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을 넘어 장년으로 넘어가면 다들 건강을 위해 많은 결심을 한다.

 

 그동안 젊다는 생각에 몸을 혹사한 것에 대한 반성 일까.

 담배를 끊기도 하고, 절주를 하며, 규칙적으로 운동하겠다고 다짐하는 이들이 많아진다.
 그러나 그런 단발성 건강 결심도 좋지만, 이제는 건강관리를 좀 더 전략적이고 치밀하게 세울 필요가 있다.

 오래된 건물도 낡으면 리모델링을 하듯 우리 몸도 그쯤 되면 리셋이 필요한 시기다.

 더욱이 평균 수명 90세를 앞둔 시대에는 전략적인 내 몸 사용 관리법이 필요한 것이다.


 사람들은 재산과 자산 관리는 매우 계획적이고 분석적으로 한다.

 단기적으로 자산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운용할 것인지를 고민하고, 정년 후 노후생활까지 대비해 자산 운용 방침을 세운다. 그래서 나온 말이 ‘재테크’라는 용어다.

 

 건강관리에도 그런 개념이 필요하다. ‘헬스테크(Health Tech)’말이다.

 노후를 위해 재테크를 한다면 개인연금 성격의 보험이나 적금에 들 것이다.

 그런데 이 돈으로 헬스테크를 한다면 헬스클럽을 이용하는 데 쓰고 꾸준히 몸을 단련하는 것이다.

 재테크의 경우, 나중에 한 달에 몇 십만원의 돈을 받아 쓸 수 있게 될 것이다.  헬스테크를 한다면 노령까지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며 활발한 생산력과 노동력을 가지게 될 것이다.

 

 

 

  어느 쪽이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투자가 될 것인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정영호 박사팀이 평균 수명을 80세로 가정하여 우리 국민의 의료비를 산출한 결과, 1인당 평생 의료비는 6313만원이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나이가 들수록 의료비 지출액이 증가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70~74세 의료비는 20~24세 의료비의 6.8배에 달한다.

 또 우리나라 사람들은 60~80세 사이에 평생 의료비 지출액의 절반에 가까운 3154만원을 지출한다.  샐러리맨들의 평균 퇴직 나이가 50대 중반인 점을 감안하면, 고정 소득이 없는 상황에서 매달 약 13만원의 의료비가 평균적으로 지출된다는 계산이다.
 

 만약 현재 50세인 사람이 노후 대비를 위해 은행권의 개인연금신탁에 가입, 매달 10만원을 10년간 적립(운용수익률 5% 가정)한다고 가정해 보자.

 이 사람이 중도해약을 하지 않으면 60세부터 10년간 매달 16만4000여원을 지급받게 된다. 하지만 퇴직 후 받게 되는 개인연금액을 의료비 지출과 상계하면 결국 손에 쥐는 돈은 별로 없게 된다는 계산이다.

 

 생각을 달리해야 한다.

 매달 10만원을 건강에 투자하여 체력을 다지는 데 쓰고, 질병을 조기 검진하는 데 지출했다면 어떻게 될까.

 그는 아마도 10년 후 건강한 신체와 왕성한 노동력을 가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낮아져 그에 상응한 의료비 지출도 확연히 줄 것이다.  일석이조 효과다.

 나이가 들면 쉽게 찾아오는 당뇨ㆍ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의 위험성과 그것에 소요되는 의료비 지출 등을 감안한다면 지금 무엇을 해야 할지 답은 자명해진다.

 

 

 

 

  헬스테크의 개념은 거주환경에도 적용된다.

 

 통상 살 집을 고를 때는 집값이 오를 전망이나 생활의 편의성 등을 주로 고려한다. 

 하지만 고령 사회에서는 건강을 위한 주거 환경이 더욱 소중해진다.

 

 장년에 이르러 주거지를 선택할 때는 각종 공해 등 건강을 위협하거나 자신의 질병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있는지를 우선 고려해야 한다.  집 주변에 건강관리를 위한 운동시설 등이 잘 갖춰 있는지, 의료기관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지 등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사람은 노후에 자기가 오랜 기간 살던 집에서 여생을 마무리해야 가장 행복하다는 것이 노인학 연구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재테크처럼 정확히 예측하고 목표를 뚜렷이 세우자

 

 재테크의 원칙은 주가ㆍ금리ㆍ땅값 등을 정확히 예측하고 거기에 맞는 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헬스테크도 마찬가지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건강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나서 어느 선까지 어떻게 끌어올릴지 목표를 뚜렷이 세워야 한다. 그래야 실패가 적다.

 

 분산 투자도 필요하다. 

 재테크 전문가들은 자산관리를 할 때 주식ㆍ부동산ㆍ예금 등에 나누어 투자하라고 권한다.  그렇게 하는 것이 안전하고 확실한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에 대한 투자도 마찬가지다. 적절한 분배가 필요하다.

