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9 쫄깃쫄깃, 탱탱한 봄의 주꾸미 그 영양도 만점~ (9)


 다리는 8개, 낙지와 사촌뻘쯤 된다. 진달래꽃 필 때 가장 맛이 좋다. 전라남도와 충청남도에서는 쭈깨미,
 경상남도는 쭈게미라 불린다. 정답은? 봄 바다의 별미, 주꾸미다. 야들야들 부드럽고 쫄깃쫄깃 맛깔스런
 주꾸미 요리로 봄 입맛을 살려보자.

 

'바다의 벚꽃' 주꾸미의 영양학

 

‘봄 주꾸미, 가을 낙지’라고 할 정도로 제철 주꾸미는 쫄깃하고 맛깔스럽다. 3월 초부터 5월 초까지 산란기를 맞아 알을 밴 주꾸미가 통통하게 살이 오르기 때문이다. 얼추 작은 문어만한 녀석이 흐물흐물한 낙지보다 야무지고 탱탱한 몸을 자랑한다. 주꾸미란 녀석, 생김새는 낙지와 비슷하지만 몸집이 더 작고 다리도 짧다. 전체 길이는 길어야 20cm 남짓이다.

낙지보다 덜 질기고 오징어보다 감칠맛이 풍부한 주꾸미는 영양도 만점이다. 칼로리가 낮으면서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주꾸미는 그야말로 웰빙 해산물이다. 특히 주꾸미 먹물에는 타우린이 풍부해 기력회복과 간장 해독, 당뇨병 예방, 시력보호에 도움이 된다.

또한 비타민 B2와 무기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고 DHA는 물론 다량의 철분을 함유하고 있어 빈혈에도 도움이 된다. 주꾸미는 지방 성분이 거의 없어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이기도 하다.

주꾸미는 주로 서해안에서 잡힌다. 제철을 맞아 충남 서천과 보령, 전북 군산 등에서 주꾸미 축제가 한창이다. 봄나들이 길에 충남 서천 마량리 동백나무숲에서 열리는 주꾸미 축제에 가보시라. 선홍빛 동백꽃에 취하고, 앞바다에서 갓 잡아 올린 주꾸미의 감칠맛에 반하고 말 것이다.

주꾸미는 그물로 잡기도 하지만, 소라껍데기를 줄에 메는‘소라방’을 이용한다. 소라껍질은 전통적인 주꾸미 잡이의 요긴한 장비다.
긴 밧줄에 소라껍데기를 일정한 간격으로 달아 바다 밑바닥에 가라 앉혀 놓는다. 알 낳을 곳을 찾아 헤매던 주꾸미는 자연스럽게 들어 앉게 된다.

  

 주꾸미 부추 샐러드

 만드는 법

 1. 주꾸미는 머릿속의 내장과 몸통의 눈을 제거하여, 소금으로 문질러 깨끗하게 씻어 준 다음,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2. 부추와 홍 파프리카는 4cm 길이로 채를 썰어 주고 팽이버섯도 준비하여 준다.
 3.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센불에서 주꾸미를 단시간 내에 살짝 볶아, 나오는 수분은 버린다. 맛간장을 넣어 센불에서 한
     번 더 볶아 준
다음, 넓은 접시에 담아 식혀 주면서 간이 배이게 해 준다.

 4. 볼에 준비한 야채를 담고, 들께 가루와 참기름, 소금을 넣어 젓가락으로 살짝 버무려 준 다음,  식힌 주꾸미를 넣어 야채
     와 함께 어우러
지게 버무려 상에 낸다.

 Tip_  맛 간장은 사과와 레몬 반개씩을 깨끗이 씻어서 껍질 채로 0.5cm 두께로 슬라이스 하여 준비하고, 진간장 500ml, 설탕 250g, 물 50ml를 넣어 거품이 나도록 끓으면, 청주와 맛술을 섞어 넣어 다시 한 번 끓여 준다.  거품이 일도록 짧게 끓여 주어야 쉽게 상하지 않는다.

 

 

주꾸미 제대로 손질하기

 

자, 물 좋은 주꾸미를 골라 보자. 주꾸미 눈과 눈 사이에는 금색 동그라미 무늬가 있는데, 이 무늬가 선명한 것이 싱싱한 것이다. 만져 봤을때 살이 눌리지 않고 탄탄한지, 몸통이 통통한지도 살필 것.

 

이제 제대로 손질할 차례다. 먼저 주꾸미 몸통에 세로로 가위집을 한번 넣고 자른 다음 뒤집어 내장과 알, 먹물을 가위로 떼어 낸다. 선도가 좋은 것은 내장과 먹물을 그대로 익혀 먹어도 된다.

 

주꾸미 빨판에 붙어 있는 뻘이나 미끈미끈한 진액을 제거하기 위해 밀가루와 굵은 소금을 뿌려 바락바락 주무른다. 그래야 나중에 비린내도 안 나고 살도 탱글탱글해진다. 밀가루와 소금으로 제거한 이물질이 잘 씻겨 나가도록 흐르는 물에 주꾸미를 바락바락 헹군다.

주꾸미를 숙채나 볶음으로 먹을 때는 쌀뜨물에 살짝 데쳐야 비린 맛도덜하고 달달한 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주꾸미는 오래 데치면 질겨지므로 살짝만 데치는 것이 포인트다.


