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가장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자녀를 양
 육하는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은 때때로 부모를 당황스럽게 만든다. 특히 무턱대고 짜증을 내거나, 떼를 쓰
 며, 말도 안 되는 고집을 피우는 아이를 볼 때면“이 아이가 내 아이가 맞나?”싶은 생각까지 든다.

 
 “우는 아이 떡 하나 더 준다.”는 속담이 있다. 떼쓰며 우는 아이에게 무작정 떡을 줬다가 아이의 버릇이 나빠질까 걱정이지만, 그렇다고 한 없이 우는 아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 욱하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사랑의 매를 들기도 하지만 매를 맞고 우는 아이를 보면 이내 후회하고 만다.


개인적으로 현명한 부모란 떡을 줘야 하는 순간과 벌을 줘야 하는 순간을 잘 맞추는 부모라고 생각한다. 거기에 떡과 벌을 주는 적절한 방법까지 익히고 있다면 백점짜리 부모라고 할 수 있다.

 

 

짜증 부리는 아이 vs 고집스러운 아이


유치원에 가기 싫다고 떼쓰는 아이 때문에 매일 아침 전쟁을 치르는 엄마가 있다. 아빠는 저녁마다 양치질하기 싫다며 고집 피우는 아이 때문에 곤욕스럽다. 부모의 마음으로는 자녀의 이런 행동들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가끔은 도대체 왜 그러는지 아이의 마음 속에 들어가 보고 싶기까지 하다. 인간에게는 누구나 독립심과 의존심이 모두 존재하는데, 어린 아이도 마찬가지다. 아이는 부모에게 의지하고 싶어 하는 반면, 성취욕을 맛보고 싶다. 이런 욕구가 제대로 충족되지 않았을 때 아이 내면의 감정이 과도하게 표현된다.


주로 배가 고프거나, 아플 때처럼 기본적인 욕구가 충족되지 않을 때, 관심 받고 싶을 때, 거절당할 때,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없을 때, 좌절감을 느낄 때와 같은 상황 속에서 아이는 짜증을 부리고, 고집을 피우게 된다.



떡을 줘야 할 때 vs 벌을 줘야 할 때

 

영유아기에 형성된 습관, 성격 등이 평생에 걸쳐 나타나기 때문에 많은 부모들은 자녀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싶어한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앞서 말했듯이 적절한 상황에서 현명한 방법으로 떡과 벌을 주는 것이다.


무작정 떡을 주는 것도, 무작정 벌을 주는 것도 모두 좋은 양육법은 아니다. 아이가 스스로의 능력을 시험해 보고 싶어할 때 부모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면 자녀의 독립심을 키울 수 있다. 옷 입기, 손 씻기, 밥 먹기 등과 같은 훈련을 아이가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옆에서 격려해 주도록 한다.

 

  자녀가 실수를 하더라도 격려를 통해 용기와 도전의욕을 키워주는 것이
  좋다. 벌을 줘야 하는 상황이 왔을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부모가 평정
  심을 유지하는 것이다. 스스로 몇 가지 원칙을 정해 놓고 벌을 주도록
 한
  다.
아래 사항을 참고로 부부가 상의후 양육 매뉴얼을 세우는 것도 좋다.

 

   1. 벌은 아이의 잘못된 행동이 발생한 직후에 바로 주도록 한다.
   2. 잘못된 행위 자체에 대한 벌이어야 한다.
   3. 자녀가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벌을 줘야 한다.
   4. 벌을 준 후 아이의 상처받은 마음을 보듬어줘야 한다.


부모가 감당할 수 없다고 느낄 정도로 아이의 고집이 너무 세다거나, 짜증이 지나치다고 여겨지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도록 한다. 이상 행동이 장기간 방치됐을 경우 주의력 장애, 학습장애, 발달장애, 우울증 등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심리검사와 놀이치료, 그림 치료 등을 통해 치료해 주는 것이 좋다.

 

오세호/ 더와이즈황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과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llerich 2010.07.30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체벌은..반대합니다.. 아픈 추억만 생기더군요..
    맞으며 반성하고 각성하는 아이가 과연있기나 하겠습니까?..
    체벌 ..이해를 못 하겠어요..^^a..

