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온증 대처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19 기온이 낮아지는 겨울철, 방심은 금물 '저체온증' (1)






기온이 낮아지는 겨울철이 되면 저체온증 환자가 급격하게 증가한다. 실제로 체감온도가 1℃ 떨어질 때마다 저체온증 환자가 약 8% 증가한다는 연구도 있다. 단순히 오한이 들고 졸음이 오는 정도를 넘어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저체온증. 등산 같은 야외활동을 할 때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저체온증의 위험성, 그리고 필수 예방 수칙들을 알아보자.




저체온증이란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고 중심 체온이 35℃보다 떨어진 상태를 말한다. 이런 경우 신체의 온도 조절 기능이 상실돼 생산되는 열과 방출되는 열의 평형이 무너지고, 심할 경우 체온이 점점 떨어져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저체온증은 낮은 기온의 환경에 노출되어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일반적이다. 그러나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나 패혈증 같은 내적질환, 시상하부 및 중추신경계 이상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약한 상태에서도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건강 상태에 따라 특별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증상은 서서히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정상 체온인 37.5℃에서 약 1.5℃ 낮아지면 추위를 느끼게 된다. 이후. 35℃부터는 몸이 떨리기 시작, 33℃까지 내려가면 근육경직 증상이 나타나고, 29℃에 이르면 맥박과 호흡이 느려진다.





초기에는 심장 박동수와 혈압이 증가하다가 체온이 떨어짐에 따라 심장 박동수와 혈압이 떨어지는데, 증상이 나타난 후 사망에 이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3시간밖에 되지 않으므로 저체온증이 의심된다면 지체하지 말고 재빨리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체온증이 발생하면 중심 체온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우선 마른 담요를 덮거나 옷을 덧입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외부 바람과 냉기를 차단해야 한다. 정상 체온의 사람이 안아 직접 체온을 올려주는 방법도 효과적이다. 젖은 옷은 마른 옷에 비해 열을 빼앗아 가는 속도가 약 250배 빠르므로, 만약 땀 혹은 빗물 등으로 옷이 젖었다면 빨리 갈아입어야 한다.





또한 의식이 있는 경우 열량이 높은 음식이나 따뜻한 물을 소량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의식이 흐릿하다면 음식물 섭취가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으니 삼가야 한다. 마사지를 하는 것 역시 위험하다. 간혹 순간적인 발열을 목적으로 알코올을 섭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다. 일시적으로 체온을 더 심하게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함을 기억해야 한다.


저체온증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꼼꼼한 예방책을 실천하는 것이 기본이다.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 실외활동을 할 때는 보온성이 뛰어난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있고, 방풍과 방수 기능이 있는 겉옷을 착용하면 도움이 된다. 옷을 겹쳐 있는 것은 보온성을 높이는 효과는 물론, 활동 중에 하나 씩 입고 벗음으로써 체온을 서서히 조절해주는 역할도 해준다.





또한 목도리와 귀마개, 발목을 감싸는 도톰한 양말, 털모자 등을 착용해 피부의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심장에 가까운데다 큰 혈관이 지나므로 체온 손실이 빠른 목과 머리는 더욱 꼼꼼히 신경 쓰도록 하자. 더불어 카페인과 알코올은 체온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므로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글 / 정은주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152
Total1,970,596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