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염적벽(물염정)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창랑리 물염마을 ‘화순 적벽’ 상류에 세워진 정자로 전라남도 화순군의 경승지인 ‘화순 적벽(和順赤壁, 전라남도기념물 제60호)’ 상류의 물염적벽을 조망할 수 있고, 화순군향토문화유산 제3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조선 중종(재위 1506∼1544)과 명종(재위 1545∼1567) 때에 성균관전적 및 구례•풍기군수를 역임했던 물염 송정순(宋庭筍)이 건립하였고, 송정순의 호를 따서 물염정(勿染亭)이라 하였습니다. ‘물염’이란 ‘속세에 물들지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정자의 기둥 하나가 아주 독특한데요. 굽은 나무 그대로 다듬지 않고 기둥으로 사용했습니다. 



조선 후기의 방랑시인인 김삿갓(김병연 1807~1863)은 전라남도 화순에서 생을 마치기 전에 물염정에 자주 올라 시를 읊었다 하는데 그런 연유로 정자 근처에 김삿갓의 동상과 7폭의 시비(詩碑) 등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요즘처럼 신록이 우거질 때는 물염적벽의 절경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데요. 물염정에서 보는 것보다 길가로 내려가 물 위의 다리 위에서 보는 것이 여름철에 볼 수 있는 물염적벽을 감상하기에 좋습니다. 도로에 잠시 차를 세워두고 절경을 감상하면 절로 힐링이 됩니다.


 


창랑적벽


물염정(물염적벽)을 잇는 창랑천 물길이 이어져 동북댐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전망대가 설치되어 자동차를 타고 드라이브하다가 잠시 멈춰 마주 보이는 절벽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화순적벽


화순적벽은 전라남도 화순군 창랑천 주위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경승지로 1979년 8월 3일 전라남도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습니다. 화순적벽은 동복천 상류인 창랑천에 약 7km에 걸쳐 발달한 크고 작은 수려한 절벽의 경관입니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동복댐 상류에 있는 노루목 적벽과 물염적벽, 보산적벽, 창랑적벽이 있습니다.


화순의 적벽을 버스투어로 다녀올 수 있는데요. 반드시 전화 예약으로만 가능합니다. 지난해 적벽투어를 했었는데, 장항적벽인 노루목적벽과 보산적벽을 실제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화순의 제1경이 바로 화순적벽입니다.


 

 


지난해 갔을 때는 물이 많이 차 있었는데, 올해는 가물었는지 물이 많이 없고 빈 바닥에 유채꽃밭을 조성했는지 발 아래 펼쳐진 곳에 푸르름이 바로 유채꽃이 피었다가 진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이 빠진 빈 공간에 유채꽃을 재배해서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아주 좋아 보였어요.



 


화순 이서면 야사리 느티나무 400년 수령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야사리에 있는 수령 약 400년의 느티나무, 전남기념물 제235호로 지정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되었으며, 2005년 7월 13일 전라남도기념물 제235호로 지정되었습니다. 거대한 느티나무 2그루로, 수령은 약 370~400년이며, 높이는 23~25m, 둘레는 4.9~5.3m, 지름은 14~19m입니다.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야사리 동면중학교 야사분교 운동장 한쪽에 서 있습니다. 마을 사람들이 신성하게 여겨 수호신으로 보호하고, 지금도 당산제를 모시고 있는 당산나무로서, 사방으로 가지를 뻗고 있는 우람한 형태이며 생육 상태도 아주 좋아서 마치 쌍둥이 나무처럼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장관입니다. 


그동안 여행하면서 이렇게 보호수로 지정된 노거수들을 볼 때마다 경외감이 들 정도입니다. 저 나무들이 품고 있는 살아 있는 역사가 궁금합니다.



 


규남 박물관


규남(圭南) 하백원(河百源 1781~1844)은 신경준, 위백규, 황윤식과 함께 조선 후기 호남의 4대 실학자 중 한 분입니다.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285호 '하백원의 만국전도와 동국지도'를 비롯하여 서화, 간찰, 전적, 인장등 94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도착한 날은 화요일인데도 운영하지 않고 있었어요. 지난해는 직접 방문해서 둘러볼 수 있었는데요. 규남 박물관 돌담에 잘 어울리는 넝쿨담쟁이를 담고 마침 우리가 도착하기 전에 내린 비가 물웅덩이를 만들어 멋스러운 반영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화순 이서면 야사리 마을 길을 거닐면서 담은 풍경들, 이곳 야사리에는 400년 수령의 느티나무를 비롯해서 규남 박물관과 500년 된 은행나무를 볼 수 있어요. 위의 풍경은 천연기념물 은행나무를 찾아가면서 정겨운 풍경을 담았습니다.




야사리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500년 수령

국가지정 천연기념물로 조선조 성종 때(1469~1494) 마을이 형성되면서 심은 것으로 전해지며 오랜 세월 동안 자태를 바꿔 국운의 융성과 나라의 화평을 알리며 때로는 우는 소리를 낸다고 합니다. 마을 사람들은 신목으로 여겨 정월 대보름이면 당산제를 지냅니다.

