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휴양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과일을 고르라면 단연 ‘코코넛’일 것이다. 동그란 모양의 코코넛 열매는 하나도 버릴 것이 없는 먹거리로도 유명하다. 최근에는 열매 그대로의 코코넛을 통째로 판매하는 곳도 쉽게 찾아볼 수 있어 친근한 식재료가 됐다.

 

코코넛은 껍질과 과육, 즙으로 이뤄져 있다. 코코넛의 가장 바깥 껍질은 건조하고 뻣뻣해 마치 나무 같은 질감을 갖고 있다. 최근에는 이 코코넛 껍질에서 섬유를 추출해 옷을 만들기도 하고, 코코넛 껍질 그 자체로 친환경 매트, 친환경 용기 등을 만들고 있다. 이 코코넛 용기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친환경 용기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일단 코코넛을 먹기 위한 식재료로 즐기기 위해서는 윗부분을 잘라 속 내용물을 확인해야 한다. 안에는 마치 물처럼 투명한 즙이 있는데 바로 코코넛워터다. 코코넛워터는 전해질이 함유돼 있어 일반 물보다 빠르게 갈증을 해소하는 역할을 한다.

 

동남아 휴양지에서 코코넛 열매를 잘라 빨대를 꽂아 마시는 코코넛워터 한 모금에 더위가 날아가는 경험을 할 수도 있다. 또 전해질뿐 아니라 미네랄도 풍부해 운동한 뒤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껍질 안쪽 과육도 코코넛을 즐기기 위한 메인 식재료가 된다. 껍질 안쪽 부분에 흰 과육이 들어 있는데 이를 숟가락으로 파내거나 잘라서 이용하면 된다. 코코넛 과육을 말려서 갈면 ‘코코넛 가루’가 되는데 코코넛 향을 진하게 담은 파운드 케이크나 쿠키 등에 주로 쓰인다. 과육 자체에서 단맛과 고소한 맛이 나기 때문에 그대로 먹어도 된다. 특히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는 지역의 코코넛일수록 과육의 단맛이 강해진다.

 

 

코코넛 과육을 잘라 끓인 뒤 걸러내면 코코넛 밀크가 되는데, 걸쭉한 크림과 같은 코코넛 밀크는 고소한 맛이 진한 것이 특징이다. 동남아 요리 중에 태국식 카레나 수프에 폭넓게 활용되는데, 코코넛을 넣게 되면 이국적인 맛의 요리가 된다.

 

코코넛 밀크는 커피와도 잘 어우러진다. ‘베트남식 커피’로 잘 알려진 코코넛 커피는 코코넛 우유를 살짝 얼린 뒤 커피를 섞어 만드는데, 커피의 깊은 향과 코코넛의 고소함이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자아낸다. 시중에서 파는 코코넛 밀크를 냉동실에 얼린 뒤 블랙커피를 섞자 베트남에서 마시던 고소한 코코넛 커피가 탄생했다. 간편하게 만들 수 있어서 집에서도 이색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

 

 

코코넛 과육으로 기름을 짜내면 코코넛 오일이 된다. 최근 해외 유명 스타가 코코넛 오일을 꾸준히 섭취해 온 것이 건강 비법이라고 소개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코코넛 오일은 온도가 낮을 때는 고체 상태를 유지하다가 가열하거나 온도를 높이면 일반 오일처럼 액체가 된다. 모유에 소량 함유된 라우르산도 코코넛 오일에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팜유와 마찬가지로 포화지방산이 높은 열대 기름이기 때문에 지나치게 많이 섭취해서는 안 된다.

 

 

코코넛 오일은 피부 관리의 재료가 되기도 한다. 코코넛 오일에 함유된 트리글리세라이드라는 성분은 보습 효과를 높이고 피부 각질을 가라앉히는 역할을 한다. 추운 겨울철에는 바디 로션에 코코넛 오일을 소량 섞어 바르면 보습력이 지속되는 데 도움을 준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인터넷에서 하버드대 보건대 교수인 캐린 마이클스가 코코넛 오일은 순전한 독이라고 주장한 강의 동영상이 크게 화제가 됐다.

 

<코코넛 오일과 이 밖의 영양학적 오류>라는 동영상에서 마이클스 교수는 코코넛 오일은 사람이 섭취할 수 있는 최악의 음식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그는 코코넛 오일이 돼지비계보다 더 위험하다며 순전한 독이라고 일컬었다.



