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궤양 치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12 여성 또는 직장인이라면.. 위궤양을 조심하라! (8)

 

   위궤양은 흔하게 발생하는 위장 질환의 하나로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하여 위의 가장 표면에 있는 점막층이 결손이 생겨

  점막근층 이상까지 손상이 진행된 것을 말한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위궤양 환자가 남성보다 여성이 1.5배 높고, 남녀 모두 직장인이 

  직장인보다 위궤양 진료를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궤양의 원인은 무엇일까? 

 

 위궤양의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가장 흔한 원인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감염이다.

 

 헬리코박터균은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알려지지 않으나 구강을 통해 감염된 물이나 야채, 어패류 등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도 과거보다 위생상태가 개선되면서 감염률이 감소있으나 감염예방을 위해 철저한 개인위생관리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소염진통제나 아스피린 등의 약물 때문에도 직접적인 점막손상이나 위 점막 방어 물질이 억제될 수도 있다. 그 외 여러 약물이 궤양유발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무분별한 약물 복용은 삼가는 것이 좋다.

 

 흡연과 음주도 위궤양의 원인으로 꼽힌다. 흡연은 여러 연구에서 궤양의 유발인자로 되어 있으며 지나친 음주도 위산분비를 자극하고, 직접적으로 위 점막을 손상시켜 위궤양의 위험인자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스트레스도 궤양의 원인 중의 하나며 궤양 환자에서는 궤양 합병증 발생률도 증가시킨다.

 최근 20~30대 직장인 여성에서 위궤양 발생률이 증가한 것의 원인은 명확하지는 않으나 스트레스의 증가와 젊은 여성들에서 음주와 흡연의 증가가 원인 중의 하나로 생각된다.

 

 

 

 

 위궤양 증상과 합병증

 

 위궤양의 증상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전형적인 증상으로는 상복부 불쾌감, 상복부 통증, 식욕부진, 속쓰림 등으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위궤양에서 나타나는 복통과 속쓰림은 음식을 섭취하고 나서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이런 증상 자체가 위궤양에 특징적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질환의 심한 정도에 비례하지도 않기 때문에 증상만으로 진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복통이나 속쓰림 등이 평소와 다를 경우에는 스트레스 등에 인한 것이라 쉽게 넘기지 말고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위궤양 합병증으로는 위궤양 출혈, 천공 등이 있다. 또 출혈의 증상으로는 토혈, 검은색 변(흑색 변) 등이 있다. 천공 시 심한 복통, 발열 등이 있으므로 이런 경우에는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야 한다.

 

 

 

 

 

 위궤양 진단, 내시경으로

 

 위궤양의 진단은 상부위장관내시경 및 상부위장관 조영술이 있다. 

 과거에는 위장관 조영술이 많이 이용되었으나 내시경 검사가 보편화된 이후에는 위장관 조영술로 검사하는 사례는 많지 않다.

 

 위장관 조영술이 상부위장관 내시경에 비해 고통이 적은 검사법이긴 하나, 진단의 정확도면에서 내시경보다 상당히 떨어지고, 궤양의 양성과 악성과의 감별을 위한 조직검사를 시행할 수 없어서 현재 일차적인 진단방법으로 추천되지 않는다. 

 

 또한 이런 검사 시 궤양이 발견되었다면, 헬리코박터균 검사를 추가로 시행하여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위궤양 치료 후, 완치 확인 필수

 

 궤양이 진단되었을 때는 항궤양성 제제를 4~8주 복용하여야 한다.

 약물 복용 후 1~2주경이 되면 증상이 많이 완화되나 궤양이 완전히 치유되는 데는 4~8주의 시간이 필요하므로 충분한 기간동안 의사의 지시대로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확인된 경우 1~2주간 제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가 끝난 뒤 증상이 없어도 1~2주 후에 꼭 추적 내시경을 받아야 하는데,  이는 헬리코박터 제균 성공 여부를 확인하고 , 제균이 실패한 경우에는 2차 제균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위궤양은 악성 종양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적절한 치료를 마친 후에도 악성여부 감별을 위해 여러차례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재발 방지를 위해 금연, 금주는 필수

 

 위궤양의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금연이 필요하며 지나친 음주는 삼가야 한다.

 

 위궤양은 흔한 질병이며 비교적 약물로 쉽게 치료가 되고 헬리코박터균 감염률의 감소 등의 이유로 과거보다 발생률이 많이 감소하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많은 스트레스, 심혈관 질환을 방지하기 위한 아스피린 복용, 소염진통제의 무분별한 복용 등으로 여전히 위궤양과 그 합병증으로 병원을 찾게 된다.

 

 따라서 적절한 여가활동과 운동 등으로 현명하게 스트레스를 없애고 금연 및 적절한 음주 습관을 가지는 것이 위궤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된다.

 

 

 

글 / 원선영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2.04.12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애매한 목요일이라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오늘 하루 멋진 하루가 되셨으면 해요..^^

  2. Hansik's Drink 2012.04.12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좋은일이 생겨났으면 합니다~ ^^

  3. solaw 2012.04.12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전 경험이 느껴집니다 ㅠ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008
Total2,153,75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