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초기사용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09 예초기 사용 주의법





직접 벌초를 하는 인구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성묘객들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장면 중 하나는 벌초다. 올해 추석 연휴는 9월 둘째 주부터 시작된다.


추석을 앞두고 성묘객들은 교통체증을 피해 미리 벌초를 다녀오는 경우도 많다. 벌초를 위해 예초기를 사용할 계획이라면 안전하게 작업하는 방법을 미리 숙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해보자.



예초기는 빠른 속도로 칼날이나 나일론 실이 회전하면서 벌초작업을 하는 장비다. 최근 충전식 동력으로 간편하게 쓸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돼 이용자수도 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수가 늘수록 예초기 관련 사고도 꾸준히 발생하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으로 접수된 예초기 관련 사고를 분석해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전체 건수가 572건에 달했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예초기 사용이 많아지는 9월(37%, 209건)에 사고가 가장 많이 집중됐다.



예초기 관련 사고를 입는 연령대를 분석해보면 50대가 172명(30%)으로 가장 많았고 69%는 50대 이상이었다. 칼날 등에 베이거나 찔리는 사고가 71%(406건)으로 가장 많았고 뼈가 부러지는 골절 7%(38건), 눈으로 이물질이 튀어 들어가 발생하는 안구손상 4%(25건) 순이었다. 사용수칙을 제대로 익혔더라도 안전장비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사고 피해가 큰 경우도 많았다.



예초기에 쓰이는 칼날의 종류가 다양한데, 벌초를 하려는 주변 환경을 고려해 칼날을 고르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연하면서도 키가 작은 잡초의 경우에는 톱날보다는 나일론 날처럼 상대적으로 안전한 칼날을 사용해 사고 위험을 줄여야 한다. 이때 예초기 칼날에는 보호덮개를 장착해 칼날 절삭 후 이물질이 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혹시라도 이물질이 얼굴에 튈 수 있기 때문에 작업 전에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안면보호구, 보호안경, 안전화, 장갑 등 보호장비를 철저히 착용해야 한다. 잔디를 깎다가 돌멩이나 나뭇가지 등이 갑자기 예초기 안으로 들어와 튈 수 있기 때문에 작업자를 제외한 다른 사람의 경우 반경 15m 이내에는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또 작업을 하다 보면 예초기에 이물질이 끼어 작동이 멈추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반드시 예초기 동력을 차단한 뒤 이물질을 제거해야 한다. 간단하게 빼내는 작업이라고 생각해 동력을 차단하지 않고 손을 넣게 되면 이물질이 제거된 뒤 곧바로 작동이 시작돼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동력을 차단한 뒤라도 장갑을 착용한 뒤 이물질 제거에 나서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예초기를 통해 벌초 작업을 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주변 환경을 먼저 살핀 뒤 시작해야 한다. 돌이나 나뭇가지 등 눈에 보이는 이물질은 미리 제거하고 예초기 소음으로 자극할 수 있는 벌집 등이 있는지도 살피는 것이 좋다. 


또 혹시나 벌어질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혼자 작업에 나가는 경우에는 휴대폰을 휴대해 사고가 나면 즉시 신고할 수 있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4
Today136
Total2,129,34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