 


500년 수령의 은행나무 모습이 아주 특이한데요. 커다란 나무에 새로운 나무들이 자라나 서로 엉켜 자라고 있습니다. 아주 특이한 것은 종유석처럼 은행나무에 길게 자란 종유가 신기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돋이 명소라고 검색을 하면 아래 이미지처럼 대표적인 일출 명소를 확인할 수 있는데 향일암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일출 명소 중 한 곳입니다. 향일암은 전남 여수시 돌산읍 금오산에 있는 사찰로, 644년 백제 의자왕 4년 신라의 원효대사가 창건하여 원통암으로 불리다가 고려 광종 9년(958년)에 윤필 거사가 금오암으로, 조선 숙종 41년(1715년)에 인묵 대사가 향일암이라 개칭하였다고 합니다.





남해 보리암, 강화 보문사, 낙산사 홍련암과 더불어 전국 4대 기도처 중 한 곳인 향일암(向日庵)은 해를 향한 암자라는 뜻으로 향일암이 있는 금오산은 큰 거북이가 바다를 향해 헤엄쳐 가는 형국으로 금오산의 "오"자는 자라나 거북이를 뜻한다고 합니다.




향일암은 높이 323m의 금오산 150m 지점에 있는데 향일암까지 오르는 길이 간단하지만 않습니다. 이곳이 향일암을 오르는 첫 번째 계단입니다. 사실 일출을 보러 올라갈 때는 손전등에 의지해 올라가기에 이런 계단이나 경치가 보이진 않으며 이 사진은 하산하면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 계단을 올라 저 위에 보이는 일주문을 지나면 또 다른 계단이 나타납니다.





​개인적으로 산행에서 제일 힘든 시간이 산행을 시작하고 약 2~30분 정도까지의 초반이 제일 힘든데 향일암은 딱 그 정도 높이에 있어 힘들다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향일암에는 7개의 바위 동굴이나 바위틈이 있는데 그곳을 모두 통과하면 한가지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사진에 촬영된 장소는 네 곳이며 나머지 세 곳은 각자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이곳은 그 7개의 바위 동굴이나 바위틈 중 하나인 해탈문이라는 곳으로 매우 좁아 보이긴 하지만 웬만하면 거의 통과가 가능합니다.






이렇게 향일암을 둘러서 가다 보면 일출 전망대가 나타납니다. 이곳에서 일출을 보기도 하며, 사진작가들 촬영하기도 하는데 워낙 사람이 많기에 좋은 자리는 일찍 와서 선점하는게 좋습니다.





아래 사진은 아직 일출이 시작되기 전입니다. 잠시 후 저 수평선 너머에서 해가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비록 새해 첫날은 아니지만, 살짝 소원을 빌어보고 향일암을 둘러봅니다. 이 향일암은 거북이 몸통에 해당하는 자리로 곳곳에 거북이 형상으로 조각한 바다를 향하는 돌 거북이 곳곳에 보입니다.






향일암에는 천수관음상과 관음전이 있으며, 해맞이 행사에서 타종하는 제야의 종도 있습니다. 아름답고 화려한 색채의 처마가 눈을 즐겁게 해줍니다. 뒤편으로 금오산 정상도 보입니다.









향일암을 둘러본 후 향일암을 품고 있는 금오산 정상을 가보는 것도 꼭 빼먹지 말아야 할 일입니다. 개인적으로 새해 일출 때 아무래도 사람이 덜 몰리는 금오산 정상에서 일출을 맞이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더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일출이 훨씬 매력적이며 주변 경관과 어우러진 일출이 더 멋지니까요. 비록 15~20여 분의 육체적 고통이 추가되지만, 충분히 그 고통을 감내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라오면 훨씬 더 확실하게 보이는 거북목과 더 멀리 보이는 조망이 압권입니다.







서울로부터 정말 멀리 떨어져 있는 향일암입니다. 자가용으로 이동하긴 먼 거리지만 여수 특성상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선 긴 배차 간격이 힘들게 하고 향일암처럼 뚝 떨어진 관광지를 빼면 여수 볼거리가 애매한 거리에 오밀조밀 모여있는데, 걷자니 멀고 버스 기다리려니 배차시간이 만만치 않습니다. 대중교통보단 자가용을, 자가용이 힘들면 렌터카를 추천하며, 용산에서 여수 EXPO 역까지 KTX 성인기준 47,200입니다. 그렇지만 이런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잊게 할 꼭 한 번은 가볼 만한 멋진 곳입니다. 참고로 향일암 운행하는 버스 시간표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사진은 금오산 정상에서 촬영한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막힘없는 조망이 정말 좋습니다.​ 우리나라 일출 명소 중 한 곳인 향일암으로 떠나는 해맞이 여행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25
Today1,242
Total2,065,96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