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소로 집안 곳곳에 산뜻한 봄기운을 들여 보는 건 어떨까. 문제는 겨우내 집안 구석구석 쌓인 먼지와 찌든 때가

      만만치 않다는 것. 시중에 나와 있는 청소제품을 사용하자니 그속에 포함된 계면활성제, 글리콜에테르, 제균제 등의

      화학약품이 우리 몸은 물론 환경까지 해칠까 염려된다. 그렇다면 유해한 세제 등을 사용하지 않고 집안을 깨끗하게

      청소할 수는 없을까? 인체와 환경까지 고려한 집안 청소요령을 알아보자.

 

      

      

 

 

 

 

침실 매트리스 청소는 베이킹소다로

 

하루 평균 7~8시간 잠을 잔다면 평생의 3분의 1을 침실에서 보내게 된다. 건강과는 떼래야 뗄 수 없는 공간이다. 침실을 청소할 때 중점을 둬야할 것은 진드기 등 각종 곰팡이가 서식하기 쉬운 침구, 커튼, 카펫 등을 깨끗이 세탁하는 것이다.

 

매트리스 청소에는 빵을 부풀릴 때 사용하는 베이킹소다를 이용하면 된다. 매트리스 위 먼지를 없애고 베이킹소다를 매트리스 전체에 뿌린 다음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인 후 바람이 통하는 곳에 세워 말리도록 한다. 침구는 60℃ 이상의 물에서 세제를 최대한 적게 사용해 빨고, 햇볕이 강한 오후 2~3시 경에 말려 살균하도록 한다.

 

손이 닿지 않는 옷장 위는 긴 막대에 스타킹을 씌워 닦으면 먼지를 제거할 수 있고 침대 밑 먼지는 물에 살짝 적신 신문지로 닦아내면 효과적이다. 겨울 동안 침실에 깔았던 러그는 표면에 소금을 살짝 뿌려뒀다 진공청소기를 이용하면 미세한 먼지까지도 깨끗하게 털어낼 수 있다.

 

 

 

거실 바닥 식초로 닦고, 카펫은 소금으로

 

집안의 첫 인상을 좌우하는 거실은 온가족이 공동으로 생활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다른 공간보다 쉽게 지저분해지고 먼지도 많다. 거실 청소의 기본은 쓸기와 닦기.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한 후, 살균효과가 있는 식초를 물과 1:3으로 희석해 스프레이 통에 담아 뿌리거나 소독용 알코올을 뿌려 걸레로 닦아내면 된다.

 

겨울 동안 바닥에 깔았던 두꺼운 카펫에는 소금을 살짝 뿌려뒀다 진공청소기를 이용해 미세한 먼지까지 빨아들이면 된다. 천장에 달린 전등에는 보통 덮개가 씌워져 있는데 이것은 식초를 탄 맑은 물로 닦아준다.

 

 

 

주방 도마는 굵은 소금으로

 

주방은 음식을 조리하는 곳인 만큼 청결과 위생에 더욱 신경을 써야하는 반면, 기름때를 비롯해 물때, 음식물쓰레기 악취 등이 한꺼번에 생기는 곳이기도 하다. 주방의 주된 오염물질은 바로 음식을 조리할 때 발생하는 기름때다. 가스레인지 주변은 물론 싱크대, 바닥, 벽면까지 기름이 튀는데 이 기름이 붙은 자리에 먼지가 쌓여 잘 지워지지 않는 묵은 때가 되고 세균의 서식지가 된다. 기름때가 심한 후드나 가스레인지는 식초와 물을 1:1로 섞어 스프레이를 이용해 뿌려 놓은 뒤 때가 불면 베이킹소다를 이용해 닦아낸다. 싱크대도 마찬가지다. 물과 식초를 섞은 희석액을 뿌려 부드러운 행주로 닦아준다. 가스레인지는 김빠진 맥주나 굵은 소금을 행주에 묻혀 닦아도 효과적이다.

