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22 위염 증상 및 치료에 좋은 음식




약 2달 전부터 상복부가 쓰려서 내과에 갔더니 위염이 의심된다고 했다. 


지난해 위내시경을 받았을 때는 큰 특이사항이 없었는데 자꾸 주먹으로 치듯이 명치 부분이 아프고, 숨을 쉴 때마다 위쪽 부분이 유독 들어갔다 나오는 과정이 힘겨웠다. 


바늘로 찌르듯 상복부 통증이 이어지는 위염은 도대체 왜 생기는 걸까.



위 점막 손상의 영향이 가장 크다. 식습관도 문제다. 짜고 매운 음식,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이 위염에 걸릴 확률이 높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도 위염의 원인이다. 주로 이 종류의 위염은 젊은 층에서 발병한다. 성인의 60%가 파일로리 균을 보유 중인데 면역력이 떨어질 경우 염증과 함께 심할 때는 암 발생도 의심된다. 


흡연과 음주, 업무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위염 발병 요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한국인 10명 중 1명은 위염이라고 한다.



위염을 예방하고 위장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과 카페인 섭취를 자제하고 금연, 절주해야 한다. 


또 헬리코박터균 예방을 위해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추천한다. 비타민C는 뛰어난 항산화제로, 체내 해로운 활성산소를 제거해 신체 저항력을 높여준다.


위암 예방을 위해서는 위염부터 관리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위염 환자의 80%는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또 복부 팽만감·불쾌감 등 가벼운 소화불량 증상과 크게 다르지 않아 발견이 어렵다. 이에 따라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중요하다. 


평소 만성 위염을 앓는 사람은 위암으로 발전하지 않았는지 꾸준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전문가들은 위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양배추를 꼽는다. 양배추에 함유된 비타민 U와 K가 손상된 위 점막을 재생하고 보호하고, 점막의 출혈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양배추에 함유된 비타민과 탄수화물, 무기질 등이 열에 의해 소멸되지 않도록 샐러드로 만들어 먹거나 음료로 마시는 것이 좋다. 


양배추 주스와 양배추즙을 추천한다. 올 겨울부터 위 건강에 좀 더 신경을 써보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6
Today974
Total2,064,475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