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옥수수 자급률은 1%도 되지 않는다. 주로 미국에서 수입되는 엄청난 양의 옥수수 중 극히 일부만 식용으로 사용할 뿐이고, 대부분은 가축 사료로 쓰인다. 밀과 함께 세계 3대 곡물로 꼽히는 옥수수 17세기 무렵 한반도에 들어왔다. 고려 시대에 옥수수를 처음 재배했다고 주장하는 학자가 있으나 조선 시대에 중국을 통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강남에서 왔다’고 해서 ‘강냉이’라고도 부른다.

 

  

원산지인 중미나 멕시코에선 기원전 3400년경부터 길러왔다. 지금도 멕시코에선 주식이나 다름없다. 북미 인디언은 ‘씨중의 씨’, ‘거룩한 어머니’라고 칭송했다. 옥수수시금치호박(squash)을 ‘세 자매’라 불렀다. 함께 심고 식탁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로 여긴 까닭이다. 1492년 신대륙을 찾은 청교도가 처음 재배한 작물이 바로 옥수수였다. 인디언이 씨를 주고 재배법을 가르쳐줬다. 추수감사절의 기원이다. 미국은 전 세계 옥수수의 약 40%를 생산한다. 콘벨트(corn belt)라고 불리는 광대한 지역에서다. 미국에선 콘(corn)이 옥수수이지만 영국에선 밀 등 곡류를 뜻한다. 런던에선 maize.

 

 

중국의 고의서인 ‘본초강목’엔 “옥수수는 단맛이 있으며 독성이 없고 위장을 다스리며 막힌 속을 풀어준다”고 기술돼 있다. 옥수수의 영양상 장점은 식이섬유(변비 예방)와 비타민 B1(정신건강에 유익)∙엽산(기형 예방) 등 비타민, 칼륨(혈압 조절)∙철분(빈혈 예방) 등 미네랄이 풍부하다는 것이다. 단백질은 100g 3.8(생옥수수 기준)11.5g(마른 찰옥수수 기준)가량 들어 있지만 필수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거의 없고, 라이신도 전혀 없어서 불완전 단백질에 속한다. 단백질의 질을 나타내는 생물가가 42, 곡류 중 가장 낮다. 옥수수를 섭취할 때는 콩(라이신 풍부)이나 우유(트립토판 풍부)를 곁들이라고 권장하는 이유다.

 

 

우리 국민은 대개 옥수수를 자루째 쪄 먹는다. 쪄 먹는 옥수수를 풋옥수수라 한다. 덜 익었음을 뜻한다. 완전히 익은 옥수수는 알맹이가 단단해져 푹 쪄도 씹기 힘들다. 대개 가루를 내어 가공용으로 돌린다.

 

풋옥수수는 찰옥수수단옥수수로 분류된다. 당도가 높으면 단옥수수, 찰기가 있으면 찰옥수수다. 단옥수수보다 더 달면 초당옥수수다. 씹을 때 알갱이가 쉽게 뭉개지면 단옥수수초당옥수수, 단단한 알갱이가 모양을 유지한 채 자루에서 쏙쏙 빠지면 찰옥수수다. 국내 소비자는 단옥수수보다 찰옥수수를 선호한다. 단옥수수초당옥수수 등은 찰옥수수보다 재배 역사는 짧으나 부드럽고 단맛이 나기 때문에 어린이가 특히 좋아한다.

 

옥수수는 전분(녹말)이 주성분인 고탄수화물 식품으로 전분의 구조에 따라 찰옥수수메옥수수로도 나뉜다. 전분이 아밀로펙틴 100%이면 찰옥수수, 70%가량이면 메옥수수다. 알갱이의 색깔에 따라 황색과 백색 옥수수로도 나뉜다. 영양건강 면에선 황색이 낫다. 비타민 A∙베타카로틴루테인 등이 더 풍부하다. 특히 눈 건강에 유익한 루테인이 많이 들어 있어 백내장황반변성 등 눈 질환 예방 식품으로 여겨진다.

 

 

옥수수의 배아(씨눈)에서 얻은 식용유가 옥수수기름이다. 혈관 건강에 이로운 불포화 지방의 비율이 90%에 달한다. 서양에서 옥수수유(옥배유)를 고급유로 친다. 특히 씨눈엔 피부의 건조와 노화를 억제하는 비타민 E가 풍부하다. 알갱이엔 거의 없는 트립토판라이신도 들어 있어 ‘옥수수의 심장’으로 통한다.

 

옥수수 하나에 7001000여개 달린 수염도 쓰임새가 많다. 옥수수수염의 효과는 ‘동의보감’에도 나와 있다. 배뇨장애나 신장 기능 개선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방에선 수염을 신장염당뇨병 약재로 쓴다. 수염엔 이뇨 성분이 있어 몸의 부기를 빼고 싶을 때 먹으면 효과적이다. 옥수수수염을 잘라서 햇볕에 말린 뒤 5~10개에 물 500㎖를 넣고 물이 2/3로 줄 때까지 약한 불로 졸이면 옥수수수염 우린 물이 완성된다. 하루에 세 번에 나눠 마시면 적당하다.

 

 

풋옥수수를 구입하면 바로 냉장고에 보관하되 되도록 24시간을 넘기지 말고 쪄 먹는 것이 좋다. 찐 것은 랩에 말아 냉동 보관한다. 옥수수는 밭에서 따자마자 쪄 먹는 것이 최선이다. 수확 후 시간이 지나면 당분이 전분으로 빠르게 변환되기 때문이다. 냉동한 옥수수는 알맹이를 따서 밥을 할 때 넣거나 찜통에 다시 쪄서 먹으면 1년 내내 맛있고 손쉽게 즐길 수 있다.

