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3 봄이 되면 내 이름이 사랑스러운 이유 (6)



여러 홍보문구를 새긴 현수막을 비롯해 아직 바람이 매서운 겨울부터 시작한 봄의 예찬은 여기저기서 넘쳐난다.

 

언제나 봄보다 먼저 봄을 알리는 그 문구가 내 눈을 사로잡는 순간부터

'나를 아는 사람들 중 저 광고를 보면서 과연 몇 명이나 나를 떠올릴까?'

'이 만큼 생기가 흐르는 이름이 또 뭐가 더 있을까?'

 

나름의 나르시시즘에 빠져 한참을 아릇한 기분에서 헤어나지 못하기도 한다.  정작 아무도 나를 떠올리지 않는데, 혼자 그런 생각에 빠져 있는지도 모르겠으나 봄마다 흩뿌려져 있는 그런 문구들은 내 기분을 늘 좋게 한다.  올해도 어김없이 봄은 오고 봄보다 상큼한 새봄은 요즘 한창 빛을 발하고 있다.

 

"새봄맞이 대축제"

"새봄 - 그 설레는 시작" 

 

그렇다고 여태껏 이름이 내게 늘 유쾌한 것만은 아니었다. 1983년부터 시작된 내 학창시절, 우리반에는 한글 이름을 가진 사람이 나 빼고는 단 한명도 없었다. 그래서 학기초가 되면 선생님의 관심을 받기도 하고, 친구들의 놀림감이 되기도 해 이 유난스러운 이름을 바꿔달라고 부모님께 떼를 쓰기도 했었다.

 

고등학교 다닐 때 한 친구가 그랬다.

"새봄아, 지금은 이름이 너 다운데, 세월이 흘러 할머니가 되면 그땐 어떻게 하니?"

 

'할머니와 새봄... 그 맞지 않는 조합이라니...'

그땐 그 얘기를 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이나 웃자고 하는 소리로 넘겼으나 그 얘기를 실감할 날은 그로부터 머지않은 미래였다.

 

내 나이 올해로 이립을 살짝 넘긴 미혼 여성이다. 며칠 전 벼르고 별러 동네 스포츠센터에 등록을 하러 갔었다. 내 이름을 얘기하자마자 센터 직원은 제 아이를 등록하러 온 엄마로 알고 말을 건넸다.

'시집도 안간 처자에게 아이라니···.'

 

몇 년 전 동네 안과의원에서 어떤 간호사는 생년도 확인하지 않고 이름만 보고는 큰소리로 어린아이 부르듯 진료대기실을 향해 이렇게 말했다.

 

"새봄아~ 새봄이 진료실로 들어가요~"

 

오롯이 일어서는 나를 보고 민망해 하는 간호사의 그 표정을 보고 내가 다 무안했었다.

 

앞으로 이런 순간들이 더 닥칠 것임에도 불구하고 내 이름이 사랑스럽고 마냥 좋기만 한 건 서른 한 해 동안 동고동락한 내 이름이기 때문일까?  새봄의 그 따뜻하고 싱그러운 기운 때문일까?

 

정새봄 / 인천시 남동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소중한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채택되신 분께 "월간 건강보험 소식지""건강천사 블로그"에 게재해 드리며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낼곳]

    우편접수 : 121-749 서울 마포구 염리동 168-9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 간행물 담당자 앞

    이메일 접수 : jemi0945@naver.com 

    필자의 성명, 전화번호, 주소,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오 ™ 2010.04.03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은 정말 예쁘지만 ..평생 동안으로 사셔야 되는 ..즐거운 운명이시군요 ..부럽습니다 ^^

  2. 불탄 2010.04.03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명이 새봄님이셨군요.
    제 이종사촌 동생 이름이 새록이랍니다. 정새록.
    언뜻 이름만 불렀을 땐 못느끼다가 성을 붙이니 정감록이 생각나더라고요.
    새봄님의 이름이 너무 좋은 걸요?
    그래도 조금은 낯선 느낌이 드니 앞으로도 계속 건강천사님으로 부르겠습니다. 하하...

  3. 탐진강 2010.04.03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봄이가 이름이라 황당한 일이 많겠군요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98
Today103
Total2,090,137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