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집에서 빵이나 쿠키를 만드는 홈베이킹 취미가 늘면서 버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유행하는 저탄고지(저탄수화물·고지방) 다이어트 식단의 중심에도 버터가 있다.



이름만으로는 구분하기 힘든 버터의 다양한 종류

 

비타민과 카로틴 함유량이 풍부한 버터의 다양한 종류

버터는 우유의 지방을 원심 분리해 응고시킨 고체형 유제품 중 하나다. 성분 대부분이 유지방으로 100그램당 800Kcal의 고열량 식품이며, 비타민과 카로틴 함유량도 풍부하다.


그러나 버터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다 같은 버터는 아니다. 유지방 함량과 첨가물에 따라 다양한 종류로 나뉘며, 그중에는 진짜 버터가 아닌 것들도 숨어 있다.


이름만으로는 구분하기 힘든 버터, 어떻게 골라야 할까?

 




유지방 함량에 따라 나뉘는 버터의 종류, 천연 버터와 가공 버터

 

우유 대신 식물성 유지인 팜유나 마가린 등을 넣어 만드는 가공 버터

버터의 가장 중요한 기준은 유지방 함량이다. 100% 우유를 사용해 유지방 함량이 80% 이상인 제품을 천연 버터라고 부른다.


우유 대신에 보존 기간이나 가격 등을 이유로 식물성 유지인 팜유나 마가린 등을 넣어 만든 제품은 가공 버터로 분류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유지방이 80% 이상이면 버터, 50% 이상이면 가공 버터로 구분한다.



 

천연 버터에 비해 보관이 쉽고 가격이 낮은 가공 버터

가공 버터는 천연 버터에 비해 보관이 쉽고 가격이 낮지만, 트랜스지방(전이지방)을 포함하고 있어 다량 섭취할 경우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건강에 좋지 않다.


제품에 따라 유지방 함량은 80%지만 나머지 20%를 팜유나 인공 첨가물을 넣어 천연 버터로 판매하는 경우가 있음으로 성분표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소금 첨가량에 따라 나뉘는 버터의 종류, 무염 버터와 가염 버터

 

버터를 선택할 때에는 기저질환에 따라 알맞은 제품을 골라주세요!

버터 제조 과정에서 소금을 첨가하면 가염 버터, 첨가하지 않으면 무염 버터가 된다. 가염 버터는 짭짤한 맛이 있어 느끼함이 덜하고 풍미가 좋지만, 그 덕분에 과식할 가능성이 높아 비만인 사람은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가염 버터는 다른 음식과 함께 먹었을 때 나트륨 섭취량이 많아질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한다. 가염 버터에 들어가는 소금 함량은 제조사에 따라 다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고혈압이나 심장 질환이 있다면 무염 버터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균을 넣어 숙성시킨 발효 버터의 올바른 섭취법

 

지방 함량이 높고 신맛이 특징인 발효 버터

버터 제조 과정에서 균을 넣어 숙성시킨 것을 발효 버터라고 한다. 발효 버터는 지방 함량이 높고, 일반 버터보다 유산균 비중이 높으며, 발효식품 특유의 신맛이 특징이다.


한때 인기를 끈 허니버터칩 과자도 발효 버터를 사용한다. 발효 버터는 유산균 효능을 위해 열을 사용하는 요리보다는, 날것 그대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발효 버터를 가열하면 유산균 효능이 없어지고 특유의 향도 사라진다.


 


다양한 견과류를 첨가한 버터의 올바른 섭취법


소화흡수율이 높고 단백질 함량도 높은 땅콩버터버터에 다양한 견과류를 첨가한 제품도 인기다. 볶거나 구운 땅콩을 크림처럼 갈아 버터에 첨가한 것을 땅콩버터라고 한다.


땅콩을 넣은 버터는 땅콩을 직접 섭취할 때보다 소화흡수율이 높고 단백질 함량도 높은 영양식이다. 청소년 간식이나 운동 후에 섭취하면 좋다. 땅콩 대신 아몬드를 사용한 아몬드 버터는 식이섬유가 더 많다.


 

 

지나친 섭취는 주의가 필요한 견과류 버터

하지만 견과류 버터는 제조 과정에서 맛을 좋게 하기 위해 포화지방이나 설탕을 첨가하는 경우가 많음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포화지방이나 설탕이 첨가된 견과류 버터를 과도하게 섭취하면 고지혈증이나 심혈관 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버터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소분 보관법

 

냄새를 흡수하는 성질에 주의해야 하는 버터

버터는 냄새를 흡수하는 성질이 있음으로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 한 번 사용할 만큼만 소분해 공기가 통하지 않도록 비닐 랩으로 감싼 후 밀폐 용기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한다.


냉동실에 보관하면 냉장 보관보다 유통기한이 2배 정도 늘어난다.



여행작가 권지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여성이라면 대부분 매일 바르는 것이 바로 화장품일 것이다.


스킨케어 제품부터 메이크업 제품에 이르기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최근에는 성인 여성 뿐 아니라 사춘기 여학생들 사이에서도 화장은 유행처럼 번지고 있고 여성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화장품은 외모를 가꾸는 ‘그루밍족’ 남성들에게도 필수 아이템이 되고 있다.



진하게 화장을 하지 않는 경우라도 보습을 위해 바르는 로션부터 화장을 지워내는 제품까지. 하루에 바르는 화장품은 꽤 많을 것이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아침에 일어나 잠들기까지 몸을 청결하게 하고 꾸미기 위해 사용하는 화장품은 샴푸, 린스, 로션 등 12개에 달한다고 한다.


화장품을 하나도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최근 소비자원이 화장품 매장 내 비치된 테스터 화장품을 조사(16개 매장 42개 제품) 14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3개 중 1개꼴로 위생이 불량했다. 일부 제품에서는 피부 질환을 일으키는 생균이 기준치 4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용하는 테스터 제품만 조심하면 된다고 여길 수 있지만 우리가 집에서 나 홀로 사용하는 화장품도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먼저 보관할 때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는 것이 좋다. 최근 화장품 유해 성분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면서 보존료를 최소화 한 자연주의 화장품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햇볕에 직접 노출되면 천연 성분일수록 상하기 쉽다. 피부에 직접 바르는 화장품인 만큼 주의해야 하는 이유다.




제품 사용 후에는 먼지나 미생물 유입 방지를 위해 항상 뚜껑을 닫는 것이 좋다.


바쁜 출근길 화장으로 매번 뚜껑을 열어두고 사용하기 일쑤라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또 크림과 같이 덜어 쓰는 화장품의 경우 손가락으로 직접 제품을 덜기 보다는 작은 주걱(스패츌러)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즉시 사용할 제품이 아니라면 미리 개봉하지 말고 사용 직전 열어서 사용하는 것이 변질을 막을 수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화장품의 유통기한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립스틱과 같이 타액이 묻는 제품의 경우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발색이나 보습 등 제품 기능상 문제가 없어 보인다는 이유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피부에 직접 닿는 만큼 염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66
Today22
Total3,017,973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