 중ㆍ장년층 사람들은 취향에 따라 등산ㆍ달리기 등 한 가지 운동만 고집하는 경우가 많은데, 심폐기능을 위한 운동과 근력을 키우기 위한 운동을 골고루 나눠서 해야 한다.

 

 예를 들어 등산으로만 건강관리를 하는 경우 근육의 힘을 키우고 지구력을 늘리는 데는 좋다. 하지만 등산은 달리기처럼 유산소 운동을 통해 심폐기능을 향상시키는 데는 별 소득이 없다.  건강한 신체라 함은 원활한 심폐기능과 근골격의 튼실함을 말한다.

 따라서 이 두 가지를 고루 발달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  
 바로 분산 투자 개념이다. 
 심폐기능 향상을 위해서는 빠르게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운동이 권장된다. 

 

 

 

  관리도 중요하다.

 

 물려받은 재산이 많은 사람은 쉽게 부자가 될 수 있지만, 그것도 적절한 자산관리가 뒤따라야 가능하다.  건강도 타고난 체질에 크게 좌우되지만, 나이가 들수록 자신의 건강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사람마다 큰 차이를 보이게 된다. 

 대머리는 유전이지만, 혈압과 체중은 자신의 노력에 따라 관리하기 나름인 것이다.

 

 이제 담배, 술, 기름진 음식 등 자신의 건강 자산을 갉아먹는 것들에 대한 과소비를 줄이자.  

 특히 질병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실버 세대들은 규칙적인 운동과 질병예방 활동에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는 것이 결국 돈을 버는 길이다. 

 

 자신에게 맞는 ‘헬스테크’ 와 리모델링으로 인생의 활기찬 앙코르를 기대해 보자.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 영상의학과 전문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절친한 친구한테 사기를 당해 재산의 절반을 날린 남편이 강물에 빠져 죽겠다며 난리치는 것을 붙잡고 다시
 시작해보자며 울부짖었던게 엊그제 같다.

 

 
그러고 보니 벌써 7년이 흘렀다. 있는 돈 없는 돈 닥닥 긁어모으고, 시댁에서 도움 좀 받아 시내 변두리에서 방 한 칸이 딸린 통닭집을 빌려 장사를 한지도 7년이 된 셈이다.

처음 시작할 때 통닭 튀김집에 딸린 방은 정말 초라했다. 미닫이문 하나가 달린 방은 둘이 누우면 돌아누울 수 없을 정도로 좁았다. 그 때문에 아이들 둘은 친정집에 맡길 수밖에 없었다. 지금도 그 아이들 생각하면 친정 엄마와 아이들에게 너무나 미안하다.

 


겨울철 삭풍에는 연탄을 때는 방에서 남편과 부둥켜안고 자면서 ‘내일은 좋아지겠지’ 하는 한 가닥 희망의 빛줄기를 그리며 잠을 청했다. 늘 돼지꿈이 꿔지기를 희망하면서….


하얀 입김이 천정으로 올라가며 인생살이의 고달픔을 전해줬지만 그렇게라도 장사를 시작할 마음의 여유가 있었고, 거기에 몰두할 수 있게 해준 남편에게 감사했다.


샐러리맨들은 퇴근 시간이면 우리 통닭 가게를 찾아와 맥주 한 컵 마시며 통닭 날개에 시름을 얹어 회포를 풀며 직장과 가족 이야기를 나누었다. 보험 대리점 소장님, 환경 미화원 아저씨, 술을 좋아하는 화물차 기사님이 단골이었다.이들은 기쁜 일이나 힘들었던 일, 슬픈 일이 있을 때면 우리 튀김집을 찾아와 부담 없이 시름을 달래곤 했다.


돌아가실 때는 집에 있는 꼬마가 튀김 닭을 좋아한다며 꼭 한 마리 덤으로 사가시던 분들. 우리 가게는 동네 사람들이 일상생활에 쌓인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공간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정들었던 이 튀김집을 정리해야 한다. 우리 통닭집이 있는 주변 전체가 깨끗이 주변 정리가 돼서 아파트가 들어 설 모양이다.


하지만 곧 그동안 모아뒀던 돈으로 더 큰 통닭집을 개업해서 또 다른 서민들의 휴식처가 될 것이다. 그간 미뤄두었던 살림살이를 차분히 정돈하였다.


그간 모아둔 적금을 털어 마련한 새 보금자리도 작지만 나에게는 궁전이다. 깨끗하게 정돈된 방과 아담한 부엌과 조그마한 목욕탕이 있다. 처음으로 내 보금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것이 꿈만 같다. 그간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아끼면서 살아온 것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어렵더라도, 그게 시련일지라도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라고 했던 것처럼 부닥치며 뛰면 다 되더라는 말을 남기고 싶다. 내 주변의 모든 이웃이 성공해서 행복해지기를 바라면서….

 

신은영/ 경기도 안산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70
Today294
Total1,967,762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