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단지수 SPF'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7 의사가 말하는 자외선과 태닝으로의 피부 관리법 (12)

 

   노출의 계절이 다가옵니다.

   매년 이 때쯤이면 신경쓰이는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민소매를 입어야하니 노출 부위의 털도 
   신경 쓰이고 얼굴도 탈 것 
같고,
요즘은 워낙 제모 시술을 받으시는 분들도 많고 또 다양한 레이저도
   있어서 설명을 접어두고 여름만 되면 새로 사게 되는 자
외선
차단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햇빛은 우리 몸에 많은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피부에는 노화를 유발하는 주범이기도 하며 장기간 노출시 피부암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런 것들을 피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때와
장소에 따라 잘 선택하여
사용하셔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차단지수(SPF)에 15 ~ 20을 곱하면 자외선 차단 지속 시간이 됩니다.
예를 들어 SPF 20 인 차단제의 경우 20 x (15 ~ 20) = 300 ~ 400분 정도 자외선을 차단해 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대개 일상생활의 경우 SPF 20 ~ 30 정도가 좋으면 너무 높은 지수의 경우 피부에 자극이 갈 수 있습니다.
야외 활동을 하여야 하는 경우 SPF 35-50 정도의 제품을 사용하며 이 때 노출되는 몸에도 발라주는 것이 좋으며 땀을
흘릴 경우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많은 여성들이 태닝에 관심을 가집니다.


갑작스런 태닝은 화상을 일으키기도 하고 일광 알러지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아는 것이 힘이라고 알고하는 태닝이
여러분들께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태닝은 햇볕이 좋은 날보다 흐린 날을 택해서 하시는 것이 좋으며 한 번에 10분을
안넘기도록 하시고 자외선이 유난히 강한 오전 10시 - 오후 4시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에 물이나 이물질을 모두 제거하고 태닝을 하셔야 피부색이 고루 나올 수 있습니다. 만약 깜빡 졸아서 일광화상을
입은 경우 즉시 냉찜질을 하시는 것이 도움이 되며 증상이 심한 경우 병의원을 방문하여 치료 및 약 처방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태닝 기계를 이용하는 경우 자외선 A 만으로 하기 때문에 태양광 태닝의 경우 생길 수 있는 화상을 최소화할 수 있지만
일부 기계의 경우 자외선 B,C가 나와서 화상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자외선A는 파장의 특성상 진피 깊숙이까지 자외선이
도달하여 피부노화를 더욱 촉진시켜 피부가 거칠어지고 잔주름이 생기고 탄력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갈색 피부가 보기엔 건강해 보이지만 폐에 담배가 안좋듯이 피부엔 자외선이 적입니다. 따라서 반드시 이를 고려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피부뿐 아니라 우리 몸에는 잠과 수분이 아주 중요합니다. 하루 8시간 정도의 수면-최소한 6시간, 실제 한 연구에서
6시간 미만의 수면을 취하는 그룹에서 일찍 사망할 확률이 12%가 높다는 결과를 보였음-과 충분한 수분 섭취, 규칙적인
생활로 이 번 여름은 건강한 여름 되시길 바랍니다.

 

                                                                                               박필아/ 울산 연세내과 원장, 피부과 전문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5.17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과 수분...!! 주의하겠습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건강천사님~

  2. rinda 2010.05.17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태닝은 관심이 없어요 ㅎㅎ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발라주는 게 귀찮던데 올 여름에는 귀차니즘을 넘어보아야겠네요 ^^;
    활기찬 하루 되세요 ^^

  3. 티런 2010.05.17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태닝을 좀해야되는 피부인데....
    유의해야겠네요.좋은정보 잘 읽고갑니다~

  4. 불탄 2010.05.18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보면 충분한 수분과 영양섭취, 그리고 숙면이 건강의 첫번째 요소인 거 같아요. ^^
    고마운 정보, 오늘도 아주 관심있게 잘 봤습니다.

  5. 해피플루 2010.05.18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일부러 태닝을 해본 적은 없구요
    해수욕장에서 놀다가 지나치게 태워서 허물이 벗겨진 적은 몇 번...-_-;;

    그렇게 신경 안 쓰고 살다 보니 여름에 민소매 옷 입고 팔뚝에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것도 잊고....
    그건 올해부터는 좀 신경 쓸려구요.ㅎㅎ

  6. hermoney 2010.05.20 0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쫄바지를 입고 자주타다보니 다리랑 팔이 많이 타네요

    얼굴은 그래도 선크림잘바르는데...

    팔과 다리는 좀 어렵습니다.

    이거도 안좋은거죠? 으으 어떻게 해야할까요..T_T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21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자외선은 어느 피부라도 좋지 않겠죠? ^^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강한 햇살로부터 피부를 보호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
      가까운 외출은 모르겠지만, 오랫동안의 야외외출은 꼭 썬크림 바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자전거 많이 타시나봐요 ^^
      주말 좋은 곳에서 바람 맞고 계실 것 같아요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80
Today76
Total2,124,93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