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언론을 통해 요가 매트가 도마 위에 올랐다. 환경호르몬 등 유해물질이 다량 검출됐다는 소식 때문이다. 피부 접촉인 많은 요가 매트의 특성상 운동 중 땀 등으로 유해물질이 노출될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자들의 걱정만 늘어난다.


사실 시중에 유통되는 많은 제품 중에서도 환경호르몬이 문제가 된 경우는 한두 번이 아니다. 하다못해 친환경 표시가 되어 있는 제품마저도 기준치의 수십에서 수백 배의 유해물질이 검출되는 경우도 있을 정도다.



환경호르몬

좋은 걸까 나쁜 걸까?


호르몬이란 단어만 놓고 보면 사실 부정적인 요인이 없어 보인다. 오히려 호르몬은 수용성 단백질인 폴리아미노산이 주성분이 물질로 동식물의 생명이 원활하게 유지되도록 돕는 중요 물질이기도 하다.


그런데 왜 환경호르몬은 부정적인 뜻으로 해석이 되는 걸까?


그 이유는 바로 인체에 지나치게 이상 현상을 일으켜서 호르몬 기능을 저해하는 의미가 붙어 환경호르몬으로 불리는 것이다. 즉 부정적인 환경오염물질을 일컬어 환경호르몬이라고 불린다.



사실 환경호르몬은 일본 동경주민에게 처음 발견됐다. 특이하게도 이 지역 주민들의 호르몬계가 이상 현상이 많아 조사한 결과 식수와 공기를 통해 환경오염물질에 의해 호르몬의 변화가 생긴 것이 확인됐다.


즉, 몸속에서 생성되는 물질이 아니라 산업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외부물질이 몸속의 내분비계에 이상을 일으키는 현상을 환경호르몬이라고 말하게 된 것이다.



일상 속 환경호르몬

이미 수십 가지


산업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사람들은 편리성과 속도에 쫓아가기 마련이다. 더 쉽고 더 간편하게 말이다. 하지만 당연히 뒤따르는 것은 오염이고 그 피해의 끝은 인간에게 다다른다.


대표적인 물질로는 염소 화합물로 이뤄진 폴리클로로 바이페닐, 다이옥신 등이 있다.



쓰레기를 소각할 때 폴리염화비닐인 PVC가 섞이면 이 유해물질이 공기 중으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비스페놀A의 위험성도 곳곳에서 감지된다. 플라스틱에 사용된 이 물질은 강력한 세제나 산성, 혹은 고온의 액체 속에서 녹아 나올 수 있다.


문제는 이미 세포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매우 낮은 농도에서도 내분비계교란물질이 될 수 있다는 결과가 밝혀졌다는 점이다.


물론 플라스틱을 업자들은 11개의 안전한 연구결과를 통해 안전성을 주장하지만, 독립적인 연구기관에서는 104개에 걸친 결과를 토대로 90% 이상 위험하다고 밝히고 있다.


이외에도 환경호르몬은 우리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견된다. 실제 환경호르몬으로 인한 크고 작은 피해 역시 이어졌다.


1970년대에는 합성 에스트로겐인 DES라는 유산 방지제를 복용한 임산부들의 2세에게 불임과 음경 발달 부진 사례가 나타났다. 1980년대에는 살충제 디코폴 오염 사고로 미국 플로리다 악어 부화율이 감소하고 수컷 악어의 생식기가 퇴화돼 성기가 왜소화되는 증상도 관찰됐다.



이어 1990년대에는 남성의 정자 수 감소, 수컷 잉어의 정소 축소, 바다 고등어류의 자웅 동체 등이 밝혀지기도 했다.