돼지비계는 동물성 지방으로 나쁜 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런데 코코넛 오일이 이보다 더 위험하다는 극단적인 표현으로 대중의 주의를 환기시켰다해당 강연 동영상은 유튜브에서100만뷰 가까이 조회됐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채식주의 열풍을 타고 코코넛 밀크가 우유의 대체제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고코코넛 오일이 만능 건강식품으로 취급되는 경향도 있다유통매장에서는 글루텐 프리’ ‘우유 불포함과 같은 선전문구가 달린 코코넛 밀크가 점차 자기 자리를 확보하고 있다.

 

마이클스 교수의 강연은 이러한 추세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다과연 코코넛 오일은 건강에 득일까실일까코코넛 오일의 모든 것을 알아본다.


코코넛 워터,

코코넛 밀크코코넛 오일

 

코코넛 워터(코코넛 주스)는 단단한 코코넛 껍질 속에 찰랑찰랑 담겨있는 고소한 과즙으로코코넛에 빨대를 꽂아 마시는 자연 그대로의 음료다. 코코넛 워터는 지방이 없고 칼로리도 낮아 부담 없이 열대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음료.



코코넛 오일은 코코넛 껍데기에 붙어있는 과육을 갈아 짜낸 지방 성분이다코코넛 워터와 달리 코코넛 오일은 대부분 포화지방산이다통상 포화지방산은 동물성 지방에 많이 함유돼 있지만 코코넛 오일은 식물성임에도 포화지방산이 많은 특이한 식품이다.



코코넛 밀크는 코코넛 과육과 코코넛 워터를 섞어 우유와 비슷한 질감을 내는 것으로역시 코코넛 오일이 상당량 포함돼 있기 때문에 한 컵(250)만 마셔도 하루 포화지방 권장섭취량의 4분의 1을 섭취하게 된다.




코코넛 오일 득과 실

 

최근 몇 년 사이 코코넛 오일이 건강에 안 좋은 식품이라는 과거의 오명을 불식시키고 슈퍼푸드의 이미지를 얻게 된 데에는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5년 스리랑카의 한 연구진은 밥을 지을 때 코코넛 오일을 넣으면 섭취 열량을 6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식전 코코넛 오일을 한 숟갈씩 먹으면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는 주장도 적잖이 볼 수 있다.



이밖에 혈압 조절피부미용 등 효과가 언급돼 왔다. 특히 코코넛 오일이 만능 슈퍼푸드로까지 지위가 격상된 데에는 기네스 팰트로미란다 커 등 유명 인사들이 코코넛 오일을 충치 예방다이어트 등 목적으로 애용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하지만 코코넛 오일에 다량 함유된 불포화지방산은 심혈관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여 위험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료계의 시각이다심혈관이 막혀 갑자기 심장마비가 오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포화지방산 섭취를 줄이고 불포화지방산을 섭취하라는 것이 일반적인 가이드라인이다.

 

당연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은 코코넛 오일은 건강에 좋지 않다코코넛 오일을 1 테이블스푼만 섭취해도 거의 포화지방 하루 섭취량을 먹게 된다마이클스 교수가 이를 순전한 독이라고 일컬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그는 코코넛 오일과 함께 버터단단한 치즈소시지미트 파이를 섭취하지 말아야 할 포화지방산의 원천으로 꼽았다.

 

미 터프츠대 영양학과 앨리스 리히텐슈타인 교수는 코코넛 오일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상당 부분 과장된 것이며 이런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를 사실상 찾아볼 수 있다고 뉴욕 타임스에 말했다. “코코너 오일을 섭취해서 득이 될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몸에 좋은 지방은?



올리브오일은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늘려주는 기름으로 유명하다올리브오일은 코코넛 오일에 비해 포화지방산 함량이 6분의 1에 불과하다.


하지만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산 특히 단일불포화지방산이 많아 우리 몸 속의 좋은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올리브오일 외에 등푸른 생선견과류아보카도에서 불포화지방산을 섭취할 수 있다



다만 코코넛 오일의 혜택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영국의 영양학자인 릴리 수터는 영국 인디펜던트지에 코코넛 오일이 면역증진알츠하이머 질환 치료 등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많다며 부작용을 감안해 적당량을 섭취할 것을 권했다. 그는 성인 여성은 하루 20g, 성인 남성은 하루 30g 이내로 섭취하도록 하는 것이 영국 정부의 가이드라인이라고 설명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97
Today222
Total2,642,384

달력

 «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