 

자칫 오래 두면 악취를 풍길 수 있는 개수대 음식물쓰레기 망에는 김빠진 맥주를 부으면 악취를 없앨 수 있고, 레몬으로 개수대를 닦아주면 산뜻한 향기는 물론 반짝반짝 윤이 난다. 음식을 조리할 때 사용하는 도마는 특히 칼 흠집이 생겨 온갖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사용한 다음에는 깨끗이 씻어 가능하면 80℃ 이상 뜨거운 물을 부어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 생선이나 김치 손질로 생긴 얼룩과 냄새는 굵은 소금을 활용해 제거하면 된다. 굵은 소금으로 도마를 빡빡 문지른 다음 뜨거운 물로 헹군 후 햇빛에 말린다. 평소에 한 번 우려 마신 녹차 티백을 모았다가 우린 뜨거운 물을 부어도 냄새 제거에 효과적이다.

 

 

 

욕실 곰팡이, 베이킹소다에 양초로 마무리

 

평소 물을 자주 사용하는 욕실은 세면대나 욕조, 타일 구석구석에 물때와 곰팡이가 잘 생긴다. 샤워한 후나 목욕을 끝낸 뒤 욕실 안에 수증기가 차 있을 때 바로바로 닦아내면 되는데 실천하기가 말처럼 쉽지 않다. 베이킹소다는 욕실 청소에도 요긴하다. 세면대나 욕조 배수구의 물때를 없애려면 칫솔에 베이킹소다 용액을 묻혀 싹싹 문지른다. 그 다음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녹인 물을 부으면 말끔해진다. 레몬을 썰어 닦아내도 효과적이다. 변기에 찌든 때는 김빠진 콜라를 부어뒀다 몇 시간 뒤에 닦으면 수월하게 제거할 수 있다. 샤워꼭지의 때는 식초 물에 담가둔다.

 

타일 사이사이에 핀 검은 곰팡이도 물기를 닦아내고 베이킹소다를 뿌린 다음 칫솔로 문지르면 된다. 곰팡이는 한번 생기면 다시 생길 가능성이 크니 깨끗이 청소한 다음에는 양초를 타일 사이에 칠해놓는다. 양초의 파라핀 성분이 타일 틈새를 코팅해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아준다.

 

 

 

베란다, 현관 청소는 신문지로

 

베란다 유리창은 전체에 물을 뿌린 다음 신문지로 닦아주면 얼룩이 생기지 않는다. 현관도 신문지를 잘라 흩어놓고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고루 뿌려준 다음 물기가 마르기 전에 빗자루로 쓸면 먼지가 날리지 않고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다. 손때가 많은 현관 손잡이는 소독용 알코올을 이용해 문질러주면 때가 벗겨지고 소독 효과도 있다.

 

                                                                                                                                                      글 / 이은정 기자

                                                                                                                                      출처 / 사보 '건강보험 3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제 여름이다.   여름은 장마철등 비가 많아 1년 가장 습한 계절이다. 따라서 눅눅한 실내상태로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요소들이 발생한다.  특히 곰팡이와 세균의 번식이 가장 활발한 시기다. 따라서 주부들의 현명한 살림 노하우가 절실해진다.   어떻게 하면 우리집을 건강하고 뽀송뽀송하게 만들 수 있을까?

 

 

 

 

 

  

 

옷장과 서랍장은 신문지 한 장으로 간단히


옷장과 신발장, 그리고 서랍과 같이 밀폐된 공간은 특히나 주의가 요구된다. 하루에도 여러 번씩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하지만 환기에 대한 인식이 크게 미치지는 못한다. 따라서 장마기간 중 간혹 찾아오는 해님을 놓치지 말고 모든 문을 활짝 열어놓는다. 그리고 포인트인 신문을 적극적으로 활용해보자. 옷과 이불이 있는 장롱 안에는 옷과 이 사이사이에 신문지를 한 장씩 끼워 둔다. 습기가 많은 서랍장의 바닥에도 한 장씩 깔아 놓으면 효과적으로 습기를 방지할 수 있다. 특히 여름에 꺼낼 일이 없는 겨울옷의 경우는 따로 꺼내어 말리면 좋다.


평소에 즐겨 입는 옷의 경우도 통풍이 잘되는 곳에 걸어두고 냄새와 습기가 날아갈 때까지 기다렸다 넣어둔다. 드라이 클리닝이 된 옷의 경우는 비닐을 벗겨 통풍이 잘되는 곳에 하루정도 말린 뒤 옷장에 보관하면 된다. 특히 장마철에 골칫 거리인 빨래는 잘 마르지 않으므로 선풍기를 이용하면 빠르고 잘 말릴 수 있다.