 

주꾸미 요리의 매력 속으로  

 

 

 주 꾸 미  파 스 타

 만드는 법
 1. 소스팬에 올리브유 1큰 술을 두르고 다진 마늘을 볶아 향을 내다가 다진 양파와 슬라이스한 양송이 버섯을 넣고 소금 
     약간과
후춧가루 약간으로 간을 해서 볶는다.
 2. 양송이와 양파가 볶아지면 따뜻한 물에 닭고기스톡을 녹여 붓고, 토마토 케찹과 우스터소스, 웰계수잎, 소금, 설탕을 
     넣고 
볶듯이 끓여준다.
 3. 주꾸미에 소스의 간이 배이면, 올리브유 1큰 술에 버무려 둔 파스타를 함께 넣고 버무리듯이 볶아 준다.
 4. 토마토는 토마토 위에 칼로 십자 모양을 내어 끓는 물에 살짝 데쳐, 껍질을 벗기고 씨를 빼서 큼직하게 썰어, 어슷 썬
     샐러리
와 함께 3번과정에 넣어 후루룩 볶아 파슬리가루를 뿌려 완성한다.

Tip_  주꾸미는 너무 익으면 질겨지므로 살짝만 익혀야 하며, 토마토 케찹 대신 토마토페이스트를 넣어주어도 좋다.

 

주꾸미, 어떻게 요리해 먹는 게 맛있을까. 바닷가 사람들과 미식가들은 “익혀 먹는 것보다는 산 주꾸미를 초장에 찍어 먹는 게 가장 맛있다” 고 말한다. 사실 맛에서는, 낙지에 비할 때 한 수 아래로 쳐온 해산물이다. 그러나 몇 년 전부터 숯불구이, 전골, 볶음, 샤브샤브 등 다양한 요리법이 개발되면서 주꾸미 인기가 급상승했다.

 
요즘 주꾸미집에서는 숯불구이와 쭈삼불고기가 단연 인기다. 칼칼한 고추장 양념을 듬뿍 발라 석쇠에 얹어 굽는 숯불구이는 술안주로 제격이다. 고추장에 다진 마늘, 생강, 물엿, 간장 등을 넣은 양념장을 주꾸미에 잘 발라 굽는다. 쫄깃거리면서 연한 살집이 매콤한 양념과 어울려 입안에서 살살 녹아든다. 주꾸미와 삼겹살을 화끈하게 매운 고추장 양념으로 볶은 쭈삼불고기도 밥반찬과 술안주로 제격이다.


주꾸미 고유의 맛을 느끼기에는 살짝 데쳐 초장에 찍어 먹는 게 좋다. 또 매콤한 양념을 버무려 살짝 볶아 먹기도 하며, 콩나물찜, 간장불고 기찜 등의 요리에도 잘 어울린다.

 

주꾸미를 어떻게 요리하든 맛의 백미는 바로 알. 미식가들은 주꾸미 알을 봄철 최고의 별미로 친다. 봄 주꾸미 머리에 잘 익은 밥알과도 같은 알이 들어 있다. 바닷사람들은 이를 ‘주꾸미 쌀밥’ 이라 부른다. 몸통을 잘라 통째로 입에 넣어 씹으면 마치 차진 쌀밥을 씹는 느낌이다.

 

또 하나의 미식 포인트는 먹물. 이 먹물이 숙취 해소에도 그만이다.흔한 볶음이나 구이가 아닌, 주꾸미 별미요리로 근사한 저녁 만찬을 즐겨보시라. 주꾸미로 만든 샐러드, 파스타, 오므라이스, 피자는 입이 짧거나 해산물을 싫어하는 아이들 입맛까지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주꾸미 모시조개 파스타는 어떤가. 크림이나 토마토소스보다는 바질, 파슬리 등 허브와 견과류, 올리브 오일을 이용해 만든 페스토 소스로 맛을 내면 칼로리는 낮고 심장과 두뇌 건강에 좋은 건강식이 된다. 봄나물이나 새싹채소, 샐러드용 채소에다 살짝 데친 주꾸미를 얹고 오리엔탈드레싱이나 프렌치드레싱을 뿌려 먹으면 잃었던 입맛도 살려준다. 주꾸미를 튀겨 탕수 소스를 뿌려 먹어도 별미다.

 

물오른 제철 주꾸미로 차린 식탁이라~ 봄 입맛도 살리고 가족건강도 챙겨주니 좋지 아니한가!

 

 이진랑/ 푸드칼럼니스트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런 2010.04.09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철주꾸미는 정말 맛도 좋지만 보약인것 같습니다.
    제가 포구가서 잘 사다먹는 주꾸미! 잘보고갑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4.09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자주 사먹으시는 군요~
      그럼 다른 요리법도 많이 아시겠어요?
      여름이 오니 여자분들께는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선호 될것 같네요 ㅋㅋ
      사실 그부분이 젤 땡기네요:)

  2. pennpenn 2010.04.09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 쭈꾸미가 사람을 유혹하는 군요~
    주말 잘 보내세요~

  3.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4.09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옷..쭈꾸미!!
    중국에도 이런것좀 팔았으면 좋겠건만!! 안타깝다는~
    건강천사님 즐거운 주말 되세용~

  4. 푸샵 2010.04.09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을 돋궈주는 쭈꾸미 요리~ ^-^
    쫄깃한 맛이 벌써 입에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건강에도 좋은 쭈꾸미~
    저녁엔 부대찌개를 먹기로 했는데......쿨럭~ ㅎㅎ
    행복한 금욜되세요. 건강천사님~

  5. 주땅 2010.04.09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쭈꾸미.......저녁을 먹은 저에게 편의점을 부르는 포스팅입니다ㅠㅠㅠ
    잘보고가요^^ 좋은주말되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78
Today134
Total2,066,43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