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여 전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라돈 침대 사태 이후 생활 속 방사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라돈 침대 사태를 계기로 일부 제품들이 내세우던 음이온 효과가 비과학적인 허위 광고임이 밝혀졌고, 원자력 규제당국이 해당 제품들을 수거·폐기 조치했다.

 

하지만 인터넷을 중심으로 음이온 효과를 홍보하는 제품은 여전히 판매되고 있고, 일부 건축물에서 방사선이 검출되는 등 아직 완전히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다.

 

 

 

 

 

 

[방사선 노출, 우주에서 오는 존재?]

 

방사선은 자연 상태에서도 어디에나 존재한다. 이 때문에 우리는 일상생활 중 우주와 땅(지각), 음식물 등으로부터 연간 평균 약 3.083밀리시버트(mSv)의 피폭을 받는다. 인체가 방사선에 노출돼 에너지를 받는 현상 ‘피폭’이라고 부른다.

 

 

 

 

 

 

 

 

우주에서 높은 에너지를 가진 방사선이 지구로 매일 쏟아지지만, 대부분은 공기가 차단해준다. 그래서 비행기를 타고 지상을 벗어나면 지표에서보다 더 많은 방사선에 노출된다. 북미나 유럽을 비행기로 왕복하면 병원에서 흉부 엑스(X)선을 한 번 찍을 때만큼의 방사선을 받는다.

엑스선 1회 촬영으로 받는 방사선은 일반인이 1년간 받아도 큰 문제가 없는 피폭량인 1mSv(연간 유효선량 한도) 10분의 1~100분의 1 정도다.

 

 

 

 

 

 

 

 

 

토양이나 암석에는 우라늄, 토륨, 포타슘 같은 천연 방사성물질이 있다. 지상에는 우주에서 온 방사선 외에도 이들 물질이 내는 방사선이 함께 존재하는 것이다. 이들이 안정한 상태로 변하면서 기체 성질의 방사성물질인 라돈이 돼 공기 중에 떠다니기도 한다. 공기 중의 라돈이 먼지와 결합해 인체로 들어가면 폐나 기관지가 방사선의 영향을 받게 된다.

 

 

 

 

 

 

 

 

 

 

음식물도 다양한 방사성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테면 바나나, 생선, 쌀에는 포타슘이 들어 있는데, 1년 동안 매일 바나나를 7개씩 먹으면 흉부 엑스선을 2번 찍을 때 받는 정도의 방사선에 노출된다.

 

천연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광물은 비료나 도자기 유약, 건축자재 등에 상업적으로 사용된다. 자연 상태에서 이런 광물의 방사능 농도는 매우 낮지만, 일부 상업용 제품에 들어가는 특정 광물이 상당히 높은 농도의 천연 방사성물질을 함유하는 경우가 있다.

 

 

 

 

 

 

 

 

[방사선 노출, ‘천연이 붙는 단어가 모두 좋은 것은 아니다.]

 

2년 전 문제가 됐던 라돈 침대도 바로 이런 경우다. 침대나 매트 같은 침구류, 팔찌와 목걸이 같은 장신구에 천연 방사성물질이 포함된 광물이 원료로 쓰였고, 일부 업체가 이를 음이온 효과가 있어 건강에 좋다는 식으로 홍보했다.

당시 업체들은 제품 속 원료에 포함된 천연 방사성물질에서 나오는 방사선을 음이온 효과라고 광고한 것이다. 일부 건축물에서는 골재나 내부 마감재에 포함된 천연 방사성물질이 라돈을 기준치보다 많이 발생시켜 문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원자력 규제당국은 신체에 착용하거나 장시간 밀착해 사용하는 제품에는 천연 방사성물질이 들어 있는 원료를 쓰는 걸 원천적으로 금지했다. 침대나 이불, 베개처럼 사람이 눕거나 덮거나 베는 제품, 매트나 소파처럼 바닥에 깔거나 앉는 제품, 장신구와 의류, 신발 등 신체에 착용하는 제품이 모두 여기에 해당한다.

더불어 화장품과 화장지 등 신체에 바르거나 신체를 닦는 데 쓰는 제품, 요리용품 같이 식재료에, 또는 접촉에 사용하는 제품도 천연 방사성물질 원료 사용 금지 대상에 속한다.

 

 

 

 

 

 

 

 

 

건축물의 실내공간에 존재하는 방사선이나 제품이 배출하는 방사선이 안전한 수준인지를 휴대용 측정기를 사용해 직접 확인할 수도 있다.

 

먼저 기기를 안정화시킨 다음 정해진 절차에 따라 방사선 또는 라돈 값을 측정하고, 수치가 높다고 판단될 경우 전문기관에 문의하면 된다. 단 정확한 측정을 위해선 먼저 측정하는 공간의 실내 공기를 30분 이상 반드시 환기해야 한다.

 

 방사선 측정값은 항상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나온 수치들의 평균값으로 평가해야 한다. 상세한 측정 방법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해 11월 발간한 생활 속의 방사선 바로 알기 지침서를 참고하면 된다.

 

 

 

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한 침대 브랜드 매트리스에 방사선을 방출하는 라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문제 침대가 연간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방사선을 방출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여기에 침대 매트리스 뿐 아니라 라돈을 내뿜는 모자나이트를 원재료로 쓴 음이온 제품들까지 라돈 공포를 확대하고 있다. 라돈은 얼마나 위험한 물질일까.

 

라돈은 우라늄이 붕괴해 생성되는 물질이다. 가스 형태이기 때문에 호흡기를 통해 몸속에 들어온다. 국제암연구센터(IARC)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라돈에 의해 내부 피폭될 경우 폐 질환이 최장 수십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날 수 있다. 단 라돈에 노출되는 양과 사람의 건강 상태, 연령 등에 따라 발병 가능성도 달라진다. 특히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라면 라돈에 노출될 경우 폐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제는 인체에 들어온 라돈에 얼마나 피폭됐는지 알 수 없는 직접적인 검사법은 없다는 점이다. 라돈은 반감기가 짧고 체내에 거의 흡수되지 않기 때문에 소변검사로도 피폭선량을 측정할 수 없다. 얼마나 라돈에 노출됐고, 어느 정도의 양에 피폭됐는지도 측정할 수 없다. 원자력의학원은 라돈에 의한 인체 영향이 폐에 국한돼 있어 갑상샘 검사를 하는 것도 크게 의미가 없다고 조언한다. 두드러기나 가려움증 역시 라돈으로 유발되는 증상이라고 보기 어렵다.

 

직접적인 노출량을 측정할 수 없다보니 가장 최적의 방법은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추적 관찰하는 것뿐이다. 질환이 발생하기 전 조기에 이를 진단하는 것이 최선의 의학적 조치라는 것이다.

업체들이 라돈을 발생시키는 모자나이트를 제품에 활용한 것은 음이온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음이온을 내세운 게르마늄 건강팔찌나 육각수 등도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효과라고 지적한다. 음이온이 역할을 하려면 체내로 들어가야 하는데 공기 중에 존재하는 음이온은 불안정해 전기적 성격을 잃어버리기 쉽고 건강에 좋은 효과를 만들어내기란 더 어렵다는 것이다.

 

단 라돈포비아로 시작된 방사능 공포로 의학적인 치료 목적의 검사까지 거부할 필요는 없다. 특히 엑스레이나 CT검사를 찍을 때 방사선에 노출되는데, 인체에 미칠 영향을 미리 걱정해 검사를 피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의료진과 충분히 상의한 뒤 자신에게 맞는 흉부 검사 방법을 선택하면 된다.

 


<도움말 :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38
Today634
Total2,888,631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