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온화상 증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18 뜨겁지 않은데 화상? 저온화상을 아시나요?



‘화상’이라고 하면 열로 인해 피부세포가 파괴되거나 괴사되는 것을 말합니다. 화염이나 끓는 물, 식용유, 다리미 등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부상을 입는 경우를 떠올리기가 쉽죠. 하지만 화상은 우리가 ‘뜨겁다’고 느끼지 않는 온도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현상을 바로 ‘저온 화상’이라고 합니다. 



봄이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추운 날씨에 전기장판이나 난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기장판을 틀어둔 채로 잠이 들었다가 피부가 따끔거린다면 저온 화상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섭씨 45~60도 열은 따뜻하다고 느껴지는 정도지만 이 온도라고 하더라도 장시간 노출되면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추운 외부에서 체온이 내려가 있는 상태에서 온열기구를 사용할 때는 더욱더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미 차가워진 피부 온도가 온열기구 온도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저온화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열을 쬘 때는 두 뼘 이상 거리를 두고 체온이 천천히 올라가기를 기다려야 합니다. 추울 때 흔히 몸에 붙이는 핫팩’을 피부에 직접 붙이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의사항대로 옷 위에 붙여 핫팩의 온도가 직접 피부에 전달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저온화상을 입게 되면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고 가렵거나 따가운 증상이 나타납니다. 또 통증이 없이 붉게 피부가 변하기도 해 저온화상인 줄 모르고 방치하다가 질환을 더 키울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뜨거운 열에 노출됐을 때처럼 피부에 물집이 잡히고 진물이 나기도 합니다. 물집을 손으로 임의로 짜거나 터뜨리면 염증이 곪을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을 찾아 소독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심할 경우에는 피부 괴사까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붉게 달아오른 피부는 즉시 냉찜질을 해 줘 열기를 빼주는 것이 흉터를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단 얼음을 직접 피부에 대면 더 큰 자극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얼음주머니를 활용하거나 찬물을 이용해 열을 내리는 것이 좋습니다.


또 술을 마신 뒤에는 온도에 무뎌지기 때문에 저온화상을 유발할 수 있는 환경에 오래 놓여있더라도 이를 자각하기 어려우니 조심해야 합니다. 음주 후에는 되도록 온열기구의 직접 사용을 피하고 이불 등을 활용해 보온하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1
Today1,112
Total1,803,572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