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호수별빛축제가 2016년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고 합니다. 행사 장소는 강원도 춘천시 수변공원길 54 (삼천동) 의암호 공지천 조각공원, 의암공원, 춘천MBC, KT&G 상상마당 등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춘천여행은 당일치기 여행으로 적당한 곳이지요. 자동차 드라이브나 기차여행 또는 자전거 여행으로도 안성맞춤입니다.





춘천 자전거 여행은 기차나 버스로도 가능합니다. 서울에서 직접 자전거 타고 출발하며 돌아올 때는 춘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이용해서 서울로 귀가하면 됩니다.


의암호를 중심으로  의암호 공지천 조각공원, 의암공원, 춘천MBC, KT&G 상상마당에서 펼쳐지는 현란한 불빛 조명의 화려함에 어둠의 찬란한 빛의 유혹을 볼 수 있는 춘천으로 떠났습니다.


춘천시 전체가 밤이면 불빛으로 수를 놓는데요. 소양강 스카이워크를 비롯해서 춘천애니메이션박물관에도 불빛 야경이 멋스럽지요.





밤바다와 밤하늘로 향하는 물고기 떼입니다. 야광 물고기처럼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춘천MBC사옥 주변에는 밤이 되니까 새로운 밤의 세상이 펼쳐집니다.





양화를 보는 듯한 멋스러운 풍경, 소나무와 달빛이 어우러져 그윽합니다.





춘천 MBC 사옥에도 현란할 정도의 황홀한 빛줄기가 쏟아져 내립니다.





춘천 의암호수 별빛 나라 축제는 매번 갈 때마다 규모가 더 커지는 듯해요.





아이들과 또는 연인들끼리 화려한 야경을 거닐면 마치 동화 속 주인공처럼 새로운 추억을 만들 거예요.





MBC사옥 옆으로 다양한 빛 조형물을 설치해서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습니다.



글 / 호미숙 자전거 여행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여름 부쩍 캠핑을 떠나는 이웃들이 많아졌다. 사람들은 이제 멀리서 바라보는 여행에 싫증이 난 것일까?

 잔디밭에 뚝딱뚝딱 집을 짓는 아빠가 멋있어 보이는 캠핑, 얇은 텐트 한 장을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자연의 꿈틀거림에 TV와 게임만 알던 아이들이 호기심을 느끼는 캠핑, 엄마로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

 엄마도 재촉이라도 하고 싶은 여행이 바로 캠핑이 아닐까? 물론 무작정 떠나는 것으로는 부족하고, 약간의 준비가 필요하다. 

 그 또한 캠핑의 매력이다. “나 캠핑 가는 사람이야.”하고 약간 으슥할 수 있는 것.

 

 

 

 

 

 

 

  초보 캠핑자라면 장비욕심을 버리자

 

 캠핑은 장비가 필요한 여행이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초보자라면 무턱대고 캠핑용품을 구매하기보다는 캠핑용품을 빌리거나, 모든 캠핑용품이갖춰져 있는 캠핑장을 예약하여 여행하는 것부터 시작해보자.

 물론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사전 예약은 필수다.

 서울 마포구 난지캠핑장이나 포천캠핑라운지는 텐트 용품이 잘 갖춰져 있어 예약만 된다면 가볍게 떠날 수 있다.

 

자~ 장비에 대한 걱정을 훌훌 털어버리고 초가을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춘천 중도 오토캠핑장으로 떠나보자.

 

 캠핑의 설렘과 섬의 매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중도 오토캠핑장.

 섬은 늘 동경의 대상이다.  물이 경계가 되어 쉽게 오갈 수 없다. 오직 마음만 자유롭게 물을 건너서 섬을 찾아간다.

 단절의 공간인 섬은 또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을 허락하는 곳이기도 하다.

 

 호수 너머 보이는 작은 섬일지라도 배를 타고 섬으로 들어간 풍경은 그래서인지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중도, 남이섬, 자라섬이 연인들의 여행지로, 가족 여행지로 인기를 끄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

  

“ 잔디밭이 넓게 펼쳐져 있고, 식당 등 관광시설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중도 오토캠핑장 여행의 매력이다.

  텐트를 떠나서 자전거를 타거나, 보트를 탈 때는 가벼운 주말여행을 떠나온 느낌이다."

 

 

 

 

 

  캠핑의 설렘과 섬의 매력을 동시에 만끽하자

 

 중도는‘호반의 도시’춘천에서도 손꼽는 관광지다. 섬까지 배를 타고 들어가는 재미는 기본이다.

 중도의 절반은 중도관광리조트로 개발됐다. 리조트 내에는 광활한 잔디밭이 펼쳐져 있다. 그 잔디밭 한편에 축구장과 농구장도 자리한다. 또 자전거나 사륜오토바이(ATV)를 타고 한가롭게 산책할 수 있는 산책로도 잘 나 있다. 춘천 시가지가 마주 보이는 호숫가에는 수상스키나 웨이크보드와 같이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는 보트 선착장이 있다.

 

 중도를 오가는 배의 선착장은 두 곳. 이 가운데 차량을 실을 수 있는 철부선은 근화동 선착장에서만 운영된다. 캠핑 장비를 챙긴 차를 캠핑장까지 가지고 들어가려면 근화동 선착장을 이용해야 한다. 금, 토, 일요일에는 두 시간마다 배를 탈 수 있고 평일에는 의뢰하면 배를 운항한다. 삼천동 선착장에서 운행하는 배는 사람만 탈 수 있다.

 

 잔잔한 호수 위로 미끄러지듯 달리는 철부선을 타면 춘천 시가지의 아파트촌이 보인다.