 

겉껍질이 있는 옥수수를 살 때는 껍질의 색이 선명한 녹색이며 마르지 않고 모양이 타원형인 것을 고른다. 수염이 오그라져 있고 흑갈색을 띠는 것이 잘 익은 것이다. 수염이 낱알 하나하나에서 연결돼 나오므로 수염이 풍성하면 그만큼 옥수수 알도 많다.

 

껍질이 벗겨져 있는 옥수수를 고를 때는 알맹이가 굵고 촘촘히 박혀 있으며 알맹이 부분을 눌렀을 때 탄력이 있고 딱딱하지 않은 것을 선택한다. 껍질에 수분이 적고 가장자리가 말라 있으면 옥수수 알이 딱딱해지기 시작한 것이므로 피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야흐로 여름이다. 해변에 누워 일광욕을 즐기는 제주바다가 바로 눈앞에 펼쳐질 때다. 하지만 필자가 살고 있는 제주는 이렇게 관광객이 즐기는 여유만 있는 것은 아니다. 제주도민중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오히려 땡볕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다양한 곡식들과 씨름해야 하는 시기가 바로 여름이기도 하다.





히 요즘 필자는 옥수수 밭에서 수확을 시작하는 어르신들을 종종 만나곤 한다. 운 좋게 필자도 최근 동네 지인으로부터 상품성이 없어서 버려지는 옥수수를 한 아름 얻어 맛있게 먹고 있다. 아이들부터 어른까지 너무나 좋아하는 간식이자 주식인 옥수수. 흔하게 구입하고 손쉽게 먹을 수 있지만 사실 옥수수는 어느 건강보약 못지않게 많은 이로움을 우리에게 선물해왔다.




옥수수는 단백질, 필수지방산, 비타민E 성분이 풍부한 주로 탄수화물로 이뤄진 식품이다. 옥수수의 주성분인 녹말은 당질로 주식으로도 활용될 만큼 먹은면 속이 든든해질 수 있다. 때문에 배가고프면 옥수수로 한끼를 때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옥수수가 가진 가장 큰 효능은 진정효과다. 옥수수에는 트립파톤 성분이 많아 위장을 보호해주고 스트레스를 풀어 진정시키는 효과까지 있다. 또 눈이 피곤하거나 잠을 잘 이룰 수 없는 사람들에게도 모두 효과를 가져다주는 만큼 저녁에 옥수수로 만든 음식을 먹으면 다음날 상쾌한 하루를 시작하게 될 것이다.





옥수수는 또 씨눈 부분이 피부에 좋은 토코페 성분으로 이뤄져있다. 그래서 옥수수를 먹을때는 가능한 옥수수 씨눈부위까지 깨끗하게 섭취하는 것이 좋겠다. 옥수수는 잇몸 질환을 치료하는  인사돌이나 덴타돌의 주성분인 베타시토스테롤이라는 성분이 많다. 옥수수하면 치아가 연상되는 것은 우스갯소리만은 아닌 듯싶다. 옥수수는 변비가 잦는 여성들에게 특히 좋은 음식이다. 섬유질이 풍부해서 장운동을 돕기 때문이다.




옥수수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말 소중하다. 옥수수수염과 속대 씨앗 등의 부위가 모두 각각 다른 용도로 활용될 만큼 버릴 것이 하나 없다. 일반 동네 편의점이나 슈퍼에서도 찾을 수 있듯이 옥수수수염은 차로 주로 이용돼 왔다. 옥수수수염은 봉자모, 포곡수라는 약재로로 불렸는데 붓기를 배거나 소변을 잘 보개 돕고 혈압,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요즘 제철인 옥수수를 구입하게 된다면 이제부터 깨끗하게 씻은 옥수수수염을 햇빛에 잘 말려 차로 끓여 마셔야 할 것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있듯이 옥수수수염이나 옥수수 열매는 알겠는데 옥수수 대는 좀 생소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옥수수 속대는 옥미축이라는 약재명으로 달여 먹어왔다. 아이들의 소화불량과 이뇨작용에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옥수수는 기본적으로 삶아 먹는게 보편화 돼 있다. 워낙 맛도 좋은데다 가장 손쉬운 조리법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옥수수는 풍부한 영양성분을 지녔지만 라이신아나 트립토판과 같은 필수아미노산은 부족하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달걀이나 우유를 같이 섭취해야 한다.





보다 손쉽게 영양분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옥수수와 우유가 하나 된 스프나 죽이 좋으며, 쌀과 옥수수를 섞어 옥수수밥을 만들어 먹는 것도 맛과 영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옥수수는 지방이 적으면서 식이섬유는 풍부해 포만감을 쉽게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도 적합한 식품이 될 수 있다. 특히 검은 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탁월한 안토시아닌이 많이 함유돼 있다.




쫀득쫀득한 옥수수의 식감은 여느 음식들과 비교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찰진 찰옥수수가 이름 붙여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이처럼 맛있는 찰옥수수를 고르기 위해선 몇 가지 팁이 있다. 우선 껍질이 푸르고 알맹이가 꽉 차야 한다. 알맹이를 눌렀을 때 탄력이 있고 껍질은 수분이 있는 것이 좋겠다. 다만 흰찰옥수수의 경우엔 알맹이가 반투명인 것은 그다지 좋지 않다.





옥수수는 바로 먹지 않을 경우엔 한번 쪄서 열이 식은 다음 굳기 전 보관해 먹으면 맛있다. 손질법으로는 조리직전 껍질을 벗기고 알맹이를 뺄 때는 칼 대신 손으로 빼는 것이 영양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법이다. 옥수수를 찔 때 껍질을 한 겹 남기면 수분 증발도 막고 부드럽게 먹을 수 있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07.06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 옥수수 먹고 싶네요..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67
Today391
Total2,891,790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