아직도 여전히 연구와 조사가 진행형이지만 환경호르몬으로 추정되는 물질들에는 각종 산업용 물질, 살충제, 농약, 유기 중금속류, 다이옥신류, 의약품으로 상용되기도 한다. 컵라면 용기인 스티로폼 주성분인 스틸엔 이성체 등도 의심을 받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현재 일본 후생성이 143종, 미국이 73종, 세계야생동물보호기금이 67종의 화학물질을 환경 호르몬으로 규정하고 있다. 더 늘어나면 늘어났지 줄어들지 않을 것이란 건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담배에 폐암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이 들어 있다는 정도는 대부분 알고 있는 상식이다. 하지만 담배에는 우리가 모르는 약 7천여 종의 유해물질이 들어있고, 그중 몇 가지는 치명적인 발암물질이라는 사실까지는 모르는 사람이 많다. 담배 한 개비에 숨어 있는 무시무시한 물질들. 그 정체는 무엇이고 우리 몸에 어떤 치명타를 입히는지 알아보자.




일반적으로 '담뱃진'이라고 부르는 타르는 담배가 타면서 생기는 끈적끈적한 점액 물질이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맛이 독하다"거나 "순하다"라고 말하는 것은 이 타르 양에 따라 달라진다. 타르는 화초의 제충이나 재래식 화장실의 구더기를 없애는 데 끌 정도로 독성이 강한 물질이다.





화학물질 복합체인 타르에는 2천여 종의 독성 화학물질이 들어 있고, 그중 약 20종류가 발암물질에 포함되어 있다. 흡연으로 인해 몸 안에 들어오는 치명적인 유해물질의 원천이 타르라고 할 수 있다.




흡연자가 담배를 못 끊고 다시 피우게 되는 원인 물질이 바로 니코틴이다. 담배 연기 속에 들어 있는 니코틴은 강력한 습관성 중독을 일으키기 때문에 의학적으로는 마약으로 분류된다. 니코틴의 중독성은 헤로인이나 코카인과 비슷하다.





니코틴은 중독 증상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독성이 강한 물질이다. 만약 흡연이 아니라 직접 섭취를 할 경우, 담배 2개비 안에 들어 있는 니코틴양으로 성인 남성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다. 또한, 니코틴은 체내에서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담배를 피우자마자 7초 만에 뇌에 도달하여 혈압과 맥박을 상승시키고 심장에 부담을 준다.




자동차 배기가스에 있는 독성물질인 일산화탄소가 담배 안에도 있다. 일산화탄소가 혈색소에 결합하는 능력이 산소보다 뛰어나기 때문에 흡연을 지속하면 혈액의 산소운반 능력이 떨어져 산소 부족을 일으키기 쉽다.





흡연을 장기적으로 하게 되면 산소를 많이 필요로 하는 뇌, 심장, 근육과 같은 신체기관들의 기능이 저하된다. 일산화탄소 중독은 초기에는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 정도이지만 심해지면 기면, 혼수, 발작, 호흡 마비 등의 증상까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만성 저산소증 현상 때문에 신체 세포의 신진대사에 장애가 생겨 만성피로, 동맥경화 등이 생기고 노화 현상도 빨리 일어난다.




벤젠은 담배에 들어 있는 1군 발암물질 중 하나로 석탄이나 석유를 정제하는 과정에서 얻어지는 물질이다. 가연성이 강하기 때문에 화염성 폭약의 원료로도 사용하고 있다.





벤젠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미국 산업위생전문가협의회(ACGIH), 미국 환경청(EPA) 등에서 백혈병, 혈액암 등을 일으키는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또한, 동물 실험을 통해 생식에도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키는 독성물질로 확인되었다.




'독약의 왕'이라고도 불리는 비소 또한 1급 발암물질 중 하나다. 비소는 구리·납·아연 등의 금속을 제련할 때 부산물로 생기는 물질로 예전부터 독살에 사용할 정도로 독성이 매우 강하다. 그래서 주로 살충제나 제초제, 방부제 등의 원료로 쓰고 있다.





비소는 적은 양이라도 인체에 들어가서 구토나 설사를 일으키고 다량 복용할 경우에는 심장 박동 이상이나 혈관 손상 등 치명적인 이상을 일으킨다. 흡연 등으로 장기간 비소에 노출되는 경우에는 방광암, 피부암, 간암, 신장암, 폐암 등에 걸릴 수 있다.



<출처_금연길라잡이, 식품의약품안전처, 두산백과,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글 / 건강in매거진 2월호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2.25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위해서도 그렇지만, 주변인들 위해서도 담배는 끊어야 할 것 같아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4
Today136
Total2,129,34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