 그것은 잠시라도 벗어나고 싶은 고단한 세상을 상징한다.   반면, 철부선의 뱃머리가 향하는 중도는 세상과 단절하고 지친 날개를 쉬어가는 안식처와 같다. 배를 타는 시간은 고작 15분. 짧은 시간에 불과하지만, 사람들은 섬과 뭍의 경계를 지나게 된다.

 

 춘천호반에 떠 있는 섬, 중도. 이 섬은 독특하게도 바다가 아닌 내륙에 있는 섬이다.  

 정확히 춘천 시가지를 감싸고 흘러가는 북한강 수계에 있다. 이 섬은 춘천댐이 만들어지면서 수몰되지 않고 남아 섬이 됐다.

 춘천호에는 이처럼 호수에 뜬 섬이 여럿 된다.

 중도를 가장 아름답게 빛내주는 것은 안개다. 늦가을이나 초봄, 밤낮의 일교차가 큰 날이면 어김없이 호수는 물안개를 피워 올린다

 

 선착장에서 중도관광리조트로 가는 길은 중도관광리조트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초입은 시골스럽다. 34만 평의 중도 안에 중도 오토캠핑장이 자리하고 있는데 3군데 야영장에 250동 의 텐트 설치가 가능하고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잔디밭이 넓게 펼쳐져 있고, 식당 등 관광시설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중도 오토캠핑장 여행의 매력이다.

 텐트를 떠나서 자전거를 타거나, 보트를 탈 때는 가벼운 주말여행 을 떠난 느낌이다. 캠핑장 외에도 넓은 공간과 시설 때문에 중도의 캠핑은 좀 더 여유롭고 편리하다.

 

 처음 캠핑을 시작하는 여행객이라면 중도 오토캠핑장은 괜찮은 여행지로 꼽을 것이다. 물론 차를 태울 수 있는 배 운항 시간을 먼저 체크해야 하는 꼼꼼함을 잊어버리지 않는다면 말이다.

 

 

 

  초가을 중도의 밤은 가족 사랑의 불빛으로 빛난다.

 

 초가을의 중도는 항상 평화가 흐른다. 잔디밭에 우아하게 자리를 잡고 캠핑을 하는 이들과 마음 놓고 노는 아이들이 어울려 싱그러운 계절을 축복하게 해준다. 사람의 그림자가 나무만큼 커지는 늦은 오후에는 호숫가를 따라 산책을 한다.  아이와 함께 잔디밭을 뒹굴어도 좋다. 연애 시절을 회상하며 자전거를 타고 다녀도 좋다. 

 

 중도는 한류 열풍을 몰고 온‘겨울연가’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어둠이 호수를 건너오면 텐트마다 랜턴 불빛이 피어난다.  

랜턴의 불빛은 은은하면서 따뜻하다. 창백한 가로등 불빛과는 비교할수없이 정감이 있다. 텐트마다 피어난 랜턴은 숲을 환하게비춘다.

 

 그때쯤이면 플라타너스 나무 위로 휘영청 밝은 달이 솟아 푸르게 빛난다.

 캠퍼들은 모닥불 앞에 앉아 조용조용 이야기를 나누며 중도의 밤이 깊어가는 것을 지켜본다. 배를 타고 고작 15분을 떠나온 것에 불과하지만 캠퍼들은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평화가 흐르는 밤을 보낸다.

 

 

 

 초보 캠핑자가 준비할 장비는?  

   장비는 꼭 필요한 것부터 우선 순위를 정해서 사자. 장비 구입의 시작은 텐트다.

 

     - 텐트는 비와 이슬을 피할 공간을 마련해 주는 필수적인 장비이다. 가족이 사용하면 4~5인용 돔형 텐트를 추천한다.

     - 우선 이렇게 시작하고 캠핑에 제대로 맛이 들면 대형 텐트(리빙쉘)를 사도 늦지 않는다.

     - 그 다음은 의자와 테이블, 코펠, 버너, 랜턴이다. 의자와 테이블은 없어도 된다. 하지만, 의자에서 쉬는 것과 바닥에

        앉아 있는 , 테이블에서 식사하는 것과 바닥에상을 차리는 것은 차이가 있다는 것을 미리 생각해두자.

     - 텐트와 의자, 테이블 등 패키지 세트를 사는 것도 괜찮다.

 

 

 

 

월간 건강보험  깜 짝 이벤트

 ‘건강보험10월호에  우리 가족 캠핑 다이어리’  보내 주세요

 

 

캠핑 떠나는 이웃들이 많습니다.

 숲 속에 뚝딱 집을 만들고 보글보글 찌개를 끓이고 좁은 공간에서 하룻밤 머무는 여행은 가족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해주지요.

 자연을 가장 가까이서 느끼고 좁은 공간에서 가족의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캠핑...

 

   • 자연 속에 작은 집을 짓고 누렸던 행복했던 추억, 혹은 당황하였던 사연을 보내주세요.
   • 사진도 같이 보내주시면 더욱 좋습니다.
   • 사연 보내주신 분을 추첨하여 캠핑용 코펠 을 보내드리겠습니다.

   • 접수처 : 메일송부 nhicsabo@nhic.or.kr

     (보내는분 성명, 연락처, 주소를 반드시 기재하여 9.18일까지 도착되도록 보내주세요)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인배닷컴 2011.09.03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잘 보고 갑니다.
    캠핑, 한번쯤 가보고 싶지만 이제 개강해서 어쩔 수 없네요. ㅋ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237
Total2,152,98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