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1956년생 방송인 정덕희 씨는 생글생글 웃으며 말한다. 일흔이, 여든이 점점 더 기대된다고. 인생 2막에 대한 기대가 가득하기 때문일까. 갱년기의 전성기로 불리는 나이의 한가운데 있는 그녀의 첫마디 역시 단호했다.  "저는 갱년기가 없었어요!”   온몸으로 갱년기를 품은 정덕희 씨를 만났다.

 

 

Q. 힐링센터 ‘품’에서 ‘갱년기를 품다’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갱년기’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기획한 이유가 궁금하다.

 

갱년기는 호르몬 변화로 생기는 자연스러운 신체적인 변화이다. 환갑의 나이인 나는 갱년기를 겪을 나이이지만 갱년기 증상이 없었다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어떻게 보면 갱년기를 겪고 있는 분들에게 얄미운 존재일 수도 있다. ‘갱년기를 품다’라는 프로그램은 내 또래 여성들에게 건네는 마음의 위로이자 쏘는 이야기이다. 갱년기 역시 질환이기 때문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그에 앞서 마음관리를 해야 한다. 자식이나 남편을 바라보며 살던 여성들이 그들을 사회에 내보내고 그동안 갖고 있던 목적이 사라지는 시기와 맞물리는 시기가 갱년기다. 그런 그녀들에게 이야기해 주고 싶었다.

 

자기 자신의 이야기를 해보라고, 스스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라고, 그렇게 다른 누군가가 아닌 나 자신에게 위로를 받고, 내가 얼마나 예쁜 존재인지 깨달아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 시작했다.

 


Q. 갱년기에서 중요한 것이 위로라는 이야기인데, 타인이 아닌 자기 자신에게 위로받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인상 깊다. 이유가 무엇인가?

 

여성들이 갱년기를 더욱 힘겨워하는 이유 중 하나는 ‘나를 구속하고 있던 것들’ 에서 벗어나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를 다시 말하면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생겼다는 것이다. 이런 시간이 낯설고 자신을 돌아보니 과거만 떠오르기 때문에 우울감만 깊어지는 거다. 자기 자신에게 위로 받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바빠지는 것이다. 나를 위한 시간을 점차 늘려가는 것이 필요하다. 그 안에서 위로받는 것이 중요하다. 갱년기란 인생 2막으로 가기 위한 하나의 자연스러운 과정이기 때문이다.

 

 

Q. 오롯이 나를 위한 시간을 위해 바빠져야 한다니, 정덕희 씨 의 갱년기 극복 기술 중 하나인지.

 

최근 어떤 글에서 ‘무뎌진다는 것은 내가 완숙해진 것이 아니고 너무 여러번 겪었기 때문에 미리 단정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내용을 읽었다. 사람이 나이가 들어서 점점 다른 이들과 교류를 하지 않으려는 이유도 이와 비슷하다. 사람을 만나는 과정에서 실망하고 상처받고 헤어지는 순환을 겪고 싶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성향을 지닌 사람들에게 타인에게 위로받으라는 이야기는 큰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 그래서 나는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지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나 같은 경우 일에 빠져 살 고 있고 자연과 벗하며 지낸다.

 

갱년기는 모든 이들에게 오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이런 자연스러운 현상마저도 느낄 수 없도록 바쁘게 살기를 추천한다. 바쁘게 살되, 이 바쁨 속에는 그동안 하지 못했던 취미 생활이라든지 공부라든지 오롯이 나를 위한 것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갱년기를 인생 2막의 발판으로 삼 을 수 있다.

 

 

Q. 갱년기가 인생 2막의 도약판이 되기 위해서는 이 시기를 정말 잘 극복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갱년기’의 정의를 다시 정해야 할 듯한데, 정덕희 씨에게 갱년기란 어떤 의미인가?

 

사춘기를 지나면 더욱 성장하는 것처럼, 인생 2막을 위해 더욱 성숙해지기 위한 자연스러운 내 몸의 변화가 갱년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때 ‘나만 그런 거 아니야?’하고 불안해 하는 대신 ‘아~내 인생 2막이 더욱 풍요로워지고 좋아질 수 있기 위한 성장통 같은 것이구나’라고 해야 한다. 나이가 들어가는 것이 두려운 것이 아니고 끊임 없이 청춘을 기다리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갱년기는 감사한 시기인 셈이다.

 

또한 우리 사회가 갱년기 여성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 보고 결국 우리네 어머니의 이야기이자 내 이야기임을 깨달았으면 한다. 여성 자신도 내면의 소리에 집중하고 오롯이 나를 위한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 비터풀(비우고 털고 풀자)이라고 하는데 힐링센터 ‘품’에서 마음속 응어리를 ‘비우고 털고 풀고’ 갔으면 좋겠다. 갱년기 여성들은 사소한 일이라도 자신을 칭찬하는 일을 많이 만들어서 자존감을 높이길 바란다.

 

글 / 서애리 기자, 사진 / 김나은

출처 / 사보 '건강보험 1월호"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51
Today942
Total2,131,406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