기가 잘 안 돼 일산화탄소를 흡입하게 되면 일산화탄소와 결합한 헤모글로빈이 몸속에서 증가하게 된다. 이 경우 세포 내에서 산소가 부족해지고 대사의 과정에서 나오는 노폐물인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못해 세포가 손상 받게 된다.

 

일산화탄소 중독에 따른 증상으로는 처음 감기와 유사한 두통과 어지러움증, 구토가 나타난다. 일산화탄소의 농노가 증가하면 흉통, 호흡곤란, 의식저하, 경련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일산화탄소는 무색무취이기 때문에 노출여부가 불분명하다는 점이 있다. 만약 일산화탄소 중독이 의심된다면 가장 먼저 환기부터 시켜야 한다. 대부분은 신선한 공기를 흡입하면서 호전되지만 그럼에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으면 응급실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겠다.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우선 기도확보에 유의하고 심장까지 멈추었다면 재빨리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병원에서는 보통 혈액검사를 통해 혈중 이산화탄소결합 헤모글로빈의 분율을 알 수 있어 진단이 비교적 간단하게 이뤄진다. 주된 치료방법은 산소공급이며 혈중 일산화탄소 결합 헤모글로빈 수치가 높거나 증상이 심하면 고압산소요법을 실시하기도 한다. 일산화탄소 중독은 응급치료를 받더라도 장시간 노출되었다면 자칫 영구적인 뇌손상까지 입을 수 있거나 사망에도 이르기 때문에 환기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겨울캠핑에서 난로는 추위를 이겨내기 위한 필수품이 되었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하는 캠핑인 경우엔 항상 안전문제가 뒤따른다. 특히 석유난로의 경우엔 불을 완전히 끈 상태에서 주유를 해야만 대형사고를 막을 수 있다. 보통 난방기구 연료는 전기, 가스. 석유를 비롯해 최근 화목난로 인기로 나무까지 다양하다.

 

난방기구의 공통점이 바로 열을 발생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고열화상이라는 사고가 잦다. 화상은 크게 1~3도 화상으로 구분된다. 1도 화상은 피부의 가장 바깥인 표피에 국한된 열 손상이 발생한 경우로 통증 등의 증상과 함께 피부가 하얗게 변한 후 원래 색으로 돌아오는 것을 보여준다.

 

2도 화상은 표피층 아래 진피까지 열 손상을 입는 것으로 화상부위의 통증, 축축한 피부, 반점 등이 관찰된다. 2 화상의 특징은 수포가 발생하고 손상부위를 누르면 하얗게 변한 후 다시 원래 상태로 돌아오는 현상이 관찰된다. 특이점으로는 진피의 깊은 하부에 자리 잡은 신경말단이 열로 손상돼 때론 통증감각이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

 

화상의 가장 심한 3도 화상은 표피와 진피는 물론 심할 경우 뼈나 근육까지 손상된 경우를 말한다. 피부 하부에 위치한 가는 혈관, 모낭, 피지샘, 땀샘이 손상되고 신경까지 손상돼 통증을 못 느끼고 자극에 대한 감각도 잃게 된다. 또 피부는 창백하게 마르고 숯처럼 탄 병변이 관찰되기도 하며, 가죽 같이 딱딱한 피부표면이 관찰되는 경우도 있다.

 

화상에 따른 응급처치로는 가장 먼저 열 손상을 일으킨 불에 탄 옷을 피부에서 제거하고 시원한 물로 통증이 사라질 때까지 손상 부위를 깨끗한 수건으로 덮고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이 사라진 것 같으면 다시 깨끗하고 마른 거즈 등으로 약간 느슨하게 상처부위를 덮어 보호해야 한다. 만일 얼굴, 관절, 생식기, 넓은 부위의 화상 등은 서둘러 화상 전문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 주의할 점은 오일이나 크림 등을 상처부위에 바르면 안되며, 2차 감염이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수포역시 일부러 터뜨리지 말아야 한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http://blog.naver.com/rosemarypapa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절친한 친구한테 사기를 당해 재산의 절반을 날린 남편이 강물에 빠져 죽겠다며 난리치는 것을 붙잡고 다시
 시작해보자며 울부짖었던게 엊그제 같다.

 

 
그러고 보니 벌써 7년이 흘렀다. 있는 돈 없는 돈 닥닥 긁어모으고, 시댁에서 도움 좀 받아 시내 변두리에서 방 한 칸이 딸린 통닭집을 빌려 장사를 한지도 7년이 된 셈이다.

처음 시작할 때 통닭 튀김집에 딸린 방은 정말 초라했다. 미닫이문 하나가 달린 방은 둘이 누우면 돌아누울 수 없을 정도로 좁았다. 그 때문에 아이들 둘은 친정집에 맡길 수밖에 없었다. 지금도 그 아이들 생각하면 친정 엄마와 아이들에게 너무나 미안하다.

 


겨울철 삭풍에는 연탄을 때는 방에서 남편과 부둥켜안고 자면서 ‘내일은 좋아지겠지’ 하는 한 가닥 희망의 빛줄기를 그리며 잠을 청했다. 늘 돼지꿈이 꿔지기를 희망하면서….


하얀 입김이 천정으로 올라가며 인생살이의 고달픔을 전해줬지만 그렇게라도 장사를 시작할 마음의 여유가 있었고, 거기에 몰두할 수 있게 해준 남편에게 감사했다.


샐러리맨들은 퇴근 시간이면 우리 통닭 가게를 찾아와 맥주 한 컵 마시며 통닭 날개에 시름을 얹어 회포를 풀며 직장과 가족 이야기를 나누었다. 보험 대리점 소장님, 환경 미화원 아저씨, 술을 좋아하는 화물차 기사님이 단골이었다.이들은 기쁜 일이나 힘들었던 일, 슬픈 일이 있을 때면 우리 튀김집을 찾아와 부담 없이 시름을 달래곤 했다.


돌아가실 때는 집에 있는 꼬마가 튀김 닭을 좋아한다며 꼭 한 마리 덤으로 사가시던 분들. 우리 가게는 동네 사람들이 일상생활에 쌓인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공간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정들었던 이 튀김집을 정리해야 한다. 우리 통닭집이 있는 주변 전체가 깨끗이 주변 정리가 돼서 아파트가 들어 설 모양이다.


하지만 곧 그동안 모아뒀던 돈으로 더 큰 통닭집을 개업해서 또 다른 서민들의 휴식처가 될 것이다. 그간 미뤄두었던 살림살이를 차분히 정돈하였다.


그간 모아둔 적금을 털어 마련한 새 보금자리도 작지만 나에게는 궁전이다. 깨끗하게 정돈된 방과 아담한 부엌과 조그마한 목욕탕이 있다. 처음으로 내 보금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것이 꿈만 같다. 그간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아끼면서 살아온 것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어렵더라도, 그게 시련일지라도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라고 했던 것처럼 부닥치며 뛰면 다 되더라는 말을 남기고 싶다. 내 주변의 모든 이웃이 성공해서 행복해지기를 바라면서….

 

신은영/ 경기도 안산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41
Today610
Total2,060,045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