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건강천사입니다!

지난 시간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 시범사업에 대해 알려드렸습니다. 이처럼 치매가 개인, 가족의 문제를 넘어 선지가 오래됐는데요.


오늘은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중증치매 질환 환자를 위한 산정특례 혜택을 여러분께 소개하려고 합니다.



2017년 10월 1일부터 중증치매 질환으로 확진 받은 환자에게 중증치매 의료비 본인부담률 10%가 적용됩니다.



적용 대상은 1. 중증도가 높고 희귀난치성질환 성격의 중증치매로 조발성 알츠하이머병에서의 치매, 루이소체를 동반한 치매 등이 있습니다. 이 경우, 일수 제한 없이 5년간 의료비 본인 부담률이 10% 적용되며 일정 기준 충족 시 재등록이 가능합니다.



또한 2. 환자의 상태에 따라 발생하는 중증치매가 다음의 상황에서 한 가지 이상 발생한 경우로 만발성 알츠하이머병에서의 치매, 피질하혈관성 치매 등이 있습니다.

1. 치매 및 치매와 직접 관련되어 중증의 의료적 필요로 입원, 외래 진료가 필요한 경우

2. 문제행동이 지속적으로 심하여 잦은 통원 혹은 입원치료가 필요한 경우

3. 급속한 치매 증상의 악화로 의료적 재접근이 필요한 경우

4. 급성 섬망 상태로 치료가 필요한 경우

연간 최대 60일까지 산정특례 적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요양병원 제외)의 신경과, 정신과 전문의가 인정한 경우 60일 추가 인정 가능한 점 참고해주세요!



중증치매 산정특례 혜택에 대해 더 궁금한 사항은 ☎1577-1000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치매가 더 이상 개인과 가정의 짐이 아니도록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함께 하겠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안녕하세요!
건강천사입니다~


보장성 강화대책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할만한 질문들을 모아서 답하는 시간을 마련했는데요. 오늘은 세 번째로 어르신들과 아동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혜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르신 10명 중 1명은 치매를 앓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치매는 ‘치매 푸어’라는 말까지 생길 정도로 치료비가 만만치 않은 질병인데요. 2016년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은 무려 2,054만원에 이른다는 사실! 알고계신가요?



하지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으로 2017년 10월부터 중증 치매질환에 대해 산정특례가 적용되어 최고 60%까지 부담했던 건강보험 진료비를 10%만 내면됩니다.


뿐만 아니라, 6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진료비 부담이 낮아지는데요. 임플란트 본인부담율도 50%에서 30%로 줄어들게 됩니다!

 



2017년 10월부터 15세 이하 아동의 진료비 부담도 낮아졌습니다!
건강보험 입원진료비의 경우 10~20%를 본인이 부담했는데 이젠 5%만 내면 됩니다!



치과 진료비 부담도 줄어듭니다!
18세 이하 아동 기준 30~60%까지 부담하던 치아홈메우기 치료비를 이제 10%만 부담하면 됩니다. 또한 올해 10월부터 12세 이하 아동 기준,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 치료재료도 건강보험이 적용됩니다.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어르신과 아동의 넓어진 혜택 쉽게 이해되셨나요? 보다 많은 국민들이 든든한 건강보장을 받는 그날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함께 하겠습니다!


다음 시간도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83
Today652
Total2,020,350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