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4년전 프랑크푸르트를 시작으로 남부독일의 퓌센까지 이어졌던 자전거 여행의 기억이 희미해질 무렵 나는 다시 한번 프랑크푸르트를 시작으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이르는 라인루트를 따라 여행을 시작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내려 시내로 이동하는 동안 이미 확인되었던 자전거 이동시스템은 여전했고 자전거를 갖고 지하철이나 열차를 타는 모습들은 색다른 모습이 아닌 일반적인 모습에 불과한 이곳 풍경이 부러울 따름이다. 하지만 정말 부러운건 이곳의 무인 자전거 대여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독일 철도공사(DB)는 공공자전거 대여 시스템을 위해 2001년 설립된 자회사 DB Rent GmbH가 이를 관리하고 있다. 이런 공공자전거 대여시스템을 시행한 이유는 관광활성화 였지만 타지역 여행이나 대도시의 인구 밀집지역에서 도심내 손수운 이동을 위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다.

 

이 공공자전거 대여시스템은 Call-a-Bike라고 불리우며 현재 독일의 40여개의 ICE(고속철도) 기차역을 포함하여 베를린,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칼스루에, 카셀, 쾰른, 뮌헨, 슈트트가릍등 8개 주요 대도시에 8500개의 자전거를 대여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기 위해선 www.callabike.de에 접속하여 등록후 사용을 원하는 자전거에 적힌 전화번호로 통화하면 자전거 자물쇠를 열 수 있는 코드를 받게된다. 기본요금은 1분에 8센트이며 하루 15유로 연간 48유로로 장기 대여일수록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4년 전과 가장 많이 바뀐 자전거 환경은 전기자전거의 비약적 증가에 있었는데 4년 전만 해도 전기자전거는 정말 보기 힘든 자전거였으나 지금은 일반적으로 비약적으로 늘어나는 자전거가 전기자전거로 보일정도로 전기자전거의 보급은 일반화된 모습이다.

 

2011년당시 독일의 총 자전거 보유대수가 약 7000만대(현재 독일 인구는 8100만명정도) 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공공자전거 대여시스템은 더욱 확장추세이며 도시마다 다양한 형태의 자전거를 대여하는 모습을 여행기간 내내 볼 수 있었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광장의 공공대여 자전거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에서 자전거를 운반하는 아침풍경


실제로 마인츠의 경우에는 마인츠 교통공사(MVG)에서 2011년 8월 31일 공공자전거 대여서비스에 대한 테스트를 거쳐 2012년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다고 하는데 마인츠 중심지를 들어가면서 실제 공공대여자전거들의 운행상태를 보면 놀랄정도로 많은 숫자의 공공자전거들이 운행되는걸 볼 수 있었다.

 

더구나 마인츠의 경우 2013년부터 대학생의 학기티켓에 동합하여 매학기 5유로의 비용을 지불하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학생들의 교통비부담과 환경을 모두 해결하는 방법을 택했는데 이런 부분은 막연히 좋다의 개념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공공자전거 대여시스템에서도 고민해야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

 

 

 

 

마인츠로 가는 자전거길 전경 자전거 표지판을 살펴보면 여행을 하는 자전거 루트의 표시가 맨위 표지판에 두 번째는 지역단위의 표지와 유로인증, 세 번째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자전거길임을 알려주어 여행자들로 하여금 경로이탈 여부를 알려주는 표지로 되어있다.

 

 

 

 

마인츠의 공공대여 자전거 대여자는 지정된 위치에 자전거를 놓을면 요금과 관련된 문제가 해결되고 용도에 맞게 하드케이스의 자전거나 바구니 형태의 짐받이를 갖고있는 자전거를 선택할 수 있다. 주로 주부나 장보는걸 원하는 분들은 바구니를 서류등을 갖고 출퇴근을 하는 직장인들이 하드케이스를 사용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관리상태나 위치추적기등을 통한 지속적인 관리로 최적의 상태로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따끈다끈한 새 열차가 3월부터 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백두대간 협곡열차는 ‘아기 백호’를 모티브로 만들어져 경북 북부 봉화지역의 분천, 양원, 승부역과 철암역을 지나면서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열차가 아니면 갈 수 없는 길이고 감상할 수 없는 풍경을 맘껏 즐길 수 있습니다. 분천에서 철암까지 8400원이면 둘러보실 수 있습니다. 

 

 

 

분천역은 옛날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로 먼저 저희를 맞아줍니다. 협곡열차 내에는 일반열차와는 달리 화장실이 없어 분천역에서 미리 화장실을 가야하는 준비도 기차 출발 전 필수입니다.

 

 

 

 

이 열차는 시속 30km로 달리며 3개의 객차가 이어져있습니다. 백호무늬와 예쁜 꽃분홍색 열차가 이어져 있습니다. 협곡의 자연을 느낄 수 도록 천장을 제외한 부분을 유리로 처리하였으며 개방형으로 창문을 열고 시원한 바람을 쐴 수 있습니다.

 

 

 

 

바깥 풍경을 볼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위해 창가 쪽을 향해 있는 좌석도 배치되어 있습니다. 

 

 

 

터널을 지날 때 마다 풍경을 감상하지 못하는 승객들을 위해 천장에 야광스티커를 붙여 감상할 수 있게 해두었습니다.

 

 

 

 

기차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것! 바로 간식입니다. 열차 내에는 간단히 먹을 수 있는 스낵바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양원과 승부역에서는 관광객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5~10분 정차하니 얼른 사진을 찍고 잠깐동안 주위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분천부터 철암까지 운행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대략 1시간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또한 승객들에게 백두대산 협곡열차 스탬프도 찍어드립니다. 나중에 보면 이 것 또한 추억이 될 수 있겠죠?

 

 

 

 

이렇게 멋진 풍경들을 기차 안에서 감상하다가 보면 어느새 마지막 역인 철암역에 도착하게 됩니다.

 

 

 

철암역에서 저희는 한 시간 정도 여유를 가졌습니다. 특별히 역 앞에서는 자전거대여도 가능하며 Carsharing도 가능합니다. 저희는 자전거를 빌러 철암역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광산이 폐광되면서 현재는 허물어져 가는 건물들이 대부분이었지만 그 속에서도 과거 그들의 삶을 엿볼 수 있었으며 집이나 건물 곳곳에 예쁜 벽화들도 찾아 볼 수 있었습니다.

 

운행시간 잘 참고 하시고 시원하고 좋은 공기와 바람을 쐬며 힐링이 필요하시다면 백두대간 협곡열차를 추천합니다. Vitrain과 함께 Otrain도 함께 운행이 시작되었으니 환승도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두시고 여행루트를 짜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3.06.15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해피선샤인 2013.06.1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기차여행 하고 싶네요..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88
Today143
Total2,101,376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