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혼란스러운 시대지만 기술의 발달은 또 다른 위안이 되곤 한다. 최근 AI를 활용한 코로나19 대응이 화제. 격리해제자의 건강관리는 물론, 영상분석 등 사람이 하기 어려운 일을 능수능란하게 처리하기도 한다.

 

AI를 활용한 여러 사례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알아본다.

 



정확한 판단과 분석

 

인공지능의 영역은 어디까지일까? 최근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브라질의 병원에서 AI의 효과가 주목된다.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은 최근 브라질 대형병원에서 '루닛 인사이트 CXR'제품을 활용해 코로나19 진단에 활용하고 있다.

 

이 제품은 유럽 CE 인증 후 브라질 현지 테스트 과정에서 이미 3천 명 이상의 흉부 엑스레이 영상을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계적인 어려움을 공감해 업체에서는 자신의 흉부 엑스레이 사진(의료영상 표준 포맷인 다이콤 파일)을 갖고 있다면 루닛 홈페이지에서 AI 분석 결과를 무료로 받아볼 수 있도록 했다.

 

브라질의 경우 상파울 대형병원인 체인 프리벤트시니어 병원에서 사용 중이며, 우리나라에선도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마련된 대구·경북 제3생활치료센터에서 사용하고 있다.

 

 

루닛이 영상분석에 강점을 두었다면 미국에서 개발된 AI는 종합적인 분석결과를 내놓아 화제. 미국 뉴욕대 의대 키컴 코피 면역학 교수 연구팀은 중국 원저우 중앙병원 연구팀 협력으로 사망 위험이 높은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 80%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환자의 폐 영상, 혈액 검사 결과, 근육통, 열 패턴, 면역반응, 연령, 성별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이 이뤄진다. 그 결과 놀랍게도 환자의 예후는 폐의 상태나 성별이 아닌 손상된 간세포에서 나오는 알라닌 아미노전이효소(ALT: alanine Aminotransferase) 수치의 미약한 상승과 심부 근육통(myalgia), 산소를 온몸에 전달하는 헤모글로빈(혈색소) 수치 상승 등인 것으로 밝혀졌다.

 

신테카바이오에서는 AI를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30종을 발굴해 관심을 끌고 있다. 신테카바이오는 슈퍼컴퓨팅 파워와 자체 인공지능 기반 합성신약 물질 발굴 플랫폼을 활용해 의약품약 3천 개를 선별해 재창출 후보 약물 30종을 발굴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후보 물질 중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고혈압 등 기저질환자나 폐부전 상태가 발생할 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대한 정보수집과 판단

 

3월 말 기준으로 8만 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배출한 중국은 AI 기술이 코로나19 방역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한다. 중국 정부 연구기관인 중국통신원 산하 인공지능산업발전연맹이 발간한 '코로나19 방역 인공지능 조력 보고서'에 따르면 54%의 로봇이 하루 100만 회 이상 호출됐으며 코로나19 모니터링 및 분석, 물자 관리, 의료적 치료, 약품 개발, 후방 지원, 업무 및 생산 복귀 등 방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AI 로봇은 의료 서비스 현장에서 청결, 소독, 배송 역할을 통해 사람을 대신해 중복적이면서 기계적인 단순 업무까지 대체했다.

 

빅데이터 분석에도 큰 역할을 자처해 코로나19 (Map), 사람 추적, 동승자 조사, 추이 예측, 여론 분석 등 분야에 활용됐다.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은 병원, 방역기관, 정부기관, 기업, 커뮤니티 등 다양한 기관에 사용되기도 했다.

 

 

여기에 발맞춰 IBMAI 왓슨(Watson)과 분석 툴을 바탕으로 코로나19 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무료 앱을 제공했다. 미국 최대 기상 채널인 웨더 채널(Weather Channel) , 웨더닷컴 사이트 및 온라인 대시보드를 통해 코로나19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이나 일반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정보 접속을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무료 앱은 세계 보건기구와 여러 국가, 주 정부 및 지방 정부의 코로나19 데이터를 분석하고 글로벌 데이터 통한 트렌드 시각화, 대화형 매핑 제공, 코로나19 추적 관련 뉴스 및 정보 전달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나아가 코로나19와 관련된 시간별 데이터와 최신 뉴스와 비디오, 공중 보건 관련 정보, 환자 교육 자료, 테스트 센터 위치 등과 같은 세부 정보도 추가된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LG전자, LG유플러스 등 대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업들이 AI 면접을 도입해 비대면 채용방식을 채택하기 시작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지역 최초로 경일대가 AI 면접기를 도입했고 신한아이타스가 AI 역량 검사를 활용해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기로 했다.