  2. pennpenn 2010.07.30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벌보다 사랑이 아이를 변화시키는 듯 해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31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아이들 각각의 눈높이에서 이해하고 보듬어 주어야겠지요.
      장점은 칭찬해 키우고, 단점은 함께 고쳐가고 ㅎ
      자발적인 아이의 변화는 우리 모두의 사랑고 괌심에서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

  3. 돼지감자이야기 2010.07.30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시대는체벌도 교육으로포함되었고 이해가되었었는데,,,,,,
    한자녀둔부모가 내자식이 학교에서 벌을받고 매를맞는자체를 인정하지못하니까
    체벌은 고통이니까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31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를 변화 시키는 것이 체벌만 있는게 아님을 알기에
      부모님 자녀분에게 더 관심과 사랑으로 대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아이들 맘에 상처가 되지 않고 약이 되는 가르침 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래봅니다 :)

  4. 해피선샤인 2010.07.31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부모님한테는 맞은 기억이 별로 없는데 잘 컸답니다.
    매보다는 약간의 벌이나 말로 혼내셨지 때리시지는 않은 거 같아요..
    물론 집에 매는 있었어요. '사랑의 매'라고 쓰여있는 걸루....
    굳이 안 때리더라두 잘 크는 애들은 바르게 큽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8.03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맞습니다. 사랑과 관심으로도
      충분히 아이들을 올바르게 인도할 수 있겠죠.
      전 모님 속 썩혀서 많이 맞았는데 ㅎㅎ
      어떤 매, 어떤 벌인지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



가족보다 조기축구를 더 사랑하는 남편. 건강이 최고라며 주말마다 거의 목숨 걸고 나가서 공을 차고 돌아온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어깨가 좀 결린다며 통증을 호소했다. 축구를 하다가 근육이 놀랬나 싶단다. 

 

 "오십견인가? 그게 요즘은 사십대에도 찾아와 사십견이라고도 부른다는데…."

 

남편은 계속 기침을 하면서 급기야는 가슴까지 결린다고 고통스러워했다. 불안한 마음에 병원에 가봤더니 뼈에 이상은 없고 근육에 약간의 염증이 있으니 마사지나 열심히 하란다.


다음날 아침, 화장대에 놓인 파스가 눈에 띄기에 옳다구나 싶어 막 출근하려던 남편의 와이셔츠를 걷어 올리고 정성스레 파스를 붙여 주었다.


"여보, 이게 건강파스예요~옹. 아내의 사랑이 듬뿍 담겨진거 알죠?"
  라며 내가 생각해도 제법 닭살 돋게 애교를 부려줬다.


아내의 친절한 '응급 서비스'를 받은 남편, 만족스런 얼굴로 회사로 내달린다. 저녁무렵, 남편이 좀 일찍 돌아왔기에 파스 효과 좀 봤나 물어봐야지 하면 쏜살같이 뛰어 나가 반갑게 현관문을 열어 젖혔다. 그런데 얼굴을 대하자마자 웃는 얼굴로 맞을 줄 알았던 남편의 입에서 튀어나온 첫마디는

"이 파스 순 엉터리 아냐? 왜 더 아프냐?

라며 극도로 짜증 섞인 분통을 터트리는 게 아닌가.


예기치 않은 반응에 "그럴 리가, 파스가 오래된 건가?" 남편 옷을 걷어 올리고 파스를 확인하려던 나는 그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그리곤 배꼽을 쥐고 폭소를 터트리고야 말았다.


남편의 등 피부에 붙어있어야 할 파스가 하늘을 보고 있는 게 아닌가. 요즘 파스는 피부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파스 윗부분에 보조 끈적이 덮개를 추가로 붙여 2중으로 부착하게 돼있다. 그런데 내가 그만 피부에 닿아야할 파스 부위를 보조 끈적이 덮개에 붙인 채 파스 겉면이 남편 피부에 닿게 해서 거꾸로 떡하니 붙여놓은 것이다.

"호호호호호. 이녀석이 왜 거꾸로 붙어있을까? 거 이상하네~. 호호호호호, 하하하하하"


나의 파안대소에 놀란 남편은 '이 마누라가 왜이래?' 하며 노려봤지만 한동안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다.
아이들도 상황을 확인하고서 "크크큭, 울 아빠 되게 억울하시겠다."라며 놀려댄다.

다음날 한약방에 가서 십전대보탕을 지어다 남편에게 바치고 나서야 남편의 억울함에 조금이나마 속죄(?)할 수 있었다.
직장 다니느라 힘든 모든 남편 여러분, 새해 건강하세요 ~옹!

 

권희숙/ 부산시 연제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소중한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채택되신 분께 "월간 건강보험 소식지""건강천사 블로그"에 게재해 드리며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낼곳]

    우편접수 : 121-749 서울 마포구 염리동 168-9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 간행물 담당자 앞

    이메일 접수 : nhicsabo@nhic.or.kr 

    필자의 성명, 전화번호, 주소,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0.05.02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재밌게 보고 갑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47
Today217
Total2,091,598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