 

 

 

눅눅한 신발장과 물기 가득한 신발

 

종일 야외활동으로 물기가 가득한 신발로 인해 신발장은 악취와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바뀐다. 우선 신발장 빗자루 또는 솔로 먼지를 제거하고 중성세재를 묻힌 걸레로 닦아준다. 또는 분무기에 알코올을 넣고 뿌린 뒤 마른걸레로 닦아내고 서너시간 정도 환기시킨 후 방습제를 넣어두면 좋다.


신발이 비에 젖으면 먼저 솔로 겉을 살살 털고 물수건으로 안을 닦는다. 그 다음에 신문지를 말아 넣고 그늘에서 말리면 모양도 유지할 수 있다. 구두의 경우는 충분히 말린 뒤에는 구두약을 충분히 발라 보관하면 곰팡이를 방지할 수 있다. 커피의 찌꺼기와 신문지를 현관에 깔아두는 것도 습기를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장마철 피할 수 없는 발냄새의 경우는 신발 안에 레몬을 한 조각 넣어주거나 마시고 난 녹차찌꺼기를 말려서 신발 밑창에 넣어주면, 냄새는 물론 습기까지 제거하여 냄새를 방지할수 있다. 또한 그냥 버려지는 비누의 속포장지를 신발 안에 넣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습기 많은 욕실과 화장실은 살균소독제와 베이킹파우더로

 

 

늘 많은 습기로 곰팡이가 생기기 가장 좋은 조건을 가진 욕실의 경우에는 햇볕 또한 들지 않는 경우가 많아 장마철이면 더욱 습해져 곰팡이균의 온상이 된다.

 

 따라서 자주 환기를 시키는 것은 물론 따뜻한 물에 세제와 살균소독제, 그리고 베이킹파우더를 적당히 섞어 걸쭉해질 정도가 되면 칫솔과 수세미로 닦아낸다. 이렇게 하면 타일 홈에 낀 곰팡이도 쉽게 제거가 가능해진다. 욕실에 걸려있는 젖은 수건은 자주 갈아주고 배수구 악취가 심할 경우에는독용 알코올을 뿌려 넣은 후 1~2시간 정도 기다리면 악취에 효과적이다.

 

 

 

 

 

주방의 세균을 잡아야 가족이 건강해진다 

 

습기가 많은 곳은 주방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잦은 물의 사용으로 장마철 골칫거리 중 하나인 주방은 세균번식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곳이다. 따라서 행주와 배수구의 악취를 피하기 위해서는 용도별로 여러 개의 행주를 준비해 사용한 후 매일 삶아 소독하고 잘 말린다. 그리고 직접적으로 음식에 닿는 도마와 칼은 설거지를 할 때 뜨거운 물로 소독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은 표백제를 묻힌 행주를 하루정도 도마 위에 덮어두면 세균을 억제할 수 있다.


전자레인지와 오븐 음식냄새가 배이기 쉽기 때문에 주의해야 할 부분 중 하나이다. 이 곳에는 그릇에 물을 담아 5분 정도 데운 후 내부에 수증기가 발생하면 물수건과 마른수건으로 닦아낸 후 레몬조각을 넣어 3~4분간 가열하면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장고 소독용 에탄올과 중성세제로 닦고 식초를 묻힌 헝겊으로 닦고 환기시키면 좋다.

 

 

 


가전제품도 잊지 마세요

 

장마철이면 가전제품들도 이상과 고장이 자주 발생한다. 보통의 가전기기들은 사용을 하지 않더라도 5분여 정도 켜두었다 꺼주면 좋다. 하지만 번개가 치거나 천둥이 치는 날에는 전원코드를 뽑아 두는 것이 현명하다. 세탁기의 경우는 사용을 하지 않을 때에 덮개를 열어 습기를 제거하고 컴퓨터의 경우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30여 분 정도 전원을 켰다가 꺼주는 것이 좋으며 DVD플레이어나 오디오는 바닥에 스티로폼을 깔아두면 습기 예방에 좋다.

 

 

 

글 / 안병선
도움말 / 권소희 더공간 소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303
Total2,018,03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