 

AI는 면접 시 표정 변화와 목소리 톤, 비언어적인 요소까지 분석해 점수화한다. 코로나19AI 등장이 한층 더 빨라지면서 우리 사회의 변화도 하루가 다르게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세돌 VS 알파고, 인간과 기계의 세기의 대결'이라는 신문 헤드라인이 전국은 물론 전세계를 뜨겁게 달궜다. 바둑이라는 인간 최후의 보루가 무너졌다며 자조 섞인 목소리로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인공지능(AI)이 이제는 사람의 영역을 대신해 보다 풍요로워 질 것이라며 흥분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알파고를 세상에 태어나게 한 데미스 하사비스 박사는 '범용 인공지능' 개발을 발표하며 세계를 또 한 번 놀라게 했다.





다만 인공지능이 인간을 대체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멀었다면서 우려를 경계했지만 영화에서처럼 인간이 기계의 지배를 받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도 없어 필자역시 기대 반 두려움 반이 있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어찌됐든 아직까지 인공지능은 여전히 인간들에게 여러모로 유용한 분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정밀함과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한 의학분야라면 더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병원의 영상의학과는 CT나 MRI, 엑스레이 속에 숨어있는 작은 병을 찾는 분야이다. 알파고가 바둑의 기보입력으로 바둑기사 이세돌을 물리쳤던 것처럼 수많은 의사들의 판독결과를 인공지능에 삽입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확률적으로 인간보다 더 정밀한 진단결과를 나타내지는 않을까? 이미 이러한 시도는 세계적으로 시도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질병이 바로 파킨스병 환자 진단이다. 목소리에는 195개의 지표가 있는데 파킨스병 환자와 정상인의 목소리를 입력해 파킨스병 환자의 목소리에서 더 크게 나는 지표만 골라 진단을 하는 방법이다. 이때 무려 890만 가지의 경우의 수가 생기는데 이것을 인공지능에 맡기는 것이다. 어려운 분야중 하나인 뇌파를 분석하는 것 역시 인공지능이 시도하고 있는 분야다. 예를 들면 경도인지장에에서 치매로 진행될 확률을 계산해내는 통계분석 방법을 인공지능 기술이 대체하는 식이다.





재활분야 역시 인공지능이 적용되기 좋은 분야로 꼽힌다. 한 국내 기업은 신경계, 근골격계 환자들이 재활 글러브를 착용한 상태에서 게임으로 재활훈련을 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을 탑재한 솔루션을 개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때 환자의 상태에 따라 게임강도가 조절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적용된 사례다. 이 업체는 이미 미국 FDA 승인도 받고 헬스케어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만큼 인공지능이 헬스케어에서 각광을 뱓는 것은 곧 시간문제인 것이다.


구글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에릭 슈미트 회장도 "조만간 인공지능이 의료계에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바 있다. 질병진단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덩달아 환자들이 인공지능에 대한 신뢰를 쌓아간다면 의학분야의 접목은 그 어떤 분야보다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우리나라 의사들 역시 인공지능이 의사들의 역할을 대체할 것이란 전망은 어느 정도 하고 있다. 기술적인 경험이 데이터로 쌓이고 정교한 기계로 오차 없는 수술을 할 수만 있다면 의사로봇도 불가능해 보이지만은 않는다. 다만 이때 의사로봇이 갖추기 힘든 것이 하나가 꼽히는데 바로 인문학적인 소양이다. 언뜻 보면 의학과 인문학이 동떨어진 개념 같지만 사실은 히포크라테스 선서처럼 본질적인 의사의 역할을 생각해 본다면 과연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기계는 데이터에 의해 확률적인 판단을 내린다. 결국 수많은 정보에 의해 계산되지만 인간은 계산하기 힘든 경험을 종합해 판단하고는 한다. 예를 들면 가난한 아이가 치료비가 없어 상처를 방치해 위험한 상황에 노출돼 있다면 어떨까? 환자를 바라보는 의사의 역할을 생각해본다면 기계가 판단하지 못하는 따뜻한 마음 감정을 통해 의사는 치료를 서두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 언론인터뷰를 통해 밝힌 대한의학회 한 관계자의 말은 의미심장하다. "수 십년 후 많은 의사활동 부분이 인공지능에 대체될 것이다. 인공지능에 대체되지 않을 수 있는 것은 인문학적 소양밖에 없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의사만이 인공지능과 비교되는 의사로 인정받을 것이다"라고. 의학이 곧 인문학이 되어야 하는 이유인 것이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가 2016.06.09 0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50
Today0
Total2,649,387

달력

 «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